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8℃
  • 맑음강릉 13.2℃
  • 맑음서울 16.7℃
  • 구름조금대전 16.2℃
  • 맑음대구 14.4℃
  • 구름많음울산 14.7℃
  • 흐림광주 18.4℃
  • 구름많음부산 17.5℃
  • 흐림고창 16.3℃
  • 박무제주 18.1℃
  • 맑음강화 14.7℃
  • 구름조금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0℃
  • 구름조금경주시 12.0℃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서울시, 균형발전 모색 위한 ‘지역발전포럼’ 발족

  • 등록 2019.06.11 11:14:41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균형 있는 지역발전을 위한 공간 활용과 산업경제형 개발사업 발굴 등 발전전략을 논의하고 실행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역발전포럼’을 발족했다.

 

포럼에는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김인제 위원장과 정재웅 의원을 비롯, 김현수(단국대)·이영성(서울대)·고준호(한양대)·홍경구(단국대) 교수 등 도시계획, 산업, 부동산 개발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 18명이 참여했다.

 

서울시는 2016년 7월 지역발전본부를 신설해 4개 권역별로 동남권에는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를, 동북권에는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를 조성하고 있으며, 서남권에는 마곡 첨단 R&D 단지를, 서북권에는 수색역 일대 미래산업 중심지를 조성하는 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추가사업이 필요해 상대적으로 개발이 낙후된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거점 발전사업을 발굴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추진방안의 하나로 지역발전포럼을 발족하게 됐다.

 

올해 지역발전포럼은 6월부터 10월까지 3번의 워크숍과 1번의 공개 세미나로 운영한다. 포럼은 10일 시청 청계별관에서 ‘지역발전포럼 1차 워크숍’을 열고 국내외 복합거점개발의 성공사례와 시사점을 논의했다.

 

이어 7월에는 ‘서울시의 주요거점 실태 및 복합개발 방향’을 주제로 2차 워크숍을 개최하고, 9월에는 ‘지역거점 발전 대상지의 여건 분석과 잠재력’을 주제로 3차 워크숍을 개최할 계획이다. 10월에는 ‘서울시 균형발전거점의 잠재력과 비전’을 주제로 분야별 전문가, 관련 협회 및 학회, 공무원과 일반시민이 100여 명이 참여하는 공개세미나도 개최한다.

 

올해 포럼의 운영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에는 ‘권역별 지역발전사업의 심층 분석과 신규사업 발굴’을 논의하고, 2021년에는 ‘지역거점 개발사업의 성과 분석과 사업효과 향상방안’을 논의하는 등 서울시 균형발전에 기여하는 전문가 그룹으로 포럼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김창환 서울시 지역발전본부 동남권사업과장은 “지역발전포럼에서 논의된 학계 및 민간 전문가들의 다양한 제언과 아이디어는 기존 사업 추진과 신규사업에 반영해 서울시 균형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