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3.5℃
  • 맑음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3.5℃
  • 제주 1.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정치


여당 텃밭인 부산서 민주당 3선 의원 나올까?

  • 등록 2024.02.11 10:11:38

 

[TV서울=박양지 기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부산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3선 의원이 나올지에 이목이 쏠린다.

제21대 국회 민주당 부산 현역 국회의원은 전재수(북·강서갑), 최인호(사하갑), 박재호(남을) 의원 등 3명이다.

재선인 이들 의원은 3선 도전 의지를 공식화했고, 지역구에서 뚜렷한 경쟁자가 없어 무난하게 공천받을 것으로 지역 정치권에서는 예상한다.

야당 지지세가 상대적으로 높은 이른바 '낙동강 벨트' 핵심 지역구인 부산 북·강서갑에서는 전 의원과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과의 빅매치 성사 여부가 관심사다.

 

부산시장을 지낸 5선의 서 의원은 당의 험지 출마 요구를 받아들여 이번 총선에서 부산진갑에서 북·강서갑으로 지역구를 옮겨 출마하기로 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서 의원을 비롯해 손상용 전 부산시의원, 김재현 인천대 상임감사, 안채영 유앤아이 문화재단 사랑의 청년 밥차 노숙자봉사단 대표, 이해영 변호사가 공천 경쟁하고 있다.

낙동강 끝자락에 있는 부산 사하갑 선거구에서는 최 의원이 3선을 바라보고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김척수 전 당협위원장, 이성권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김소정 변호사, 최민호 사하발전포럼 대표, 최종원 전 국회 선임비서관 등이 공천 신청을 마쳤다.

이 전 부시장이 국민의힘 공천을 받으면 부산대 총학생회장 선배인 최 의원과 일전을 치르게 된다.

 

최 의원은 제20대, 21대 총선에서 근소한 표 차이로 김척수 전 당협위원장을 누른 바 있어, 이번 총선에서도 접전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 남을이 지역구인 박재호 의원의 3선 성공 여부의 가장 큰 변수는 남갑 선거구와 합구 여부다.

선거구가 합쳐진다면 남갑이 지역구인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과 금배지를 두고 다투게 될 가능성이 크다.

현행처럼 선거구가 유지된다면 현역 의원 프리미엄을 갖고 3선 도전에 나서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이 상대적으로 험지로 분류하는 부산에서 3선 의원이 되면 중진 정치인으로 당 지도부가 되거나,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차지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차재권 부경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선거구 획정이라는 변수가 있지만, 부산 민주당 현역의원 3명은 총선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한 입지를 갖고 있다"면서 "부산에서 3선 의원이 나온다면 민주당은 부산에서 정치적 기반을 다지는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