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3.5℃
  • 흐림서울 3.3℃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3.0℃
  • 맑음고창 2.1℃
  • 흐림제주 6.0℃
  • 구름조금강화 3.9℃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1.1℃
  • 구름조금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경제


삼성 작년 4분기 D램·낸드 점유율, 불황에도 되레 상승

낸드 시장점유율 33.8%로 1위 고수…전분기보다 2.4%p ↑
D램 점유율도 전분기보다 4.4%p 상승…원가경쟁력 바탕 점유율 높여

  • 등록 2023.03.18 21:08:00

 

[TV서울=나재희 기자] 글로벌 경기침체로 지난해 4분기 글로벌 낸드플래시 매출이 전분기 대비 2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005930] 역시 낸드 플래시 매출이 악화했으나 시장 점유율은 되레 상승했다.

18일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작년 4분기 전 세계 낸드 매출은 102억9천만 달러로 전분기보다 25% 감소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낸드 수요가 급감하면서 가격도 급락했기 때문이다.

 

업체별로 보면 업계 1위 삼성전자의 4분기 매출은 34억8천만달러로 전분기보다 19.1% 감소했다. 다만 시장점유율은 31.4%에서 33.8%로 2.4%포인트 상승했다.

 

트렌드포스는 다른 업체와 달리 삼성전자가 감산 계획이 없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트렌드포스는 "최근 몇 년 동안 경쟁업체들이 삼성전자의 선두 자리를 위협하고 있었다"며 "이 때문에 삼성전자가 설비 투자와 연구개발(R&D)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낸드 플래시 매출

2위 일본 키옥시아 4분기 매출은 전분기보다 30.5% 감소한 19억6천800만달러로 집계됐다. 시장점유율은 19.1%로 전분기보다 1.5%포인트 하락했다.

 

SK하이닉스[000660]와 자회사 솔리다임의 4분기 매출은 전분기보다 30.9% 감소한 17억5천600만달러로 3위를 차지했다. 시장점유율도 18.5%에서 17.1%로 하락했다.

 

 

트렌드포스는 올해 1분기 글로벌 낸드플래시 매출이 전분기보다 8.1%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업체들이 1분기까지 지속적으로 생산량을 줄임에 따라 과잉 재고 상황이 완화되고 가격 하락 폭은 전분기보다 축소될 것으로 봤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글로벌 D램 시장에서도 홀로 점유율을 높였다.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4분기 글로벌 D램 매출은 전분기보다 32.5% 감소한 122억8천100만달러로 집계됐다.

삼성전자의 4분기 매출은 55억4천만달러로 전분기보다 25.1% 감소했지만, 시장점유율은 40.7%에서 45.1%로 4.4%포인트 상승했다.

 

다른 D램 제조사들은 매출과 함께 점유율도 동반 감소했지만, 삼성전자는 1위 자리를 공고히 한 셈이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우월한 원가 경쟁력을 앞세워 시장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與 일부 공관위원, 비례위성정당 공관위원 겸임 검토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위원 일부가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현역 의원이 아닌 공관위원 중 일부 위원들에게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공천 심사도 맡기는 방안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 공관위원이 다른 당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1월 전국위원회를 통해 지역구 후보자 공관위원이 비례대표 후보자 공관위원을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당헌을 개정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정영환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10명으로 구성돼있다. 장동혁 사무총장,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이종성 의원 등 3명을 제외하면 정 위원장과 유일준 변호사, 문혜영 변호사, 윤승주 고려대 의대 교수, 전종학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장, 전혜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사, 황형준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대표 등 7명은 외부 인사다. 이 중 유일준 변호사는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장으로도 거론되고 있다. 유 변호사는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관






정치

더보기
與 일부 공관위원, 비례위성정당 공관위원 겸임 검토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위원 일부가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현역 의원이 아닌 공관위원 중 일부 위원들에게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공천 심사도 맡기는 방안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 공관위원이 다른 당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1월 전국위원회를 통해 지역구 후보자 공관위원이 비례대표 후보자 공관위원을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당헌을 개정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정영환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10명으로 구성돼있다. 장동혁 사무총장,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이종성 의원 등 3명을 제외하면 정 위원장과 유일준 변호사, 문혜영 변호사, 윤승주 고려대 의대 교수, 전종학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장, 전혜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사, 황형준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대표 등 7명은 외부 인사다. 이 중 유일준 변호사는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장으로도 거론되고 있다. 유 변호사는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관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