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6℃
  • 구름조금강릉 18.0℃
  • 박무서울 16.6℃
  • 박무대전 14.5℃
  • 맑음대구 13.9℃
  • 박무울산 15.2℃
  • 박무광주 17.2℃
  • 구름조금부산 19.3℃
  • 흐림고창 13.9℃
  • 흐림제주 21.3℃
  • 구름많음강화 15.1℃
  • 구름많음보은 12.5℃
  • 구름많음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13.0℃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정치

발언수위 올리는 이재명, 강경모드로?… 李측 "민생박차 차원"

  • 등록 2022.09.18 09:43:38

 

[TV서울=변윤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향한 검찰과 경찰의 압박 강도가 한층 커지면서 여권을 향한 이 대표의 발언 수위도 올라가고 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민생 이슈에 집중하며 여권을 향해 '로키'로 대응하던 이 대표가 이제는 강경 기조로 대여(對與) 전략을 수정하는 것 아니냐는 시선을 보내고 있다.

민주당은 그러나 이 대표의 최근 변화가 전략의 수정이 아닌 민생 대안정당으로서의 선명성을 강화하는 것이라며 이 같은 해석에 선을 긋는 분위기다.

이달 초에는 검찰이 대선 당시 허위 발언을 한 혐의로 이 대표를 불구속 기소했다.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의 경우 검찰이 사건 송치 사흘 만에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민주당 대표 정무조정실장 자택 등 2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부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조사도 진행 중이고, 장남은 불법도박·성매매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에 맞춰 이 대표의 메시지에도 날이 섰다.

이 대표는 지난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는 정적 제거에 너무 국가 역량을 소모하지 말고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길지 않은 메시지였으나 자신을 향한 수사 당국의 칼날을 '정적 제거용'으로 규정하면서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은 것이다.

지금껏 사법 리스크에 좀처럼 공개석상에서 대응을 하지 않았기에 이 대표의 발언은 더욱 이목을 끌었다.

이 같은 기조는 민생 이슈에서도 읽혔다.

지난 16일 전북 현장 최고위에서는 과잉 생산된 쌀의 시장격리를 의무화하는 법안을 두고 "국민의 원하는 일에는 주어진 권한을 최대한 행사하겠다"고 했다.

대통령실의 영빈관 신축 예산 편성과 관련해서는 "국민 여론에 반하는 예산이 통과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우리의 의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석열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제안하는 등 협치를 강조하던 이 대표가 다수 의석을 통한 힘의 우위를 이야기하고 나선 셈이다.

대표적인 강성 정치인으로 분류되는 이 대표의 변화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여야 간 가파른 대치 형국을 점치기도 하는 상황이다.

다만 이 대표측 인사들은 최근의 변화는 강경 노선으로의 전환이 아니라 민생 개선에 더욱 역량을 모으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해석한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18일 통화에서 "검경의 수사가 정치탄압이라는 입장과 기조는 일관된다"라며 "이에 대한 이 대표의 톤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생 이슈와 관련한 발언은 전당대회 과정에서 이 대표가 역설한 '강한 민주당'과 연결 지어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강한 민주당이 되는 방법은 확실한 정책 주도권으로 대안 정당의 면모를 보이는 것"이라며 "최근의 언급은 민생 행보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단순히 여당을 비판하는 것을 넘어서서 앞으로는 대안을 제시하고 수적 우위로 이를 관철할 수 있는 면모로 종국에는 국민의 선택을 받겠다는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이 대표가 보여줄 당 운영의 무게중심은 여전히 민생에 있다는 설명이다.

사법 리스크가 언제까지 정국의 변수로 작용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이 대표가 섣불리 전면에 나서면 오히려 역풍을 맞을 것이라는 우려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서울병무청, 하반기 ‘My job idea 경진대회’ 우수 제안자 시상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주영)은 지난 9월 28일 하반기‘My job idea 경진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직원들을 시상하고 격려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에는 14건의 제안이 접수됐고, 자체 서면 심사를 통해 7명(최우수상 1명, 우수상 2명, 장려상 4명)을 선정해 시상했다. ‘My job idea 경진대회’는 직원 누구나 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씨앗 아이디어를 발굴한 후, 해당 부서원들 간에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개선방향과 효과성 등을 검토해 양질의 숙성제안으로 출원하는 제도이다. 이번 대회에서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QR코드를 활용한 병역판정검사 고객서비스 실현’제안은 병역판정검사통지서 등 수검자에게 교부되는 각종 자료에 ‘과목별⋅질환별 구비서류’와 ‘자주 묻는 질의⋅응답’등 수검자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QR코드에 삽입해 편리하게 조회 할 수 있도록 해 수검자들의 편의 증진 및 병무행정 신뢰도를 제고 하고자 출원됐다. 출원 제안은 국민신문고에 등록해 2차로 공무원 제안 심사를 거쳐 최종 채택 여부가 결정되며, 채택 후에는 병무행정 업무에 적용될 예정이다. 서울병무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제안






정치

더보기
김영주 국회부의장, ‘중대재해처벌법 무력화 안된다’ 긴급 좌담회 열어 [TV서울=이천용 기자] 김영주 국회부의장(사진·더불어민주당, 영등포갑)은 지난 9월 28일 국회 본청 316호 제1의원간담회의실에서 ‘중대재해처벌법 무력화 안된다!’라는 주제로 전문가 초청 긴급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임상혁 녹색병원 원장이 사회를 맡고, 유성규 노동건강연대 운영위원, 강태선 서울사이버대학교 안전관리학과 교수, 박미진 노동환경건강연구소 수석연구위원, 권오성 성신여대 법학과 교수가 참석했다. 먼저, 김영주 부의장을 포함해 참석자들은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에서 사망한 노동자들을 기리는 묵념을 올렸다. 김영주 부의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고용노동부에서 중대재해법 처벌 대상을 최고경영책임자에서 최고안전책임자로 위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처벌대상자 범위를 시행령에 명시할 수 있는지 법제처에 문의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정부여당의 시행령 개정을 통한 중대재해처벌법 무력화 시도에 깊은 유감을 드러냈다. 또한, “문재인 정부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근무하며 부처 내 산재를 전담하는 국과 인력이 마땅치않아 아쉬웠다”며 “재작년 국회에 복귀하자마자 독립된 정부기관으로 산업안전보건청을 설치해, 전문성을 갖춘 행정력을 바탕으로 안전하고 건강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