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조금강릉 30.1℃
  • 박무서울 25.0℃
  • 구름많음대전 28.3℃
  • 구름조금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27.4℃
  • 박무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6.4℃
  • 구름많음제주 28.0℃
  • 구름많음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28.4℃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정치

尹대통령, “청문보고서 재송부 오늘 안해”

  • 등록 2022.06.21 10:07:10

 

[TV서울=변윤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와 관련된 질문에 “글쎄, 오늘 (재송부) 안 한다. 조금 있다가 나토 가기 전에 (재송부)하고, 시간을 넉넉히 해 보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김승겸 합참의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합참의장 같은 경우는 조금 오래 기다리기는 조금 어려운 면이 있는데 어쨌든 조금 있어 보겠다"고 답했다.

 

박순애·김승겸 후보자는 지난 18일, 김승희 후보자는 19일이 각각 청문 기한이었으나, 주말인 관계로 청문 기한은 20일로 자동변경된 상태다. 이에 따라 윤 대통령은 이날부터 열흘 이내 범위에서 기간을 정해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다.

 

대통령실 내에선 이날 재송부 요청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행정 절차를 밟기에 앞서 국회 원구성 협상 상황 등을 지켜보기 위해 재송부 시점을 늦춘 것으로 풀이된다.

 

야당과 언론의 의혹 제기가 쏟아지는 박순애·김승희 후보자를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 강행하는 것에 대한 부담을 의식해 내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출국 전 이들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은 작을 것으로 보여진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일단 국회 의견을 존중해 국회 상황을 지켜보는 게 맞겠다는 게 내부적인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정치

더보기
법사위 뇌관 걷어낸 여야…사개특위·검수완박 소송 막판 걸림돌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직을 국민의힘에 넘기는 방안을 포함한 국회 정상화 협상안을 제시한 것과 관련,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4일 회동해 세부 협상을 벌였다.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송언석·진성준 의원은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약 1시간 동안 국회 인근에서 만나 장기 지연 중인 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의 전제 조건을 논의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해 양당 원내대표 간 합의를 존중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기겠다고 발표한 지 30분 만에 이뤄진 전격 회동이었다. 양당 간 최대 난관인 법사위원장 문제에서 해결의 단초가 제시된 상황에서 수석 간 회동에서는 민주당이 추가로 제시한 사개특위 구성 제안 등이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다.회동에서 진 수석은 "법사위원장 직을 국민의힘이 맡는 것에 동의하는 대신 국민의힘도 지난 합의사항을 이행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진 수석이 회동 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제안 내용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헌법재판소에 (검수완박법)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한 것을 취하하고, 국회 사법개혁 특위 명단을 제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진 수석은 소 취하 요구에 대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