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2 (화)

  • 맑음동두천 28.2℃
  • 맑음강릉 29.0℃
  • 맑음서울 28.5℃
  • 구름조금대전 28.9℃
  • 구름조금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7.3℃
  • 흐림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24.9℃
  • 맑음강화 24.3℃
  • 맑음보은 28.7℃
  • 구름조금금산 28.3℃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30.3℃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정글의법칙, 바다뱀 생존지 습격에 김병만 없는 트라우마 발동!

  • 등록 2019.07.02 14:25:31

 

 

[TV서울=변윤수 기자]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가 병만족장의 합류로 감동의 순간을 맞이했다가 바다뱀 습격에 또다시 충격에 빠지는 등 ‘파란만장’ 섬 생존에 시선을 집중시켰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9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는 10.5%(수도권 가구 2부 기준)로 동시간대 1위는 물론, 토요 예능 전체 1위를 놓치지 않았다. 광고 관계자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도 3.6%로 전주 대비 0.1%P 상승세를 보였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도 11.8%까지 치솟았다.

완전체 생존에 들어간 일행은 병만족장이 부족원들이 만든 집을 살피며 잘못된 것들을 체크해 주고 각종 노하우를 전수하자 믿고 보는 ‘정글 캐슬’에 연신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불 피우기에 1시간 넘게 걸렸던 병만족과 달리 병만족장의 가르침에 금세 불이 붙자 예리는 "눈에서 막 하트가 나온다. 어떡하냐”며 만면에 미소를 머금었다. 허경환 또한 "병만 족장이 오니 노하우가 쏟아지더라. 뭔가 기쁘고 내 할 일이 생긴 거 같았다"며 병만족장의 존재감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이어 병만족장은 버려진 뗏목 하우스의 대나무 하판을 힘을 합쳐 이동해 바닥이 있는 잠자리를 확보했다.

김병만은 산에서 배운 걸 써먹으라며 생선구이를 이승윤에게 맡겼다. 하지만 승윤이 자신감 넘쳐 구워온 생선을 먹은 김병만은 안 익었다며 “수분기 없이 바싹 구워야해!”라고 언급해 승윤은 ‘아~정글 어렵네’라며 좌절을 겪기도 했다. 이어 승윤이 다시 맛있게 구워온 생선을 한입씩 나눠 먹자 이열음은 “입안에서 녹아버렸어요!”라며 처음 먹는 정글 생선 구이에 감탄사를 내뱉었다.

이열음과 김뢰하는 병만족장을 따라 바다사냥에 나섰다. 하지만 한치 앞도 안보이는 거센 파도에 먼 바다로 나아가질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병만족장은 여기에서도 기지를 발휘해 카누를 부표처럼 안고 거센 파도를 헤쳐 최적의 장소를 찾아갔다. 특히, 김뢰하는 정글의 팬이라는 아들을 위해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바다 사냥에 나섰다. 이열음도 첫 사냥에 성공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무사히 대왕 조개를 수확하자 그녀는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고 내가 해냈구나 싶었다" "이 감동은 말로 설명 불가!"라며 감격했다.

한편, 이날 11.8%까지 최고 시청률이 치솟게 만든 장면은 바닷가 생존지를 습격한 맹독성 ‘바다뱀’의 습격이었다. 지난 번과 마찬가지로 제일 먼저 바다뱀을 발견한 예리는 “저거 뭐야? 저거 뱀 아니야?” “왜 뱀만 보는거야, 내가 왜?”라며 절규했다.

허경환은 어떻게든 생존지로 뱀이 다가오지 못하게 하려고 장대를 갖고 와서 뱀을 멀리 던졌지만 물뱀은 곧 다시 부족원들에게 재빠르게 다가왔다. 자연인 이승윤도 잔뜩 긴장했다. 그는 "머리를 누르면 꼼짝 못 하더라"며 자신이 아는 방법으로 뱀을 제압하려고 했다. 하지만 제압이 쉽지 않자 병만족은 물론 제작진까지 초유의 긴장 사태를 맞았다. 이에 예리는 "족장님이 없을 때 자꾸 나타나니까 답답했다"라며 돌발 상황에 어쩔 줄 몰라했다.

족장이 자리만 비우면 위기 상황이 발생하는 트라우마에 부족원들은 과연 바다뱀 퇴치를 위해 어떤 전략을 펼칠지 앞으로 생존에 더욱 궁금증을 높였다.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는 매주 토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TV서울] 전국시도의회 운영위원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국회통과 위한 합동토론회 개최

[TV서울=이천용기자]전국시도의회 운영위원들이 7월 1일 제주도에 모여,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국회통과를 위해 합동토론회를 개최했다. 전국시도의회 운영위원장협의회(회장 서윤기, 서울시의회 운영위원장)와 한국지방자치학회(회장 정정화) 공동 주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주최, 행정안전부와 지방3대협의체 공동 후원으로 개최된 이번 토론회는 현재 국회에 정부입법발의로 제출돼 있는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의 조속한 국회통과를 위한 대국민 설득과 지방자치법 개정에 따른 시도의회 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합동토론회는 전국 17개시도 중 의회의 독립성과 전문성 등에서 가장 많은 자치권을 가지고 우리나라 지방자치를 선도적으로 이끌고 있는 제주특별자치도의 수범사례를 전국시도의회 운영위원간 공유를 통해 지방자치와 지방의회의 발전을 모색하기 위해 계획됐다. 토론회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과 지방의회’를 주제로 한 김종욱 전 서울특별시 정무부시장의 기조강연과 양영철 제주대 교수를 좌장으로 한 열띤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토론회가 끝난 후 전국시도의원 운영위원들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을 촉구하는 '제주선언문'을 채택·발표했다. 서윤기 회장은 “이번 토론회는






[TV서울] 전국시도의회 운영위원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국회통과 위한 합동토론회 개최 [TV서울=이천용기자]전국시도의회 운영위원들이 7월 1일 제주도에 모여,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국회통과를 위해 합동토론회를 개최했다. 전국시도의회 운영위원장협의회(회장 서윤기, 서울시의회 운영위원장)와 한국지방자치학회(회장 정정화) 공동 주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주최, 행정안전부와 지방3대협의체 공동 후원으로 개최된 이번 토론회는 현재 국회에 정부입법발의로 제출돼 있는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의 조속한 국회통과를 위한 대국민 설득과 지방자치법 개정에 따른 시도의회 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합동토론회는 전국 17개시도 중 의회의 독립성과 전문성 등에서 가장 많은 자치권을 가지고 우리나라 지방자치를 선도적으로 이끌고 있는 제주특별자치도의 수범사례를 전국시도의회 운영위원간 공유를 통해 지방자치와 지방의회의 발전을 모색하기 위해 계획됐다. 토론회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과 지방의회’를 주제로 한 김종욱 전 서울특별시 정무부시장의 기조강연과 양영철 제주대 교수를 좌장으로 한 열띤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토론회가 끝난 후 전국시도의원 운영위원들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을 촉구하는 '제주선언문'을 채택·발표했다. 서윤기 회장은 “이번 토론회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