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1.3℃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4.4℃
  • 구름조금광주 3.2℃
  • 맑음부산 5.9℃
  • 구름조금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8.8℃
  • 맑음강화 -1.6℃
  • 흐림보은 0.5℃
  • 맑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서울보훈청-제1공수특전여단, 국가유공자 명패 부착

  • 등록 2019.07.03 16:28:37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보훈청(청장 오진영)과 제1공수특전여단(여단장 오영대)은 3일 오후 2시 6·25전쟁에 참전한 국가유공자 이상호 옹에게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실시했다.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고 국가유공자로서의 자긍심을 제고하기 위한 취지로 국가보훈처에서 추진하고 있다. 이날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에는 오진영 서울보훈청장과 오영대 제1공수특전여단장이 참석했다.

 

명패 부착 대상자인 이상호 옹은 1950년 6월 육군 6사단으로 입대해 같은 해 12월 전상을 입었지만, 지료 후 9사단으로 옮겨 백마고지 전투 등 정전협정 시까지 6·25전쟁에 참전했고, 1958년 21사단 수색 중대장을 끝으로 전역했다.

 

한편 제1공수특전여단은 이날 이상호 옹 외에도 동 부대에서 정기적으로 예우해 드리고 있는 6·25참전유공자 12분에게 국가유공자 명패를 달아드릴 예정이다.

 

오진영 청장은 “6·25전쟁 당시 3년 1개월간 참전해 조국수호의 최전선에서 활약한 이상호 옹에게 국가유공자 명패를 달아드리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국가유공자 분들의 희생과 공헌에 합당한 예우를 실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예방과 피해 지원 위한 ‘온 서울 세이프’ 출범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디지털성범죄 예방과 피해자 지원을 위해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시교육청,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한국대학성평등상담소협의회 등 4개 단체와 함께 ‘On Seoul Safe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서울시가 지난 9월에 계획을 밝힌 디지털 성범죄 통합지원시스템에 4개 여성‧공공단체가 뜻을 모으면서 민‧관협력 체계로 확장됐다. 또, 디지털성범죄에 대한 첫 실태조사 결과를 반영해 기존 정책도 한층 강화했다. 시는 디지털성범죄가 메신저‧SNS 같은 일상 영역까지 침범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대책은 여전히 부족한 상황에서 경찰, 여성단체 등과의 민‧관협력으로 보다 강력한 예방‧지원 대책을 본격화한다는 목표다. 2일 오후 2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On Seoul Safe 프로젝트’ 출범식에는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일상 속 디지털성범죄를 실시간 감시‧신고하는 ‘디지털 민주시민’ 모니터링단 등 총 400여 명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 김원찬 서울시교육청 부교육감,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 노정민 한국대학성평등협의회 대표와 5개 기관 간 공동노력을 약속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