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0.2℃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1.8℃
  • 맑음부산 2.3℃
  • 맑음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5.5℃
  • 구름많음강화 1.9℃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경제


세종 연동면서 7천500가구 아파트 건설 추진…2029년 완공 목표

  • 등록 2024.02.05 09:22:02

 

[TV서울=나재희 기자] 세종시 연동면 내판리 일대에서 대규모 아파트단지 조성이 추진된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세종내판지구 도시개발사업 주식회사는 지난 3일 연동면 한 사무실에서 토지주 100여명을 상대로 도시개발사업 설명회를 열었다.

이 사업은 내판리 일원 91만575㎡에 2029년 상반기까지 7천500가구의 아파트를 짓는 게 핵심이다.

아파트 건립 예정지는 스마트국가시범도시로 건설 중인 5생활권과 세종시 대표 산업단지인 명학산업단지 바로 위쪽에 자리한 곳으로, 정부세종청사에서 10㎞, 오송역에서 8.5㎞, 조치원역에서 7.4㎞ 정도 떨어져 있다. 바로 옆으로 경부선 철도가 지나간다.

 

세종내판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조만간 조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다음 달 중 세종시에 제안서를 내고 실시계획을 수립하는 등 행정절차를 거친 뒤 2026년 초 착공과 함께 분양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 회사는 2026 국제정원박람회와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등 세종에서 대규모 국제행사가 예정돼 있고 2027년 대통령 제2집무실과 2029년 국회 세종의사당이 들어서는 만큼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사업 추진을 총괄하는 임성만(61)씨는 "분양이 시작되는 2026년 말은 전국적으로 공급 물량이 부족하고 세종시 5생활권 분양도 완료돼 세종시에 공급 물량이 거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잇단 국제행사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등 호재가 적지 않은 만큼 분양을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세종내판지구 위치도

이 회사는 이 아파트단지 조성 예정지에서 남쪽으로 1㎞ 이내 거리인 연동면 명학리 일원(69만3천㎡)에서도 5천500가구 규모의 아파트단지 조성을 추진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세종시가 2030년까지 경쟁력 있는 도시로 성장하려면 정주 여건 만드는 게 매우 중요한데, 이의 핵심은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라며 "친환경적이면서 스마트한 미래형 아파트단지가 조성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與 일부 공관위원, 비례위성정당 공관위원 겸임 검토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위원 일부가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현역 의원이 아닌 공관위원 중 일부 위원들에게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공천 심사도 맡기는 방안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 공관위원이 다른 당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1월 전국위원회를 통해 지역구 후보자 공관위원이 비례대표 후보자 공관위원을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당헌을 개정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정영환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10명으로 구성돼있다. 장동혁 사무총장,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이종성 의원 등 3명을 제외하면 정 위원장과 유일준 변호사, 문혜영 변호사, 윤승주 고려대 의대 교수, 전종학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장, 전혜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사, 황형준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대표 등 7명은 외부 인사다. 이 중 유일준 변호사는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장으로도 거론되고 있다. 유 변호사는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관






정치

더보기
與 일부 공관위원, 비례위성정당 공관위원 겸임 검토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위원 일부가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현역 의원이 아닌 공관위원 중 일부 위원들에게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공천 심사도 맡기는 방안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 공관위원이 다른 당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1월 전국위원회를 통해 지역구 후보자 공관위원이 비례대표 후보자 공관위원을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당헌을 개정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정영환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10명으로 구성돼있다. 장동혁 사무총장,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이종성 의원 등 3명을 제외하면 정 위원장과 유일준 변호사, 문혜영 변호사, 윤승주 고려대 의대 교수, 전종학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장, 전혜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사, 황형준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대표 등 7명은 외부 인사다. 이 중 유일준 변호사는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장으로도 거론되고 있다. 유 변호사는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관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