2021.10.01 (금)

  •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16.9℃
  • 맑음서울 18.7℃
  • 구름많음대전 18.4℃
  • 맑음대구 17.6℃
  • 맑음울산 18.3℃
  • 맑음광주 20.3℃
  • 맑음부산 19.9℃
  • 맑음고창 17.0℃
  • 구름조금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16.9℃
  • 구름조금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6.9℃
  • 구름많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7.3℃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명 대세론속 대장동 파급력 촉각... 여전히 11만표차

  • 등록 2021.09.26 10:13:22

 

[TV서울=이현숙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레이스의 승부처로 꼽혔던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첫 승리를 거두면서 향후 경선 지형의 유동성이 커질지 주목된다.

 

근소한 격차로 1위를 내주기는 했지만 누적 득표 차는 여전히 11만표에 달한다. 선두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대세론을 자신하는 이유다.

 

다만 이 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의혹이 확산하는 시점과 맞물렸다는 게 변수다. 이 전 대표 측은 대장동 이슈가 지지층 표심에 서서히 반영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캠프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호남에서 처음으로 1위를 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대장동 의혹은 부동산 이슈에 특히 민감한 수도권 지지층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 측은 정반대의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 전 대표의 정치적 '안방'격인 광주·전남의 격차가 0.2%포인트에 그쳤다는 점은 오히려 이재명 대세론을 뒷받침한다는 논리다.

 

광주·전남에서 줄어든 표차는 122표에 불과하고 '이재명-이낙연 누적 격차'는 무려 11만2천944표에 달한다는 것이다. 내달 10일 서울까지 6차례 경선이 더 남았지만, 모두 이 전 대표에게 호락호락하지 않은 지역이라는 점도 그러한 관측에 무게를 더한다.

 

당장 '호남 2차전'인 이날 전북 경선에서 대장동 의혹이 얼마나 파급을 발휘할지가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당 관계자는 "전북에서는 이 지사가 유리하다는 관측이 많았기 때문에 이 전 대표가 패하더라도 근소한 격차라면 대장동 이슈가 작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이 흐름이 수도권으로 이어지면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는 50만 명의 국민·일반당원이 몰린 2차 선거인단 투표(2차 슈퍼위크·10월3일)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 때문에 제주(10월 1일), 부산·울산·경남(2일), 인천+2차 슈퍼위크(3일) 경선이 줄줄이 열리는 이번 주말까지 양강 주자의 '대장동 내전'은 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서동용 의원, 곽상도 의원 제명 위한 징계안 제출

[TV서울=이현숙 기자]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서동용 국회의원은 30일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제명을 위한 ‘국회의원(곽상도) 징계안’과 ‘국회의원(곽상도) 제명 촉구 결의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징계안과 결의안에는 서용용 의원을 포함해 총 51명의 의원이 참여했다. 징계안 및 결의안 발의를 제안한 이후 하루 만에 50명의 의원들이 동참했다. 서동용 의원은 “곽상도 의원은 자신의 소개로 입사한 아들이 6년간 근무하고 받은 50억 원의 퇴직금을 지급받은 사실을 알고서도 숨기고 ‘250만 원 월급쟁이’로 둔갑시켜 국민을 기만하였으며, ‘열심히 일해서 인정받은 성과금’일 뿐 아무 문제가 없다는 말로 절벽의 시대를 살고있는 수많은 청년 세대의 땀을 기만하였으며, 산업재해 신청도 하지 않고 ‘격무에 시달린 산재 퇴직금’이라는 거짓말로 산업재해로 고통받는 모든 노동자의 억장이 무너뜨렸다”며 “국민의 대표자로서 자격을 상실한 발언으로 국회의원으로서 품위를 유지해야 하는 의무를 다하지 못하였다”고 징계안 및 제명 촉구 결의안 발의 취지를 밝혔다. 아울러 단시간에 50명의 국회의원들이 동참한 것과 관련해서는 “곽상도 의원이 누구보다 높은 청렴함과 도덕성이 요구






정치

더보기
서동용 의원, 곽상도 의원 제명 위한 징계안 제출 [TV서울=이현숙 기자]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서동용 국회의원은 30일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제명을 위한 ‘국회의원(곽상도) 징계안’과 ‘국회의원(곽상도) 제명 촉구 결의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징계안과 결의안에는 서용용 의원을 포함해 총 51명의 의원이 참여했다. 징계안 및 결의안 발의를 제안한 이후 하루 만에 50명의 의원들이 동참했다. 서동용 의원은 “곽상도 의원은 자신의 소개로 입사한 아들이 6년간 근무하고 받은 50억 원의 퇴직금을 지급받은 사실을 알고서도 숨기고 ‘250만 원 월급쟁이’로 둔갑시켜 국민을 기만하였으며, ‘열심히 일해서 인정받은 성과금’일 뿐 아무 문제가 없다는 말로 절벽의 시대를 살고있는 수많은 청년 세대의 땀을 기만하였으며, 산업재해 신청도 하지 않고 ‘격무에 시달린 산재 퇴직금’이라는 거짓말로 산업재해로 고통받는 모든 노동자의 억장이 무너뜨렸다”며 “국민의 대표자로서 자격을 상실한 발언으로 국회의원으로서 품위를 유지해야 하는 의무를 다하지 못하였다”고 징계안 및 제명 촉구 결의안 발의 취지를 밝혔다. 아울러 단시간에 50명의 국회의원들이 동참한 것과 관련해서는 “곽상도 의원이 누구보다 높은 청렴함과 도덕성이 요구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