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월)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3.7℃
  • 흐림서울 26.5℃
  • 구름많음대전 26.5℃
  • 흐림대구 25.0℃
  • 구름많음울산 24.3℃
  • 흐림광주 25.3℃
  • 흐림부산 24.2℃
  • 흐림고창 25.0℃
  • 흐림제주 26.5℃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25.0℃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보훈가족이 체감할 수 있는 따뜻한 보훈으로 정부혁신 실천

윤해영(서울보훈청 총무과)

  • 등록 2019.07.09 17:12:29

[기고]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와 보상은 자연의 공기와 물처럼 우리들의 당연한 그것이다. 흘러간 과거의 한 장면이 아니라 현재와 미래의 국가가 존재하는 근간이다.

 

국가보훈처는 국가유공자 한 분 한 분의 희생과 노력으로 일궈낸 나라에서 그 분들이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일상생활 속에서 느낄 수 있는 ‘따뜻한 보훈’정책을 실천하고 보훈 선양·보상·복지, 국제보훈 전 분야에서 ‘정부혁신을 통해 현장과 사람 중심의 따뜻한 보훈 정책’을 추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2019년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앞으로 새로운 100년을 이어주는 국민 기억사업, 희생과 공헌을 제대로 예우하는 보훈보상 강화, 보훈가족의 영예로운 삶을 책임지는 보훈복지 확대,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보훈사업 추진으로 ‘국가를 위한 헌신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임을 보훈가족을 포함한 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정부혁신을 실천하는데 힘쓰고 있다.

 

서울보훈청은 찾아가는 서비스를 통해 불합리한 규정으로 보훈가족의 불편을 초래하는 내용은 없는지 의견을 수렴․검토하여 규제개혁 발굴 및 개선에 힘쓰고 있다. 예우와 보상 수준이 향상되더라도 국가유공자 분들의 만족 수준에는 미치지 못 할 수 있고 순간순간 그분들의 감사함을 잊고 우리의 시간이 지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나비의 작은 날갯짓이 날씨 변화를 일으키듯, 미세한 변화나 작은 사건이 추후 예상하지 못한 엄청난 결과로 이어지듯이 우리 개개인과 조직, 지역과 세대를 아울러 모두가 일상생활 속에서 함께 따뜻함을 실천하고 혁신적으로 포용한다면 정말 어마어마한 나비효과가 일어나지 않을까?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한-중남미 관계가 더 깊어지고, 장기적인 비전 공유하는 진정한 ‘파트너’로 도약하길” [TV서울=김용숙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26일 국회 본청의원식당에서 열린 ‘한-중남미 의회외교포럼 출범식 및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국제관계는 더욱 다양화 및 다층화 되는 가운데 대한민국으로서는 외교로 입국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지하자원이나 내수가 부족해 수출을 해야 사는 대한민국으로서는 ‘외교’만이 유일한 살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정부 중심의 전통적 외교 활동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내각제를 채택하는 나라가 대부분이어서 의회와 의원의 교류 효과가 매우 크다”면서 “‘의회외교’가 정부 외교의 보완적 역할을 담당하여, 외교입국을 위한 상호 시너지 효과를 만들고자 의회외교포럼을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어 “중남미 국가들은 냉전 시대부터 우리나라를 지지해 온 전통적인 우방국이었다.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 칠레 등 다수의 중남미 국가들은 한국을 한반도 유일의 합법정부로 승인했고, 콜롬비아는 6.25시 참전했으며, 그 외 멕시코 등 수개국은 의약품 등 구호품을 지원했다”며 “어려울 때 돕는 이웃이 진정한 친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2003년 중남미 국가 중 최초로 체결돼 발효 6년 만인 2009년, 양국 교역 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