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9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5℃
  • 흐림강릉 27.7℃
  • 흐림서울 27.6℃
  • 대전 24.8℃
  • 흐림대구 31.2℃
  • 구름조금울산 30.3℃
  • 흐림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9.6℃
  • 흐림고창 26.3℃
  • 제주 26.6℃
  • 구름많음강화 28.8℃
  • 흐림보은 25.8℃
  • 흐림금산 24.8℃
  • 구름많음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30.9℃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초미세먼지’ 상시 성분 분석시스템 구축

  • 등록 2019.09.09 14:36:08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대기질 관련 정책의 실효성을 강화하기 위한 ‘초미세먼지(PM2.5)’ 상시 성분 분석시스템을 구축한다. 보다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한 정책 수립으로 시민들의 건강한 호흡권을 보장한다는 목표다.

 

기존엔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대기질통합분석센터가 고농도 미세먼지‧황사가 찾아오거나 월 단위로 초미세먼지를 모니터링 했다면 앞으로는 6일마다 주기적으로 모니터링을 지속한다.

 

측정 항목도 초미세먼지 질량농도와 31개 화학성분을 포함해 총 32개로 강화한다. 기존엔 경우에 따라 측정 항목 수가 달랐다.

 

초미세먼지 성분 분석은 측정장소에 설치된 샘플링 장비를 통해 24시간 동안 여지에 시료를 채취하고, 첨단장비로 초미세먼지 성분농도를 측정하고, 구성 성분 비율 등을 자료로 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초미세먼지 성분 분석 자료는 미세먼지 배출원 확인, 기여도 추정, 화학 성분에 따른 건강 영향 등을 평가하는데 활용된다. 미세먼지를 이루는 화학성분의 계절별, 농도별, 지역별, 기상요소, 외부대기 유입 등 다양한 조건에 따른 특성 파악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서울시는 시료채취, 화학분석, 자료해석을 지속적으로 수행함으로써 서울 대기질의 장기적 추세를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 초미세먼지 중 23%에 이르는 경기 등 서울 이외 지역의 기여도를 감안해 시는 경기, 인천, 충남, 충북, 전북, 강원 등 주변 지역 6개 지자체와 함께하는 ‘수도권 대기질 개선을 위한 공동연구 협의체’에 참여, 매월 2째 주 같은 시간에 초미세먼지 시료를 채취해 성분을 분석하고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시는 공동연구 협의체에 참여해 충남 당진화력발전소, 인천 해양선박 등 서울시 대기질에 영향을 미치는 수도권 지역별 배출원 특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그 결과를 서울시 대기질 개선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특별시보건환경연구원 대기질통합분석센터는 ‘서울시 초미세먼지 배출원 인벤토리 구축 및 상세모니터링 연구’, ‘국가미세먼지 사업단 동북아 미세먼지 이동규명을 위한 국제공동연구’, ‘충남지역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중지에 따른 대기질 변화조사’ 등에 참여해 초미세먼지 성분 분석 연구 역량을 쌓아왔다.

 

또한, 고농도 미세먼지 저감조치 발령 시 화학성분 분석시스템을 즉각 가동해 고농도 미세먼지 성분 특성을 규명해 왔다. 특히, 지난 2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에는 초미세먼지 성분 분석을 통해 중국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관련 금속성분의 유입을 밝혀낸 바 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서울시 대기질 특성을 이해하는데 초미세먼지 성분에 대한 정보는 필수다.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초미세먼지 성분자료 부족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 왔으나 이번에 구축한 상시 성분분석 시스템을 통해 초미세먼지 농도뿐만 아니라 구성 성분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확보할 것”이라며 “아울러 서울 주변 지역은 물론 중국과 일본 등 동북아 미세먼지 특성과 비교하는데도 중요한 정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서울시는 지속적인 초미세먼지 성분 분석으로 보다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정보에 기반해 정책의 실효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V서울]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초미세먼지’ 상시 성분 분석시스템 구축

[TV서울=이천용 기자]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대기질 관련 정책의 실효성을 강화하기 위한 ‘초미세먼지(PM2.5)’ 상시 성분 분석시스템을 구축한다. 보다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한 정책 수립으로 시민들의 건강한 호흡권을 보장한다는 목표다. 기존엔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대기질통합분석센터가 고농도 미세먼지‧황사가 찾아오거나 월 단위로 초미세먼지를 모니터링 했다면 앞으로는 6일마다 주기적으로 모니터링을 지속한다. 측정 항목도 초미세먼지 질량농도와 31개 화학성분을 포함해 총 32개로 강화한다. 기존엔 경우에 따라 측정 항목 수가 달랐다. 초미세먼지 성분 분석은 측정장소에 설치된 샘플링 장비를 통해 24시간 동안 여지에 시료를 채취하고, 첨단장비로 초미세먼지 성분농도를 측정하고, 구성 성분 비율 등을 자료로 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초미세먼지 성분 분석 자료는 미세먼지 배출원 확인, 기여도 추정, 화학 성분에 따른 건강 영향 등을 평가하는데 활용된다. 미세먼지를 이루는 화학성분의 계절별, 농도별, 지역별, 기상요소, 외부대기 유입 등 다양한 조건에 따른 특성 파악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서울시는 시료채취, 화학분석, 자료해석을 지속적으로 수행함으로써 서울

[TV서울] 한선교 의원, “2019년 7월말 기준, 고령운전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29,697건”

[TV서울=이천용기자]고령운전자로 인한 사고 증가로 각 지자체에서는 고령운전자 운전면허증 자진 반납정책을 추천하고 있는 가운데,고령운전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은 전년대비24,811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한선교 의원(자유한국당,경기 용인병)이9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지자체별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자료에 따르면, 2018년1월부터7개월 동안 고령운전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건수는4,886건에서 올2019년1월부터7개월 동안 고령운전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29,697건으로 무려508%증가해,총24,811건이 증가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서울’에서는 같은 기간 동안 고령운전자 면허증 자진반납 건수가 작년에 비해1,769%증가하여591건에서11,046건 증가해 가장 많이 증가했다.그 다음‘인천’으로 지난2018년190건에서 올해1,809건 증가해852%로 늘었다. 한편 '지자체별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 제도 현황' 자료에 따르면‘서울경찰청’의 경우‘양천구’와‘강남구’에서 자금을 지자체 예산에서 각각2,460만원, 1억원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혜택은‘10만 원 상당 교통비 지원’이 대부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