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 흐림동두천 10.2℃
  • 흐림강릉 13.8℃
  • 흐림서울 10.7℃
  • 맑음대전 14.0℃
  • 구름많음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5.0℃
  • 구름조금광주 15.5℃
  • 구름많음부산 15.2℃
  • 구름조금고창 16.2℃
  • 구름많음제주 14.9℃
  • 흐림강화 9.7℃
  • 맑음보은 12.3℃
  • 맑음금산 13.7℃
  • 맑음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6.3℃
  • 구름조금거제 15.1℃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강북구, 난치병 어린이 돕기 종교연합 바자회 개최

  • 등록 2019.10.07 11:44:53

 

[TV서울=이천용 기자] 강북구가 오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인수동에 소재한 한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운동장에서 ‘제20회 난치병 어린이 돕기 종교연합 사랑의 大바자회’를 개최한다.

 

종교연합바자회는 수익금 전부를 난치병 어린이들에게 전달하는 자선행사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수유1동 성당(주임신부 허중식), 대한불교조계종 화계사(주지스님 수암), 한국기독교 장로회 송암교회(담임목사 김정곤)가 뜻을 모아 20년 동안 마련해왔다. 난치병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은 물론 그 가족들에게 한줄기 희망의 빛을 안겨주고자 종교간 벽을 허물고 이어온 일이다.

 

사랑과 자비가 어우러지는 행사는 매년 종교별로 번갈아 주관한다. 지난해는 기독교 올해는 천주교 다음연도는 불교 순이다. 각 종교계, 기업 등이 기증한 물품들이 행사장을 가득 메울 예정이다. 의류, 식료품, 생활용품, 지역 특산품이 저렴한 가격에 판매된다. 국수, 떡볶이, 전과 같은 먹거리장터가 열리며 행사 중간엔 다양한 문화공연과 초청가수의 축하무대도 펼쳐진다. 행사장 곳곳엔 성금 모금함이 설치된다.

 

강북구 종교연합바자회는 지난 2000년도부터 시작됐다. 백혈병을 앓고 있는 수유여중 학생 치료비 마련을 위해 강북구가 1999년도에 개최한 한마음콘서트가 불씨가 됐다. 당시 수유1동 성당 이종남 주임신부, 화계사 성광 주지스님, 송암교회 박승화 목사가 취지를 이어받아 현재에 이르렀다.

 

2000년 1회부터 지금까지 모인 바자회 수익금은 11억3,682만 원이다. 강북구는 해마다 20명씩 총 374명의 난치병 어린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이웃사랑, 소통, 봉사, 희생을 실천하는 주민들과 이를 위해 의기투합한 3종교 관계자들이 행사장을 빛낼 것”이라며 “난치병 어린이들이 아픔을 이겨낼 수 있도록 많은 분들께서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시, 장애학생 안전보호 강화 위해 특수학교 ‘학생보안관’ 배치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안전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애학생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국공립, 사립 할 것 없이 서울시내 32개 모든 특수학교에 학교 안팎의 안전을 담당하는 전담인력인 ‘학교보안관’을 배치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국공립 초등학교에 이어 작년 13개 국공립 특수학교에 처음으로 학교보안관을 배치한 데 이어, 올해는 18개 사립 특수학교까지 범위를 확대한다”며 “학교 안팎의 안전을 담당하는 전담인력을 통해 학교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사고 예방효과를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학교보안관’은 학교 내‧외부인 출입 관리, CCTV 상시 모니터링, 등‧하교 교통안전지도 등을 담당한다. 서울시는 2011년 학교보안관 제도를 도입하고 국공립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운영해오다 2018년 5월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지난해 1월 국공립 특수학교에까지 확대했다. 시는 사립 특수학교를 포함한 관내 모든 특수학교로 확대를 위해 작년 7월 관련 조례를 개정했다. 사립 초등학교(38개소)의 경우 학교보안관이 배치되지 않는 대신, 서울시교육청의 ‘배움터지킴이’를 배치해 학생들의 안전사고를 관리하고 있다. 배움터지킴이는 학교에서 위촉한 자원봉사자로 학교 내·외 순찰, 외






정치

더보기
유승희 의원, “20년간 동결된 간이과세 매출 기준 상향되어야” [TV서울=변윤수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자영업자들을 위한 세제 지원에 속도를 내겠다며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기준 금액을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승희 의원이 지난해 8월 대표 발의한 관련 법안이 정부 반대로 통과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고, 지금이라도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 19 영향으로 침체된 경기회복을 위해 영세사업자 지원책으로 간이과세 기준금액을 상향조정키로 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은 지난해 8월 20일 20년간 동결되어 있던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적용 매출 기준을 현행 4천8백만 원에서 6천만 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의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11월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에서 유승희 의원 개정안이 논의됐는데, 정부는 간이과세는 현재도 부가가치세 기본 제도의 중대한 예외이고, 간이과세자를 점차 일반과세자로 전환하는 게 부가세제의 방향이라는 원칙론을 앞세워 반대했다. 유승희 의원은 “코로나19로 영세사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해지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고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 이 법안이 통과되기를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