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행정


간호사관생도 83명 소위 임관…"장병 건강 수호"

  • 등록 2024.03.05 14:44:30

 

[TV서울=변윤수 기자] 국군 장병의 '건강수호자' 임무를 수행할 83명의 간호장교가 탄생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5일 오후 대전 소재 국군간호사관학교 대연병장에서 신원식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제64기 간호사관생도 임관식이 거행됐다.

이날 소위로 임관한 생도들은 2020년 간호사관학교에 입학해 4년 동안 군사 및 간호학 교육과 임상실습 등을 통해 간호장교로서 역량과 자질을 키웠고, 지난 2월 83명 전원이 간호사 국가고시에 합격했다.

임관식은 국민의례, 우등상 수여, 학년장·임관사령장·계급장 수여, 임관 선서, 국방장관 및 학교장 축사, 분열 순으로 진행됐다.

 

신임 간호장교 중에는 현역 군인가족과 참전용사 후손 등 대(代)를 이어 군인의 길을 걷는 이들도 있다.

박시은 소위(22)와 이서희 소위(23)는 3대째 군인의 길을 걷게 됐다.

박 소위는 베트남전에 육군 하사로 참전한 친조부와 육군 중령으로 전역한 아버지의 뒤를 이었고, 이 소위는 해군 대령으로 전역한 친조부와 해병대 대령으로 전역한 외조부, 해병대 중위로 전역한 부친에 이어서 임관했다.

심보현 소위(23)는 간호장교로 베트남전에 참전한 국가유공자 외조모에 이어 간호장교가 됐다. 심 소위는 "어릴 때부터 할머니처럼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간호장교가 되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오늘 임관식을 축하해주기 위해 와주신 할머니께 감사하고 할머니처럼 훌륭한 간호장교가 되기 위해 앞으로 더욱 역량을 키워나가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우진 소위(22)는 남매가 국군간호사관생도 선후배 사이로, 66기 이승우 생도가 이우진 소위의 남동생이다.

 

현역 군인가족으로는 한윤정 해군 소위(23)와 전인혜 육군 소위(22), 조은흥 육군 소위(24), 최지민 육군 소위(23), 권혁준 육군 소위(23)가 있다.

영예의 대통령상은 최고 성적을 거둔 황정민 소위(22)가 받았다. 황 소위는 "임관식이라는 뜻깊은 날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되어 영광"이라며 "오늘의 마음을 잊지 않고 장병의 건강을 수호하고 국민에게 신뢰받는 간호장교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국무총리상은 신주영(22) 육군 소위, 국방장관상은 이설아(23) 해군 소위, 합동참모의장상은 정다영(22) 육군 소위, 한미연합사령관상은 한윤정(23) 해군 소위, 육군참모총장상은 박성주(23) 육군 소위, 해군참모총장상은 강세현(22) 해군 소위, 공군참모총장상은 이예은(23) 공군 소위가 각각 받았다.


"이란 군기지에 큰 피해 흔적 없어"…위성사진 포착

[TV서울=이현숙 기자] 이스라엘이 19일(현지시간) 보복 공격을 감행한 이란 이스파한 공군 기지에 현재로서 큰 피해 정황이 없는 모습이 위성 사진에 포착됐다고 미국 CNN 방송이 보도했다. 이날 이란 현지시각 오전 10시 18분께 민간 위성 업체 움브라 스페이스가 촬영한 합성개구레이더(SAR) 위성 이미지에 따르면 이번 이스라엘의 공격지 중 하나로 알려진 이스파한 공군 기지 일대에는 폭격으로 인해 땅이 파인 흔적이나 무너진 건물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불에 탄 흔적이 있는지 등은 SAR 이미지로는 볼 수 없어 추가 위성 사진을 통한 확인이 필요하다고 CNN은 덧붙였다. 앞서 이란 현지 매체들은 이날 오전 4시께 이란 중부 이스파한시 상공에서 드론 3기가 목격돼 이란 방공체계가 이를 모두 격추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미국과 이스라엘 내부 소식통들은 외신에 이스라엘군의 공격이라고 확인했다. 이란 반관영 파르스 통신은 이스파한 군 기지에 설치된 군용 레이더 등이 공격 표적 중 하나였으나, 유일한 피해는 몇몇 사무실 건물의 유리창이 깨진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스라엘이 이번 공격에 사용한 무기와 정확한 피해 정도가 아직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이날 이라크에서는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