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조금동두천 8.4℃
  • 흐림강릉 10.8℃
  • 맑음서울 12.0℃
  • 구름조금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14.2℃
  • 흐림울산 14.0℃
  • 맑음광주 10.3℃
  • 흐림부산 15.6℃
  • 맑음고창 9.1℃
  • 구름많음제주 16.4℃
  • 맑음강화 10.5℃
  • 구름조금보은 10.6℃
  • 흐림금산 8.6℃
  • 구름조금강진군 11.6℃
  • 구름조금경주시 13.7℃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정글의법칙, 바다뱀 생존지 습격에 김병만 없는 트라우마 발동!

  • 등록 2019.07.02 14:25:31

 

 

[TV서울=변윤수 기자]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가 병만족장의 합류로 감동의 순간을 맞이했다가 바다뱀 습격에 또다시 충격에 빠지는 등 ‘파란만장’ 섬 생존에 시선을 집중시켰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9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는 10.5%(수도권 가구 2부 기준)로 동시간대 1위는 물론, 토요 예능 전체 1위를 놓치지 않았다. 광고 관계자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도 3.6%로 전주 대비 0.1%P 상승세를 보였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도 11.8%까지 치솟았다.

완전체 생존에 들어간 일행은 병만족장이 부족원들이 만든 집을 살피며 잘못된 것들을 체크해 주고 각종 노하우를 전수하자 믿고 보는 ‘정글 캐슬’에 연신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불 피우기에 1시간 넘게 걸렸던 병만족과 달리 병만족장의 가르침에 금세 불이 붙자 예리는 "눈에서 막 하트가 나온다. 어떡하냐”며 만면에 미소를 머금었다. 허경환 또한 "병만 족장이 오니 노하우가 쏟아지더라. 뭔가 기쁘고 내 할 일이 생긴 거 같았다"며 병만족장의 존재감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이어 병만족장은 버려진 뗏목 하우스의 대나무 하판을 힘을 합쳐 이동해 바닥이 있는 잠자리를 확보했다.

김병만은 산에서 배운 걸 써먹으라며 생선구이를 이승윤에게 맡겼다. 하지만 승윤이 자신감 넘쳐 구워온 생선을 먹은 김병만은 안 익었다며 “수분기 없이 바싹 구워야해!”라고 언급해 승윤은 ‘아~정글 어렵네’라며 좌절을 겪기도 했다. 이어 승윤이 다시 맛있게 구워온 생선을 한입씩 나눠 먹자 이열음은 “입안에서 녹아버렸어요!”라며 처음 먹는 정글 생선 구이에 감탄사를 내뱉었다.

이열음과 김뢰하는 병만족장을 따라 바다사냥에 나섰다. 하지만 한치 앞도 안보이는 거센 파도에 먼 바다로 나아가질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병만족장은 여기에서도 기지를 발휘해 카누를 부표처럼 안고 거센 파도를 헤쳐 최적의 장소를 찾아갔다. 특히, 김뢰하는 정글의 팬이라는 아들을 위해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바다 사냥에 나섰다. 이열음도 첫 사냥에 성공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무사히 대왕 조개를 수확하자 그녀는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고 내가 해냈구나 싶었다" "이 감동은 말로 설명 불가!"라며 감격했다.

한편, 이날 11.8%까지 최고 시청률이 치솟게 만든 장면은 바닷가 생존지를 습격한 맹독성 ‘바다뱀’의 습격이었다. 지난 번과 마찬가지로 제일 먼저 바다뱀을 발견한 예리는 “저거 뭐야? 저거 뱀 아니야?” “왜 뱀만 보는거야, 내가 왜?”라며 절규했다.

허경환은 어떻게든 생존지로 뱀이 다가오지 못하게 하려고 장대를 갖고 와서 뱀을 멀리 던졌지만 물뱀은 곧 다시 부족원들에게 재빠르게 다가왔다. 자연인 이승윤도 잔뜩 긴장했다. 그는 "머리를 누르면 꼼짝 못 하더라"며 자신이 아는 방법으로 뱀을 제압하려고 했다. 하지만 제압이 쉽지 않자 병만족은 물론 제작진까지 초유의 긴장 사태를 맞았다. 이에 예리는 "족장님이 없을 때 자꾸 나타나니까 답답했다"라며 돌발 상황에 어쩔 줄 몰라했다.

족장이 자리만 비우면 위기 상황이 발생하는 트라우마에 부족원들은 과연 바다뱀 퇴치를 위해 어떤 전략을 펼칠지 앞으로 생존에 더욱 궁금증을 높였다.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는 매주 토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TV서울] 권미혁 의원, “서울시경, 최근 5년간 개인정보보호법 17건 위반” [TV서울=변윤수 기자]국회 행정안전위원회권미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인한 징계 현황’에서 17건의 비위행위가 적발됐다는 것이 밝혀졌다. 각각의 비위행위 형태를 보면 ▲지인에게 수배정보 유출한 경우 ▲지인의 요청을 받고 주민등록번호 등 유출한 후 금품 수수한 경우 ▲성매매 포주에게 개인정보 조회 후 유출한 사례 ▲지인의 요청을 받고 경찰관 30명의 개인 휴대전화번호를 유출한 사례 등, 지인의 부탁에서 시작해서 단속대상과의 유착비리까지, 그 유형도 천태만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이 문제되는 것은 징계결과인데, 다른 직원에게 지인의 수배 여부 확인을 의뢰해 제공받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한 행위에 대해서도 ‘견책’의 경징계 처분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개인정보보호법 제71조에 따르면 업무상 알게 된 개인정보를 누설하거나 권한 없이 다른 사람이 이용하도록 제공한 자 및 그 사정을 알면서도 영리 또는 부정한 목적으로 개인정보를 제공받은 는 징역 5년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도록 되어 있다. 현행법에 비하면 경찰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관련된 징계양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