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2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이낙연 신당 새로운미래, “당대표 권한 축소, 여러 명 책임위원에 권한 분산"

  • 등록 2024.01.19 17:29:25

 

[TV서울=나재희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추진하는 신당 ‘새로운미래’(가칭)가 19일 당 대표의 권한을 축소하는 내용의 당헌을 발표했다.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인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헌 제정 기본방향 발표 및 시민 의견 수렴 간담회'에서 "지금까지 당 대표에게 황제적 권한이 집중돼 문제가 많았다"며 "여러 명의 책임위원에게 권한이 분산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새로운미래는 지도체제로 '순수 집단지도체제'를 채택하고, 지도부 내 '최고위원'이라는 직함을 '책임위원'으로 바꾸기로 했다. 순수 집단지도체제는 당 대표와 책임위원(최고위원)을 통합 선출하는 방식으로 당 대표의 권한이 상대적으로 줄어든다.

 

더불어민주당이 채택하고 있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의 경우,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해 당 대표의 권한이 커진다.

 

 

이 전 부의장은 "선거를 통해 1등이 대표 책임위원이 되고, 2∼5등은 책임위원이 된다"며 "그동안 최고위원들이 (지도부 논의에) 참여하지 못했던 모순을 극복하고, 역량이 당에 집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새로운미래는 ▲윤리심판원장 전국 당대회에서 직접 선출 ▲당내 '레드팀' 설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에 당내 선거 관리 위탁 등을 당헌에 포함했다.

 

'레드팀'은 반대의견을 피력하는 기구로 새로운미래는 '당무검증위원회'를 상설 설치해 지도부의 의결사항을 의무적으로 의논하기로 했다.

 

이 전 부의장은 금태섭 전 의원이 공동대표를 맡은 '새로운선택'이 최근 제안한 '제3지대 통합정당의 최소강령'과 새로운미래의 당헌이 관련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사전 논의는 없었다"며 "민주 정당의 표본 같은 당헌이니 금 대표가 봐도 흐뭇할 것"이라고 답했다.

 

새로운선택은 지난 17일 제3지대 세력들이 단일한 세력으로 뭉칠 수 있도록 공동의 최소강령을 마련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