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1℃
  • 흐림강릉 19.8℃
  • 구름많음서울 17.6℃
  • 구름많음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8.1℃
  • 연무광주 16.9℃
  • 구름많음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17.3℃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5.5℃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7.6℃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동작구, 모든 구민 안전보험 가입 시행

  • 등록 2019.08.06 10:11:20

 

[TV서울=이천용 기자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일상생활 속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재난 및 사고로부터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적극 보호하고자 ‘구민안전보험 가입’을 도입한다고 6일 밝혔다.

 

구민안전보험은 구민이 자연재해, 사회재난 등을 당했을 때 구청과 계약한 보험사가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로, 구는 지난 5월 ‘동작구 구민안전보험 운영 조례’ 제정을 통해 보험가입에 필요한 절차를 모두 마쳤다.

 

가입대상은 등록외국인을 포함한 동작구에 주민등록을 둔 모든 구민으로 별도의 절차 없이 자동으로 가입되며, 전출 시 자동 해지된다.

 

보험기간은 오는 9월 1일부터 내년 8월 31일까지이며, 전국 어디서나 발생한 사고에 대해서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보장내용은 ▲자연재해 사망 ▲폭발·화재·붕괴·산사태 사망, 후유장애 ▲대중교통 이용 중 사고로 인한 사망, 후유장애 ▲강도 상해 사망, 후유장애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 등 8개 항목이다.

 

보장금액은 각 항목별 최대 1,000만 원이며, 기존의 다른 보험 가입에 따른 보상 여부와 관계없이 중복 보장이 가능하다. 보험금 청구기간은 사고 발생일로부터 3년 이내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안전재난담당관(820-9645)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안전에 대한 빈틈없는 예방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며 “모든 구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구민안전보험을 통해 안전한 동작구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올해 1월 1일부터 주민의 안전을 지키고자 재난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하는 안전재난담당관을 신설하고, 지역건축안전센터를 설치해 일상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안전문제를 사전에 예방하고, 안전관리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있다.

 

 







[TV서울] 한선교 의원, ‘정정‧반론보도 소송 청구기한 연장’ 법안 대표 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한선교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용인병)이 정정보도‧반론보도 소송을 청구할 수 있는 기한을 연장하는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발의를 추진한다. 현행법에 따르면 정정보도‧반론보도 청구 소송은 해당 언론보도가 있음을 안 날부터 3개월 이내에, 해당 언론보도가 있은 날부터 6개월 이내에 제기할 수 있다. 그런데 사실적 주장에 관한 언론보도 등이 진실하지 아니함으로 피해를 입은 자나 사실적 주장에 관한 언론보도 등으로 인하여 피해를 입은 자가 그 언론보도 등의 내용에 관한 정정보도 또는 반론보도를 청구할 수 있는 기한이 지나치게 짧아 해당 청구 기한을 완화하여야 한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오보 혹은 왜곡 보도가 있는 경우, 신속히 알고 바로 정정하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가볍게 생각한 문제가 시간이 지나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거나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개정안은 정정보도‧반론보도 청구 소송을 해당 언론보도 등이 있음을 안 날부터 6개월 이내에, 해당 언론보도가 있은 날부터 1년 이내로 각각 연장하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한선교 의원은 “디지털 시대의 인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