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1 (금)

  • -동두천 19.6℃
  • -강릉 25.8℃
  • 연무서울 18.3℃
  • 구름많음대전 19.5℃
  • 구름많음대구 21.2℃
  • 구름많음울산 22.1℃
  • 구름조금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20.4℃
  • -고창 20.9℃
  • 맑음제주 18.0℃
  • -강화 12.8℃
  • -보은 20.2℃
  • -금산 19.6℃
  • -강진군 20.6℃
  • -경주시 23.7℃
  • -거제 22.8℃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신창현 의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효과 1.5%에 그쳐 민간 부분 참여 필요"

  • 등록 2018.01.31 15:08:42

[TV서울=함창우 기자]  미세먼지가 극성이었던 15~18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로 저감된 미세먼지는 하루 2.25톤으로 수도권 전체 배출량 146.9톤의 1.53%에 그쳤다.

공공기관만을 대상으로 시행했기 때문에 예상했던 결과다. 다시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기 전에 민간부문까지 참여하는 제도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신창현 의원이 환경부가 제출한 자료들을 재정리한 자료에 따르면 수도권에서 차량이 배출하는 미세먼지는 하루 39.6(경유차 34.2, 휘발유차 5.4)으로 수도권 전체의 27%를 차지하는데, 지난번 비상조치 때 차량에서 저감된 미세먼지는 1.61톤으로 4%에 그쳤다.

이어서 수도권에서 건설기계 등 공사장 운행장비들이 배출하는 미세먼지는 하루 23.5톤으로 수도권 전체의 16%를 차지하는데, 지난번 비상조치 때 저감된 미세먼지는 0.29톤으로 1.25%에 그쳤다.

수도권에서 대형건물의 난방용 보일러, 소각시설 등 비산업부문에서 배출하는 미세먼지는 하루 16.7톤으로 수도권 전체의 11.4%를 차지하는데, 지난번 비상조치로 저감된 미세먼지는 0.34톤으로 2%에 그쳤다. 이 세 가지를 모두 합하면 지난번 비상조치로 하루 2.25톤을 저감하여 수도권 전체 배출량 146.9톤의 1.53%에 그친 것이다.

따라서 발암물질인 미세먼지(PM2.5)의 고농도 오염으로 인한 수도권 주민들의 건강피해, 특히 미세먼지 오염에 취약한 어린이, 노인, 임산부 등의 건강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 공공부문과 함께 민간부문도 참여하는 방향으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수도권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경유차량(34.2, 23.3%)의 민간부문 참여를 비롯해서, 수도권 전체 배출량의 두 번째를 차지하는 공사장의 건설장비들이 배출하는 미세먼지는 하루 23.5톤으로 16%를 차지하기 때문에 역시 비상조치에 참여해야만 실질적인 저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세 번째로 많이 배출하는 민간 사업장의 경우 산업용 보일러 등 제조업 연소(10.9, 7.4%), 제철소 용광로나 시멘트 소성로 등 생산공정(7.6,5.2%), 폐기물처리(2.3,1.6%) 등을 합하면 20.8톤으로 수도권 전체 배출량의 14.2%, 네 번째인 대형건물의 난방용 보일러가 배출하는 미세먼지는 하루 16.7톤으로 11.4%를 차지하기 때문에 역시 민간부문의 참여가 필수적이다.

이어서 다섯 번째인 주유소 등 유기용제 사용으로 배출하는 미세먼지는 하루 13.8톤으로 9.4%, 발전소들이 배출하는 미세먼지는 하루 12.9톤으로 8.8%를 차지하기 때문에 이 역시 비상저감조치에 참여해야만 제대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창현 의원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문자 그대로 비상조치다. 어린이와 노인, 임산부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건강피해 예방을 위해 민간부문도 비상저감조치에 참여하는 것이 맞다민간부문 참여의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대기환경보전법 개정안을 30일 발의했다고 밝혔다.


[TV서울]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광장의 촛불 청소년이 이어간다

[TV서울=나재희 기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하 사업회)가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의 참가 신청 접수를 9월 27일(목)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업회와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 칼리지(학장 이영준)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 대회는 청소년들이 자신이 속한 지역 사회나 자신의 주변에서 벌어지는 사회문제를 분석, 이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직접 공공 정책을 입안해보는 프로그램이다. 대회 참가를 희망하는 청소년들은 4명~8명으로 모둠을 구성해 접수 마감일 전까지 사회참여 활동을 하고 그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작성해 대회 홈페이지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원고 심사를 거쳐 선정된 모둠은 11월 10일(토) 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열리는 본선 대회 무대에 올라 발표를 하게 된다. 우수 발표 모둠에는 국회의장상,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 행정안전부장관상, 여성가족부장관상, 시·도교육감상 등이 수여되며 우수 지도교사에게는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이 주어진다. 사업회는 대회나 청소년 사회참여 활동에 관심 있는 청소년과 지도교사들을 위해 대회에 앞서 지역별 설명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5월 12일(토) 서울에서 열리는 1차 설명회를 시작으로, 5월 24일(목)에는 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