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4.4℃
  • 흐림대구 23.0℃
  • 흐림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4.5℃
  • 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3.7℃
  • 흐림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사회


양주 플라스틱 제조공장서 불…검은 연기 치솟자 신고 빗발

  • 등록 2024.05.13 17:09:37

 

[TV서울=박양지 기자] 13일 오후 경기 양주시의 한 플라스틱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맑은 날씨에 검은 연기가 치솟으며 놀란 주민의 신고가 빗발쳤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양주시 봉양동의 한 플라스틱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국은 대응 1단계(3∼7개 소방서에서 31∼50대의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를 발령하고 인원 103명과 소방차 등 장비 44대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양주시청도 오후 2시 9분께 재난 문자를 통해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 등 안전 주의를 당부했다.

당국은 약 1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고 현재 잔화 정리 중이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은 연기에 놀란 시민들의 신고가 몰리며 119에 현재까지 총 148건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당국은 진화 작업을 마무리하면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