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맑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20.3℃
  • 박무서울 14.9℃
  • 맑음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21.2℃
  • 구름조금울산 20.0℃
  • 맑음광주 17.7℃
  • 박무부산 20.6℃
  • 맑음고창 ℃
  • 흐림제주 19.7℃
  • 맑음강화 13.7℃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6.0℃
  • 구름많음강진군 18.5℃
  • 맑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강동구, 꽃내음 가득한‘일자산 놀러 오세요’

  • 등록 2023.06.01 15:20:35

 

[TV서울=심현주 제1본부장] 강동구(이수희 구청장) 대표 명소인 일자산에 형형색색의 꽃물결이 장관을 이뤄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자산은 허브천문공원, 종달새유아숲, 강동그린웨이 캠핑장, 치유의 숲길, 잔디광장 등이 조성되어 있어 남녀노소 모두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강동구의 대표적인 근린공원이다.

 

이 중 일자산 기슭에 위치한 허브천문공원에는 도심에서 보기 어려운 150여 종의 허브와 수목이 어우러져 있으며, 천체 망원경으로 밤하늘의 빛나는 별과 별자리를 관찰할 수 있는 작은 천문대도 있다. 특히, 현재 라벤더, 헬리오트롭, 콘플라워 등 형형색색의 꽃들이 만개해 장관을 이루고 꽃내음이 가득하다.

 

건너편의 강동그린웨이 가족캠핑장은 접근성이 매우 뛰어나 부담 없이 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강동구 도시관리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자들 사이에서도 다시 방문하고 싶은 캠핑장으로 손꼽힐 만큼 인기가 높다.

 

 

작년 리모델링을 마친 종달새유아숲체험장은 하늘오르내리기, 종달새 탐험(통나무 건너기) 등 놀이형 체험시설이 있어 아이들이 호기심과 재미를 가득 느낄 수 있다.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어린이집, 유치원 유아를 대상으로 전문 유아숲지도사가 유아숲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주말·공휴일은 유아를 동반한 가족 및 개인 등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밖에도 일자산에는 넓은 잔디광장, 실내 배드민턴장, 체육관, 농구장, X게임장 등이 마련되어 있어 다양한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으며, 서울둘레길 3코스에 연결된 등산로와 치유의 숲길을 걷기도 좋다.

아울러 ▲숲해설 프로그램 ▲산림 치유 프로그램 ▲천체 관측 체험 ▲허브 제품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며,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 홈페이지에서 확인·신청할 수 있다.

 

한편, 구에서는 공원을 누구나 쉽게 즐기고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올해 11월까지 허브천문공원 진입로를 무장애 데크길로 정비하고, 일자산 도시농업공원을 어린이들이 뛰어 놀 수 있는 테마공간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강동구청 푸른도시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이현삼 푸른도시과장은 “강동구 일자산은 다른 곳에서 느낄 수 없는 특별한 매력을 갖고 있으니 많은 분들이 찾아와 즐겨주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21대 막판 연금개혁 줄다리기…이재명 가속페달에 與 속도조절 [TV서울=이천용 기자] 21대 국회가 26일로 임기 만료를 사흘 앞둔 가운데 여야가 국민연금 개혁 방안을 두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이번 국회 임기 내에 '모수개혁'에 초점을 맞춰 1차 연금 개혁을 매듭짓자며 연일 가속페달을 밟자 대통령실과 여당은 22대 국회에서 '구조개혁'을 포함한 패키지 대타협을 하자며 속도 조절에 나섰다. 이 대표는 지난 23일 연금 개혁 문제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한 데 이어 전날에는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권을 거듭 압박했다. 모수개혁의 한 축인 소득대체율과 관련해 국회 연금개혁특위에선 국민의힘 43%, 민주당 45%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는데, 이 대표는 여당 내에서 절충안으로 거론됐던 소득대체율 44% 안(案)을 받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모수개혁 난제였던 보험료율의 경우 국회 특위 차원에서 9%에서 13%로 올리기로 여야가 이미 합의했던 만큼 소득대체율 이견만 해소되면 21대 국회 임기 내에 우선 모수개혁은 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전날 회견에서 "누군가는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야 한다"며 "한 걸음을 못 간다고 주저앉기보다 반걸음이라도 나아가는 것이 낫지 않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