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3.2℃
  • 구름조금서울 18.6℃
  • 구름조금대전 18.0℃
  • 구름조금대구 14.2℃
  • 구름조금울산 12.2℃
  • 구름조금광주 18.5℃
  • 구름조금부산 15.6℃
  • 맑음고창 ℃
  • 흐림제주 18.4℃
  • 구름조금강화 14.6℃
  • 구름조금보은 14.3℃
  • 구름조금금산 16.1℃
  • 구름많음강진군 15.3℃
  • 구름조금경주시 11.1℃
  • 구름조금거제 15.4℃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용인시, 올해 '공동주택 관리지원 계획' 마련…예산 29억원 투입

  • 등록 2024.04.18 11:45:02

 

[TV서울=신민수 기자] 경기 용인시는 올해 공동주택 공용시설 개·보수 보조금 규모를 종전보다 약 20% 확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2024년 공동주택 관리지원 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18일 밝혔다.

종합계획 시행에 투입되는 예산은 총 29억원이다.

시는 종합계획에 공동주택 단지 내 도로와 상·하수도관 등 노후 공용시설을 보수하거나 교체할 때 지원하는 보조금 사업 예산을 전년 대비 4억원(19.4%) 늘린 24억6천400만원으로 편성했다.

지원 금액은 세대수 규모에 따라 1천만원(200세대 미만)부터 7천500만원(1천세대 이상)까지다.

 

시는 1억원을 투입해 임대 기간이 30년 이상인 공공 임대아파트 24개 단지의 공동전기료도 지원할 방침이다.

준공된 지 15년이 지난 150세대 미만의 '비의무관리 공동주택' 7곳을 대상으로는 소규모 공동주택 안전 점검을 통해 보수 방안을 제안해주는 사업(사업비 1억2천700만원)을 추진한다.

아울러 시는 공동주택의 층간 소음 분쟁을 예방하고 입주민 간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운영하는 '층간소음 없는 이웃사이 만들기' 사업에 800만원을 투입한다.

지원 대상은 관내 공동주택 5개 단지에 구성된 층간소음위원회로, 시는 단지당 160만원씩 지원해 층간소음 절감 대책 시행을 도울 계획이다.

지난해 용인시가 관내 4개 단지에 각 200만원씩 지원해 처음 시행한 이 사업은 경기도 주택행정 우수 시·군 평가에서 우수 시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용인시 관계자는 "올해 공동주택에서 내부 공용시설을 보수할 때 시가 지원해 온 보조금 규모를 늘리는 등 주택 단지에 맞춤형 관리지원을 하는 종합계획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쾌적한 공동주택 주거 환경을 만드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띠별 오늘의 운세] (5월 22일 수요일)

쥐띠 36年生 전반적으로 원기가 떨어지고 걱정도 많은 날이지만 생활 패턴은 유지해 나가세요. 48年生 사람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으니 잠시 몸을 낮추고 스스로를 돌아보세요. 60年生 불안한 부분이 있지만 하던 일은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으니 안심해도 좋습니다. 72年生 당장의 편안함보다 새로운 일을 계획하거나 시도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날입니다. 84年生 재물운이 나쁘지 않으니 새로운 일이나 색다른 것을 시도해 보는 것도 좋아요 96年生 이성운이 좋아 사랑이 이뤄질 수도 있으니 적극적으로 상대에게 다가가 보면 좋아요. 08年生 주말에 가족들과 함께 가까운 야외로 드라이브라도 즐기는 것이 좋아요 소띠 37年生 컨디션이 저조하니 정신적 스트레스를 조심하고 가급적 사람들과 만남을 피해요. 49年生 급하게 서두르지 말고 주변 상황을 살피면서 눈치있게 행동하는 현명함이 필요합니다. 61年生 초조하더라도 평정심을 잃지 않고 행동하면 마음이 안정되어 일이 수월해 질 것입니다. 73年生 고래싸움에 새우등이 터질 수 있으니 주위의 큰 다툼에 말려 들어가지 말아야 됩니다. 85年生 시점이 좋지 않다고 생각이 되면 욕심을 내려놓고 현재의 자리에서 잠시 기다려요 97年

김진표 국회의장, "진영 주장 반대하면 역적… 대의민주주의 위기"

[TV서울=김용숙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은 21일 국회박물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초선 당선인 연찬회 인사말에서 "팬덤 정치의 폐해가 생겨 진영의 주장에 반대하거나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을 '수박'으로 부르고 역적이나 배반자로 여긴다"며 "대의민주주의의 큰 위기"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지금은 정치인들이 당의 명령에 절대복종하지 않으면 큰 패륜아가 된 것처럼 (비난받는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수박'은 민주당 친명(친이재명) 성향의 강성 당원들이 비명(비이재명) 인사들을 겨냥해 사용하는 멸칭이다. 김 의장은 진영 정치와 팬덤 정치를 두고 "정치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떨어트리고 있다"며 "나를 뽑은 사람만이 아니라 상대방을 뽑은 사람도 존중해야 하고, 적이 아닌 파트너로 상대방을 바라봐야 한다"고 밝혔다. 자신이 몸담은 당의 당론도 중요하지만, 다른 생각을 가진 정치인의 의견도 존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 의장은 이어 "대통령에게 아무도 '노(No)'라고 하는 사람이 없다"며 여당의 존재감이 미미하다는 점을 지적하는 동시에, 야당을 향해서도 "당 대표의 주장이나 당론을 거스르는 사람이 없다. 당내 민주주의가 실종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야 간






정치

더보기
김진표 국회의장, "진영 주장 반대하면 역적… 대의민주주의 위기" [TV서울=김용숙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은 21일 국회박물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초선 당선인 연찬회 인사말에서 "팬덤 정치의 폐해가 생겨 진영의 주장에 반대하거나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을 '수박'으로 부르고 역적이나 배반자로 여긴다"며 "대의민주주의의 큰 위기"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지금은 정치인들이 당의 명령에 절대복종하지 않으면 큰 패륜아가 된 것처럼 (비난받는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수박'은 민주당 친명(친이재명) 성향의 강성 당원들이 비명(비이재명) 인사들을 겨냥해 사용하는 멸칭이다. 김 의장은 진영 정치와 팬덤 정치를 두고 "정치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떨어트리고 있다"며 "나를 뽑은 사람만이 아니라 상대방을 뽑은 사람도 존중해야 하고, 적이 아닌 파트너로 상대방을 바라봐야 한다"고 밝혔다. 자신이 몸담은 당의 당론도 중요하지만, 다른 생각을 가진 정치인의 의견도 존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 의장은 이어 "대통령에게 아무도 '노(No)'라고 하는 사람이 없다"며 여당의 존재감이 미미하다는 점을 지적하는 동시에, 야당을 향해서도 "당 대표의 주장이나 당론을 거스르는 사람이 없다. 당내 민주주의가 실종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야 간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