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6 (금)

  • 흐림동두천 27.1℃
  • 흐림강릉 25.1℃
  • 흐림서울 28.8℃
  • 흐림대전 27.2℃
  • 흐림대구 29.8℃
  • 흐림울산 28.1℃
  • 흐림광주 29.3℃
  • 흐림부산 28.2℃
  • 흐림고창 28.3℃
  • 제주 26.5℃
  • 흐림강화 25.6℃
  • 흐림보은 27.5℃
  • 흐림금산 27.2℃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9.1℃
  • 흐림거제 28.9℃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여의도 파크원 공사장 싱크홀 발생

  • 등록 2019.09.06 15:39:07

 

[TV서울=변윤수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을 앞두고 서울 전역에 30~40mm의 비가 내린 5일 오후 2시 30분 경 여의도 파크원 공사현장에서 지반이 붕괴되고 5m가량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이 사고로 인해 전기를 공급하는 개폐기로 들어가는 케이블이 손상돼 인근 빌딩이 약 3분가량 정전되기도 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구청 관계자들과 즉시 현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긴급대책회의를 소집해 정확한 원인 파악과 복구를 당부했다.

 







[TV서울] - 이석현 의원, ‘상훈법’개정안 발의 [TV서울=변윤수 기자]일본 전범과 혐한 인사에게 수여한 훈장 또는 포장을 취소할 수 있도록 하는 입법조치가 진행된다.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안양시 동안구 갑)은 우리나라의 국권 또는 국격을 훼손한 경우에는 수여한 서훈을 취소할 수 있도록 규정 ‘상훈법’ 개정안을 6일 대표 발의했다. 외교부는 일부 주대한민국 외국대사들이 이임할 때 외국인 서훈을 행정안전부에 건의하며, 매년 2명에서 6명 사이의 주대한민국 외국대사들이 ‘우호증진 외국인’이라는 공적으로 서훈을 받고 있다. 그런데 최근 혐한서적을 잇달아 내며 한·일 갈등을 부추기고 있는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 일본대사가 2013년 일본 전범기업 미쓰비시의 고문으로 한국 대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선고에 개입하려 했던 시기에 이임 대사라는 이유로 우리 정부로부터 외국인 서훈을 받은 것이 최근 밝혀졌다. 또한, 1970년에는 A급 전범인 기시 노부스케가 우리나라 정부로부터 1등급 훈장인 '수교훈장 광화대장'을 받은 것이 주목되어 이를 취소해야 한다는 국민적 여론이 있었다. 그러나 현행법으로는 이들에 대한 서훈을 취소할 수 없다. 현행법은 서훈 공적이 거짓으로 밝혀지거나, 국가안전에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