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5 (화)

  • -동두천 29.0℃
  • -강릉 29.7℃
  • 흐림서울 28.5℃
  • 구름조금대전 29.0℃
  • 구름조금대구 30.7℃
  • 맑음울산 29.5℃
  • 흐림광주 30.1℃
  • 맑음부산 23.5℃
  • -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6.2℃
  • -강화 27.1℃
  • -보은 28.5℃
  • -금산 29.7℃
  • -강진군 27.1℃
  • -경주시 31.6℃
  • -거제 26.0℃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강동구재활용센터 주민들에게 큰 호응 얻어

  • 등록 2018.01.25 11:05:33


[TV서울=신예은 기자] 강동구가 운영하는 강동구재활용센터가 지역 주민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재사용이 가능한 중고물품을 보상 수거 후 재활용함으로써 자원절약, 환경보호, 착한 소비와 나눔을 실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재활용센터는 강동구 동남로 930에 위치하고 있다. 운영시간은 연중무휴, 9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1층에서는 대형 가전과 가구(사무용 포함), 2층에서는 소형가전의류도서 등 생활용품을 판매한다.

2층에서는 주민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업사이클(Upgrade+Recycle) 창작활동 공간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쓰자니 손이 안 가고 버리자니 아까운 물건들. 강동구재활용센터를 이용하면 적정 가격에 보상받고, 필요한 물건은 알뜰하게 구매할 수 있다. 재활용을 실천하고 싶다면 강동구재활용센터에 방문하거나 전화신청하면 된다.

재활용이 가능한 품목은 센터에서 방문해 수거, 보상(유상 또는 무상)한다. 대형 제품 구입 시에는 배달도 가능하다. 고장 난 제품은 구입 후 3~6개월 이내에 무상 수리 또는 교환해 주며, AS 기간 이후에는 실비만 받고 수리해 준다.

강동구재활용센터는 연간 30,000명 이상이 이용하며, 매년 3,000만 원 상당 가전가구 상품권을 무상으로 저소득층에게 지원해 자원순환과 공유문화 정착에 앞장서고 있다.

구 관계자는 종량제봉투 안에 버려지고 있는 쓰레기의 약 70%가 재활용 가능한 자원이라며, “강동구 재활용센터를 이용해 소중한 자원을 선순환하고 나누는 기쁨도 체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