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6.8℃
  • 흐림강릉 10.9℃
  • 흐림서울 8.6℃
  • 대전 9.6℃
  • 대구 7.8℃
  • 울산 11.9℃
  • 광주 10.4℃
  • 흐림부산 13.3℃
  • 흐림고창 10.0℃
  • 제주 14.1℃
  • 흐림강화 8.2℃
  • 흐림보은 9.2℃
  • 흐림금산 9.3℃
  • 흐림강진군 11.3℃
  • 흐림경주시 11.0℃
  • 흐림거제 13.3℃
기상청 제공

사회

도박문제관리센터·서울시 감정노동종사자 권리보호센터, 업무협약 체결

  • 등록 2021.11.24 13:35:12

 

[TV서울=변윤수 기자]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와 서울시 감정노동종사자 권리보호센터(이하 ‘양 기관’ 이라 함)는 감정노동자(상담사) 권리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는 도박문제 예방 및 치유·재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기관으로 국내 도박문제자들과 그 가족들이 언제, 어디서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365일 24시간 ‘도박문제 전문상담’을 운영 및 지원하고 있다.

 

서울시 감정노동종사자 권리보호센터는 서울특별시 감정노동 종사자 권리보호 등에 관한 조례를 바탕으로 지난 2018년 8월에 설립되어 감정노동 보호제도 수립, 권리보장 교육 등 서울지역 감정노동자들의 권익보호를 위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감정노동자에 대한 권리보호를 위해 양 기관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협약내용은 △감정노동자 보호매뉴얼 개선 등 표준화 △감정노동자 권리보호를 위한 홍보 및 교육사업 지원 △감정노동자 권리보장을 위한 네트워크 활동참여 지원 등이다.

 

공봉석 원장직무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기관 내부 감정노동자를 위한 제도가 빠르게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과 지원을 다하겠다”고 밝혔으며, 이정훈 소장은 “감정노동종사자 보호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온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우리 사회가 감정노동 종사자 권리보호에 대한 관심이 더욱더 활발해지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는 도박문제 예방 및 치유‧재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기관이다. 누구나 ▲전화-1336(24시간, 무료) ▲온라인 채팅-넷라인(https://netline.kcgp.or.kr) ▲문자-#1336 ▲카카오톡-챗봇(‘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친구 추가)을 통해 상담 서비스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박원순 전 시장 유족 측, 인권위의 '성추행 인정' 근거 제출 요구

[TV서울=변윤수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사실로 인정한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 근거를 모두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8부(이종환 부장판사)는 30일 박 전 시장의 부인 강난희 여사가 인권위를 상대로 낸 '권고 결정 취소' 청구 소송의 두 번째 변론을 열었다. 앞서 강 여사 측은 인권위가 피해자·참고인 진술, 문자메시지 내용 등 결정에 참고된 관련 정보를 모두 제출할 것을 요구하며, 법원에 문서제출명령 신청을 냈다. 인권위는 이날 "결정문에 어떤 자료를 근거로 삼았는지 충분히 기재했다. 민감한 인권침해 사건이고, 인권위에서 이런 사안을 공개한 유례가 없다"며 "이 사건은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가 심했고 지금도 진행 중"이라며 "피해 내용이 공개될 경우 예측할 수 없는 2차 피해가 추가로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원고 측 정철승 변호사는 재판이 후 "인권위는 자신들이 법원보다 우월한 기관이라고 착각하는 것 같은데, 법원의 제출 명령은 내부 규정을 다 뛰어넘는다"며 재차 공개를 주장했다. 재판부는 "결정문의 결론이 부당하지는 않다는 정도의 변론은 할 수 있는 것 아니겠냐"며 인권위 측에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