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09 (목)

  • 맑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9.8℃
  • 맑음서울 13.3℃
  • 맑음대전 12.4℃
  • 맑음대구 10.5℃
  • 맑음울산 8.8℃
  • 맑음광주 13.5℃
  • 맑음부산 11.2℃
  • 맑음고창 10.0℃
  • 구름조금제주 14.5℃
  • 맑음강화 11.9℃
  • 맑음보은 9.6℃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2.6℃
  • 맑음경주시 7.8℃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정치


尹대통령, 숄츠에 독일어로 "우정을 위하여"…만찬 '화기애애'

  • 등록 2023.05.22 09:46:26

 

[TV서울=나재희 기자]  "우리의 우정을 위하여"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양자 회담을 위해 독일 총리로는 30년 만에 한국을 방문한 올라프 숄츠 총리와 공식 만찬을 함께하며 독일어로 이렇게 건배사를 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2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했다.

윤 대통령은 또 독일어로 '우리는 어려울 때 비로소 친구를 알아볼 수 있다'는 독일 속담을 꺼내며 한독 양국의 글로벌 복합위기 공동 대응과 우호 증진 의지를 밝혔다고 한다.

만찬에는 독일식 양배추 절임인 '사우어 크라우트' 등이 테이블에 올라 숄츠 총리와 참모들이 즐거워했다는 후문이다.

윤 대통령은 기초적인 독일어는 구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월 21일 국무회의에서도 '서두르지 않고, 그러나 쉬지 않고'라는 독일 시인 요한 볼프강 폰 괴테의 시구를 원어로 인용한 바 있다.

숄츠 총리의 이번 방한은 불과 하루로 매우 짧았지만, 정상 간의 회담이나 친교 시간은 여느 외교 일정 못지 않게 알차게 진행됐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들은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독일을 "가치의 파트너"라고 지칭했고, 숄츠 총리는 윤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노력에 "존경한다"고 밝혔다.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전날 한국을 방문한 숄츠 총리는 비무장지대(DMZ)를 찾고 윤 대통령과 만난 뒤 당일 귀국했다.

숄츠 총리는 짧은 체류에 아쉬워했으며, 윤 대통령에게 독일 방문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가 한독 수교 140주년인 만큼 연내 답방 가능성도 제기된다.


서울시, IoT기기 이용해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관리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는 8일, 사물인터넷(IoT) 측정 기기를 이용해 소규모 대기 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에 대한 관리를 효율화하겠다고 밝혔다.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에 따라 소규모 대기 배출사업장(서울 총 807개소)은 내년 6월까지 IoT 측정기기를 의무적으로 써야 한다. 전류계, 차압계, 온도계 등으로 구성된 기기를 부착하면 30분마다 데이터가 전송되는데, 시는 자치구 및 서울녹색환경지원센터와 함께 배출 현황을 원격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대기 오염물질은 저감 장치를 거쳐 배출되는데, IoT 측정기기를 통해 저감 시설 등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실시간으로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시와 서울녹색환경지원센터는 측정자료를 매월 분석, 미전송 또는 비정상 사업장을 파악해 구에 통보하기로 했다. 구와 센터는 현장 조사나 원인 분석을 통한 시설 개선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또 이 기기를 부착하지 않은 사업장에는 설치비의 90%를 지원하기로 했다. IoT 측정기기는 올해 4월 기준 서울 시내 422개 사업장에 부착돼 있다. 사창훈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이제까지 소규모사업장은 현장 지도·점검 위주로 관리해 왔으나 앞으로 원격 확인이 가능해져 대기배출사업장을 보다






정치

더보기
한총리 "22대 국회와 소통하고 협력해 제도 개혁 추진" [TV서울=이현숙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8일 "새롭게 구성되는 22대 국회와 긴밀히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해 급변하는 세계정세에 대응하고, 국가 역량을 모아 제도 개혁을 추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된 '뉴스1 미래포럼'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20년 코로나 팬데믹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최근의 중동 정세의 불안을 겪으면서 글로벌 공급망 안정이 경제 안보의 핵심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대외 환경이 불확실할수록 이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 내부의 결집이 필수"라고 역설했다. 이어 "불확실성의 위기와 변화 앞에서 소통과 협의를 통해 갈등을 조율하고, 미래 전략을 구상하는 것이 정치의 역할일 것"이라며 "정부는 출범 이후 지난 2년간 글로벌 복합 위기에 대응하고, 안보 확립과 경제 살리기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한 총리는 "대내외적인 불확실성과 위험에 대응해 슬기롭게 극복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미래를 위한 개혁도 더는 늦출 수 없다"면서 "정부는 연금, 노동, 교육 3대 구조 개혁과 의료 개혁을 통해 우리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들을 덜어내고, 미래 성장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고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