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19.3℃
  • 흐림서울 25.5℃
  • 흐림대전 23.9℃
  • 흐림대구 22.8℃
  • 울산 20.7℃
  • 광주 20.3℃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0.2℃
  • 제주 21.9℃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녹두꽃’ 정현민 작가판 무삭제 대본집 출간, 화제 속 예약판매 중

  • 등록 2019.07.10 11:10:38

 

 

[TV서울=신예은 기자] ‘녹두꽃’의 대본집이 출간된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이 작가판 무삭제 대본집(전 3권) 출간을 앞두고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녹두꽃’은 배우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최무성 등 배우들이 주연으로 나섰으며 ‘정도전’의 정현민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의 신경수 PD 등 믿고 보는 사극 전문가들이 의기투합한 드라마다.

‘녹두꽃’은 동학농민혁명을 정면으로 다룬 최초의 사극이자, 민중 저항사의 관점으로 당대의 시대상을 정확히 조명하는 수자이다. 혁명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서로에게 총구를 겨누는 이복형제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민초들과 무명전사들, 무능한 기득권 세력 등 개성 강한 인물들이 써내려 가는 애증과 영욕의 삶을 통해 박제된 역사를 체취 물씬한 휴먼 스토리로 되살려냈다. 작가의 대본, 감독의 연출, 배우의 연기 3박자가 딱 맞아 떨어지며 ‘명품 사극’이라는 평을 듣고 있다.

동학농민혁명은 봉건의 한 시대를 마감하고 근대의 신새벽을 열어젖힌 조선의 전환기적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감히 드라마로 만들 엄두를 내지 못했다. 드라마계의 오랜 숙제를 풀어낸 것만으로도 이 드라마의 가치는 충분하다.

이토록 중요한 드라마 ‘녹두꽃’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살펴볼 수 있는 작가판 대본집이 출간된다. 전 3권으로 구성된 대본집 ‘녹두꽃’은 각 권에 8부 분량의 작가판 대본이 실려 있으며, 상세한 기획 의도와 시놉시스, 제작방향, 등장인물이 실려 있다. 드라마에서 미처 발견하지 못한 인물들의 숨겨진 스토리와 방송에서는 편집된 미공개 씬을 찾아보는 재미까지 누릴 수 있다.

또한 귀에 착착 감기는 전라도 사투리가 대본에서 어떻게 표현되었고, 또 배우들이 이를 어떻게 연기했는지 대본집과 영상을 비교하는 재미 역시 쏠쏠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본집은 총 3권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7월 출간된다.


[TV서울] 중랑구, 인공지능(AI) 캔·페트병 회수기 운영

[TV서울=이천용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분리배출 품목 중 캔과 플라스틱에 대한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 인공지능(AI) 캔·페트병 무인회수기(이하 네프론)를 시범 설치 및 운영한다. 중랑구는 7월 초순부터 유동 인구가 많은 면목역 3번 출구와 망우역 1번 출구 광장에‘네프론’을 각 2대씩 설치해 1년 간 시범운영에 들어가며, 주민 만족도와 이용 현황 등을 분석해 설치 연장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네프론’은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 기술(IoT)을 적용한 재활용품 회수로봇으로, 캔과 페트병을 자동 분류해 압착하고 배출 개수만큼 포인트가 적립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서비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깨끗하게 헹군 캔이나 페트병을 투입구에 넣고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품목별로 분류되어 그에 대한 보상으로 포인트가 적립된다. 캔은 개 당 7원, 페트병은 개 당 5원이며, 하루 최대 50개까지 배출이 가능하다. 그리고 누적된 포인트가 2000점 이상이 되면 온라인상에서 해당 적립금을 본인 계좌로 이체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운영을 위한 1년간의 임대료 및 전기세는 (사)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에서 지원한다. 또한 네프론 제작 업체인 ㈜수퍼빈에서는 고객만족

[TV서울] 중구, 전통시장, 도심산업 등 '경제 활성화 종합계획' 수립

[TV서울=변윤수 기자]중구가 전통시장·골목상권·도심산업·사회적경제의 4대 분야 성장을 중심으로 한 '중구 경제 활성화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서민 경제를 튼튼히 하는데 본격 팔을 걷었다. 이와 관련해 중구는 8일과 10일 아침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서양호 중구청장을 비롯하여 부구청장, 경제친화국장, 도심산업과장, 전통시장과장, 사회적경제과장, 담당 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민경제 살리기 종합대책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는 각 사업부서 과장과 담당 팀장이 분야별 세부 추진계획을 순차적으로 발표하면서 현재 안고 있는 문제점과 향후 실행 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중구는 지속적인 인구 전출과 더불어 서울시 평균(13.5%)보다 높은 65세 이상 인구 비율(17.3%) 탓에 경제활동인구가 감소하고 고용률도 하락하는 실정이다. 또한 도심산업 쇠퇴로 청년과 중장년층이 들어갈 일자리가 사라지고 있어 인구 유출이 가속화될 위험을 안고 있다. 이번 종합계획은 ▲서민경제 살리는 전통시장 ▲소상공인이 행복한 골목상권 ▲도시활력 높이는 도심산업 ▲주민이 만족하는 사회적경제에 대한 추진전략을 골자로 민선7기 구정비전인 '경제친화도시' 실현을 앞당김으로써 구의 상주인구를






[TV서울] 임이자 의원, ‘붉은수돗물 방지법’ 대표 발의 [TV서울=이현숙 기자]붉은수돗물 사태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는 ‘붉은수돗물 방지법’이 국회에 발의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임이자 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은 10일 ‘즉시신고제’와 ‘현장수습조정관’도입을 골자로 하는 ‘수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최근 인천시가 붉은수돗물 사고를 주민들에게 알리지 않거나 정부에 즉시 보고하지 않아 사태가 장기화되는 사례가 발생한 바 있으며, 전국적으로 붉은수돗물 사태가 확대됨에 따라 수돗물에 대한 신뢰가 무너진 실정이다. 이번 개정안은 수돗물 수질사고 발생 시 초기 대응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즉시 관계기관에 신고하도록 하고, 현장수습조정관 파견 등을 통해 수돗물 사고의 체계적이고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다. ‘즉시신고제’의 경우, 일반수도사업자로 하여금 수돗물이 수질기준에 위반되면 즉시 수질기준 위반항목과 조치계획 등을 지방환경청장에게 보고하도록 하고 지방환경청장은 조치계획의 적정성 등을 검토해 환경부장관에게 즉시 보고하도록 하고 있으며, ‘즉시신고’의 의무를 위반할 경우 2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했다. 또한, 환경부장관은 수돗물 수질사고의 신속한 대응 및 상황 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