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8 (목)

  • 흐림동두천 30.4℃
  • 구름많음강릉 33.5℃
  • 구름많음서울 32.3℃
  • 천둥번개대전 31.9℃
  • 구름많음대구 34.5℃
  • 구름많음울산 31.2℃
  • 구름많음광주 31.6℃
  • 구름조금부산 32.3℃
  • 흐림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33.9℃
  • 흐림강화 28.8℃
  • 구름많음보은 31.6℃
  • 흐림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32.0℃
  • 흐림경주시 34.4℃
  • 구름많음거제 34.3℃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광진구, 향토작물 청사 내 전시

  • 등록 2019.08.08 15:04:35

 

[TV서울=신예은 기자] 광진구가 관공서의 삭막한 이미지를 벗고 구민들에게 친근하기 다가가기 위해 구 청사 내에 총 380여 본의 향토작물을 전시하고 어린이집 아이들을 대상으로 향토작물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전시는 도심에서 흔히 볼 수 없는 다양하고 진귀한 작물을 전시해 구민들이 자연의 정취와 향수를 느낄 수 있도록 마련됐으며, 늦가을인 10월 중순까지 계속된다.

 

작물들은 총 3개 장소에 전시되고 있으며 ▲구 청사 입구에는 미니수박, 옥수수, 파프리카, 땅콩 등 18종 ▲행정지원동 입구에는 뱀오이, 색동호박, 아주까리, 목화 등 16종 ▲행정지원동 옥상에는 토란, 참취나물, 더덕, 두메부추 등 13종이 자리하고 있다.

 

광진구는 이외에도 행정지원동 전면부에 제비콩, 수세미, 조롱박, 홍화채두 등 4종의 작물들을 이용한 녹색커튼을 설치했다. 녹색커튼은 식물의 물 증발로 실내온도 상승을 막아 전기에너지와 소음 감소 효과가 있고 미세먼지 저감으로 공기질 개선효과를 가져온다.

 

또한 광진구는 지난달부터 구청 직장 어린이집 아이들을 대상으로 향토작물 체험 프로그램 ‘우리는 꼬마농부를 운영해 청사를 생태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농작물 돌보기와 수확 및 맛보기, 농작물을 활용한 오색채소접시 만들기 등으로 구성돼 어린이들이 자연체험을 통해 탐구능력을 기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다양한 향토작물로 채워진 우리구 청사가 삭막한 도시공간에서 안정감을 느낄 수 있는 편안한 쉼터이자 어린이들에게는 생태교육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TV서울] 이상헌 의원, “어려운 법률 용어, 국민이 이해하기 쉽게 개정해야” [TV서울=이현숙 기자]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 울산 북구)은 법령용어 정비를 위한 12건의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번에 발의된 ‘저작권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12건의 법안은 모두 문화·예술·관광 분야 개정안으로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관이다. 현행 법률에 사용되고 있는 어려운 한자어, 외래어 등 법령용어를 국민이 알기 쉽도록 개정하여 실질적 법치주의 및 알 권리를 보장하고 법에 대한 국민 접근성을 높이려는 것이 개정 취지다. ‘저작권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어려운 한자어인 “제호”를 “제호(題號, 명칭)”로 바꾸고, “복호화(復號化)”를 “복호화(Decoding, 디지털 신호를 아날로그 신호로 변환)”로 설명을 병기해 순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고, ‘콘텐츠산업 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은 한자어 “향유”를 순 우리말인 “누림”으로 바꾸고, “부금”을 “부과금”으로 순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리고 ‘잡지 등 정기간행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제호”를 국민이 알기 쉽도록 “제호(題號, 명칭)”로 설명을 병기하려는 것이며, ‘음악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속행”을 “계속 진행”으로, “부수되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