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7.7℃
  • 흐림강릉 31.0℃
  • 서울 28.6℃
  • 구름조금대전 28.3℃
  • 흐림대구 29.2℃
  • 흐림울산 28.9℃
  • 흐림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8.0℃
  • 흐림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30.4℃
  • 흐림강화 28.0℃
  • 구름조금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8.4℃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46.6% 부정 47.7%”

  • 등록 2022.06.27 16:20:18

[TV서울=변윤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과 관련,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질렀다는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성인 2,515명을 대상으로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6.6%,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7.7%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서는 이른바 데드크로스가 발생한 것은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긍·부정 평가 간 차이는 1.1%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 안이었다.

 

긍정 평가는 5월 3주차 진행된 취임 후 첫 국정 지지도 조사에서 52.1%를 기록한 뒤 5월 4주차 54.1%로 2%포인트 상승했다.

 

이어 6월 1주차부터 4주차까지 52.1%(2%p↓), 48.0%(4.1%p↓), 48.0%, 46.6%(1.4%p↓)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는 5월 3주차 40.6%에서 5월 4주차 37.7%로 2.9%포인트 내렸다가, 6월 1주차부터 4주차까지 40.3%(2.6%p↑), 44.2%(3.9%p↑), 45.4%(1.2%p↑), 47.7%(2.3%p↑)를 기록했다.

 

권역별로 보면 지난주 조사 대비 인천·경기(4.4%p↓), 부산·울산·경남(3.4%p↓), 광주·전라(1.0%p↓) 등에서 하락했고, 대구·경북(6.5%p↑), 서울(2.0%p↑) 등에서 상승했다.

 

같은 기간 연령대별로 보면 70대 이상(6.3%p↓), 20대(4.3%p↓), 40대(2.0%p↓)에서 떨어졌고, 60대(2.6%p↑)에서 올랐다.

 

리얼미터 배철호 수석전문위원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긍정 평가 낙폭보다 부정 평가 상승 폭이 더 크다"며 "치안감 인사 발표 논란, '국기 문란' 발언, 주 52시간제 개편 추진 발표에 '정부 입장이 아니다'라는 등의 발언은 정책 혼선 평가를 가져올 소지가 다분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날로 심각해지는 경제위기 국면에 대통령과 정부의 역할을 기대하고 주문하는 상황에서 혼선과 엇박자는 부정성을 더 키운 요인"이라며 "첫 해외 방문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결과가 지지율 반전 모멘텀이 될지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4일과 25일, 전국 18세 이상 1천1명을 상대로 진행한 조사에서도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는 취임 후 첫 데드크로스를 기록했다.

 

‘최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긍정 평가는 46.8%, 부정평가는 47.4%로 나타났다.

 

긍·부정 평가 격차는 0.6%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내였지만, 긍정 평가는 3주 연속 하락했고 부정 평가는 3주 연속 상승했다.

 

사안별로 보면 윤석열 정부의 대출 규제를 완화하는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적절하다'는 응답이 42.2%,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이 40.2%로 집계됐다.

 

윤석열 정부의 원전 정책에 대한 물음에는 '친환경 에너지 정책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가 47.5%, '친원전 육성정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가 41.9%로 나타났다.

 

이준석 대표의 징계 문제에 대한 질문에는 '수사 결과를 보고 징계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가 52.2%, '논란 야기로 품위손상이 초래됐으니 징계해야 한다'가 41.9%였다.

 

앞서 여론조사업체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전국 성인 1천4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윤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47.9%)가 긍정 평가(47.6%)를 앞서는 데드크로스가 발생한 바 있다.

 

 

리얼미터 조사에서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44.8%, 더불어민주당이 39.5%를 기록했다.

 

지난주 조사 대비 국민의힘은 2.0%포인트 하락했고 민주당은 0.1%포인트 상승했다.

 

정의당은 지난주보다 0.8%포인트 상승한 4.2%였다. 기타 정당 지지율은 1.9%, 무당층은 9.6%로 조사됐다.

 

KSOI 조사에서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44.4%, 민주당 31.5%였다.

 

지난주 조사 대비 국민의힘 지지율은 1.7%포인트 내렸고 민주당 지지율은 2.1%포인트 올랐다.

 

정의당은 0.6%포인트 하락한 3.8%, 기타 정당은 4.0%, 무당층은 15.8%였다.

 

리얼미터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9%다.

 

KSOI 조사는 무선 ARS 방식으로 이뤄졌고 응답률은 6.3%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치

더보기
與 내홍에 野 다시 강공모드…정기국회 앞 가팔라지는 대치전선 [TV서울=나재희 기자] 내달 정기국회를 앞두고 여야 간 전선이 격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 내홍과 지지율 급락이라는 악재에 맞닥뜨린 여권을 겨냥해 거야(巨野) 더불어민주당은 연일 파상 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내분을 수습하는 동시에 전임 정권의 각종 의혹을 고리로 대야(對野) 공세 수위를 높이며 반등의 동력을 마련하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어 여야 간 대치는 가팔라지는 양상이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을 정조준하고 있다. 먼저 대통령 관저 공사의 일부를 김 여사와 관련된 업체가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이번 주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국정조사 요구서의 경우 재적의원 4분의 1(75명) 이상이 동의하면 제출할 수 있고, 국정조사가 이뤄지기 위한 특위 계획서는 재적 과반 출석, 과반수 찬성이 있어야 한다. 민주당이 현재 국회 과반 의석수를 갖고 있는 만큼 단순히 산술적으로만 놓고 보면 단독으로도 국조를 밀어붙일 수 있는 상황이다. 다만 국정조사 실시는 그간 여야 합의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실제 실시 여부는 대여 압박 및 협상 카드로 남겨놓을 전망이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무속인으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