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조금동두천 28.3℃
  • 맑음강릉 35.1℃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7.5℃
  • 맑음광주 30.0℃
  • 흐림부산 23.0℃
  • 맑음고창 29.2℃
  • 구름조금제주 27.8℃
  • 맑음강화 24.8℃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조금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조금경주시 29.1℃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의힘 대구경북 공천후유증 지속…무소속 출마 이어지나

  • 등록 2022.05.08 17:09:12

 

[TV서울=변윤수 기자] 국민의힘의 해묵은 계파 갈등이 6·1 지방선거를 앞다고 다시 표면화될 조짐이다.재선 도전 의사를 밝혔다가 공천 배제된 배기철 동구청장은 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무소속 출마를 깊이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대구경북 최대 현안인 통합 신공항을 성공시킨 동구, 군위, 의성의 현역단체장 세 명이 모두 공천 탈락했는데, 공교롭게도 그 자리를 유승민 세력들이 채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천에서 배제된 김영만 군위군수와 김주수 의성군수가 유승민계에 맞서 무소속 출마를 결심한 만큼 저도 주변의 많은 얘기를 들으며 생각을 정리하고 있다"고 했다.

 

배 청장은 이달 12일 이전 출마 여부를 밝힐 계획이다. 보수의 텃밭인 대구·경북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 싸움보다도 국민의힘의 내부경쟁이 치열하다. 이런 가운데 비유승민계로 분류되는 대구 동구와 군위·의성의 현역단체장들이 모두 공천에서 배제돼 뒷말이 무성하다.

 

특히 이곳을 지역구로 둔 의원들이 친유승민계로 분류되는 강대식·류성걸·김희국 의원이다 보니 '계파공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공천 후유증이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국민의힘 대구시당·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공천과정은 공정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탈락자의 아쉬운 마음은 이해하지만, 공천과정에서 차별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정치

더보기
법사위 뇌관 걷어낸 여야…사개특위·검수완박 소송 막판 걸림돌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직을 국민의힘에 넘기는 방안을 포함한 국회 정상화 협상안을 제시한 것과 관련,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4일 회동해 세부 협상을 벌였다.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송언석·진성준 의원은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약 1시간 동안 국회 인근에서 만나 장기 지연 중인 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의 전제 조건을 논의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해 양당 원내대표 간 합의를 존중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기겠다고 발표한 지 30분 만에 이뤄진 전격 회동이었다. 양당 간 최대 난관인 법사위원장 문제에서 해결의 단초가 제시된 상황에서 수석 간 회동에서는 민주당이 추가로 제시한 사개특위 구성 제안 등이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다.회동에서 진 수석은 "법사위원장 직을 국민의힘이 맡는 것에 동의하는 대신 국민의힘도 지난 합의사항을 이행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진 수석이 회동 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제안 내용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헌법재판소에 (검수완박법)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한 것을 취하하고, 국회 사법개혁 특위 명단을 제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진 수석은 소 취하 요구에 대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