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맑음동두천 24.8℃
  • 구름많음강릉 29.4℃
  • 구름조금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27.1℃
  • 맑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2.8℃
  • 구름조금광주 28.0℃
  • 구름조금부산 21.0℃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2.2℃
  • 맑음강화 21.8℃
  • 구름조금보은 26.2℃
  • 구름조금금산 26.1℃
  • 맑음강진군 26.0℃
  • 구름조금경주시 27.1℃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부산시의회 전용 주차공간 논란…"원활한 의정활동 vs 특혜"

  • 등록 2023.09.18 09:12:25

 

[TV서울=박양지 기자] 부산시의회가 시의원 전용 주차 공간 확보를 위해 지하 주차장에 자동 차단기를 설치해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부산시의회 등에 따르면 시의회는 지난달부터 1천650만원을 들여 부산시청 지하 1층 주차장 재활용품 처리장 앞쪽에 자동차단기를 설치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시의원 차량번호를 미리 입력해뒀다가 차량이 도착하면 번호를 인식해 자동으로 문이 열리는 방식이다.

공사가 끝나면 시의원들은 회기 중에는 차단기 안쪽 전체 주차면 33칸을, 비회기 때는 18칸을 이용할 수 있다.

 

부산시의회 의원은 모두 47명이다.

부산시의회가 차단기를 설치하기로 한 것은 부산시 공무직 노조 소속인 주차관리원들이 더는 시의원 전용 주차면 통제를 할 수 없다고 했기 때문이다.

시의회 측은 "원활한 의정활동을 위해 그동안 주차관리원들이 일정 주차면을 확보한 뒤 오전 10시까지 다른 차량을 통제했는데, 주차관리원들이 근무 환경이 열악한 데다 주차 통제 때 발생하는 민원으로 힘들다고 해 공무직 노조와 협의해 진행하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부산시 한 공무원은 "1천300면이 조금 넘는 주차장에 부산시, 부산시의회, 부산경찰청 직원들이 차를 대기 때문에 출근할 때마다 주차 전쟁이 벌어지는데 시의회가 차단기까지 설치해 전용 주차 공간을 확보하기로 한 것은 특혜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