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22.7℃
  • 흐림강릉 19.5℃
  • 흐림서울 23.5℃
  • 대전 21.1℃
  • 대구 19.9℃
  • 흐림울산 20.3℃
  • 흐림광주 19.7℃
  • 부산 20.1℃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2.9℃
  • 흐림강화 22.4℃
  • 구름조금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20.1℃
  • 흐림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20.8℃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서울남부고용청, 롯데제과(주)와 노사정 사회적 책임 공동 실천 협약

  • 등록 2019.08.09 16:39:37

[TV서울=신예은 기자] 고용노동부 서울남부지청(지청장 양승철, 이하 서울남부고용청)은 9일 오전 롯데제과(주) (대표이사 민명기) 본사 회의실에서‘노․사․정 사회적 책임 공동실천 협약’을 체결했다.

 

롯데제과(주) 대표이사는 “사회적 가치와 책임실천 및 노사문화의 개선을 통해 존경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승철 청장은 “노사간 상호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사회적 책임 공동실천 협약을 선언하는 뜻 깊은 자리를 마련한 롯데제과(주) 노사 관계자에게 감사드리며, 오늘 이 자리를 계기로 한 단계 더 성숙하고 도약하는 노사관계로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롯데제과(주) 노사는 자율과 책임, 신뢰를 바탕으로 혁신적 근무환경 조성 및 조직문화 개선, 일․가정 양립, 생산성 제고, 장시간 근로개선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서울남부고용청은 앞으로 노사 상생의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필요한 사항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정치

더보기
박용진 의원, “경비원, 더이상 논란의 대상이어서는 안돼” [TV서울=임태현 기자]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을)이 최근 경비업무 외에 다른 업무를 못 하도록 하는 ‘경비업법 딜레마’로 논란이 된 공동주택 경비원의 업무를 현실화하는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박 의원은 14일 공동주택 경비원의 업무에 대한 법규정을 현실적으로 조정하는 것을 골자로 한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박 의원은 “현실에 맞지 않는 법 때문에 아파트 등 공동주택 현장에서 ‘경비업법 딜레마’가 나타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라며 “이를 바로 잡기 위해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판단해 발의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이 밝힌 ‘경비업법 딜레마’란 공동주택에 해당하는 아파트 경비원은 현행법상 경비업무 외에 다른 업무를 할 수 없다. 그럼에도 주민들의 요구가 있을 때 공동주택 경비원들이 주민들에게 필요한 택배 관리 및 주차관리 업무 등을 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을 말한다. 최근 ‘경비업법 딜레마’ 논란은 경찰청이 각 시ㆍ도 경찰청에 발송한 공문으로 시작됐다. 경찰청이 박용진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논란이 된 공문은 지난해 12월 11일 발송됐다. 공문의 주된 취지는 그간 허가대상이 아닌 것으로 보았던 주택관리업자도 경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