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17.6℃
  • 맑음강릉 16.7℃
  • 구름많음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6.4℃
  • 흐림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18.2℃
  • 흐림고창 17.5℃
  • 흐림제주 18.7℃
  • 맑음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6.6℃
  • 흐림금산 17.5℃
  • 흐림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6.4℃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서울시,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 개회식 무료티켓 오픈

  • 등록 2019.10.11 15:59:20

 

[TV서울=변윤수 기자]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회식 입장권(전석 무료) 예매가 오는 11일 오후 8시부터 시작된다. ‘뛰는, 심장, 소리, 너머’라는 주제로 2시간에 걸쳐 진행될 이번 개회식은 공식행사 외에도 인기가수 싸이(PSY)의 축하공연까지 시행될 것으로 알려져 장애인체전 전례 없이 대규모 관람객과 선수단이 모두 함께 즐기는 축제 분위기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주제공연 ‘뛰는.심장.소리.너머’는 연극 ‘아방가르드 신파극’, 전위적전시 ‘다페르튜토 스튜디오展’ 등 연극과 전시를 넘나들며 독특한 관점으로 관객의 의식을 환기하는 것이 주특기인 적 극 감독이 총괄을 맡았다. 또한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 및 1988년 서울올림픽 개·폐막식, 2018 평창패럴림픽 연출감독을 맡았던 한중구 감독이 참여했다.

 

두근거리는 심장 소리를 모티브로 살아있는 모든 이들의 가슴 속에 존재하는 심장의 열정을 표현할 예정이다. 스포츠 도구들의 소리가 음악이 되는 축제가 시작되고, 나아가 생명과 평화를 노래하는 대동의 춤이 펼쳐지며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의 개회를 축하한다.

 

식전공연은 흥겨운 사물놀이로 문을 열면, 올해 가장 주목받는 랩퍼 중 한 명인 ‘비와이’가 수어 통역사 ‘지후트리’와 콜라보한 수어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애국가 제창은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의 반주로 뮤지컬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인정받고 있는 옥주현이 부른다.

 

축하공연은 가수 싸이가 장애인체육대회 개회식을 위해 화려한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싸이는 이번 개회식에 재능기부로 참여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서울시는 ㈜위메프(대표이사 박은상)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위메프 티켓팅 플랫폼(웹 https://ticket.wemakeprice.com , 콜센터 1661-4764)을 통한 온라인 예매, 전화예매 서비스를 시민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티켓 오픈은 1인 최대 10매, 기간 내 선착순 마감 기준으로 운영된다. ▲ 일반관람석 3,000석을 대상으로 11일 오후 8시부터 14일 낮 12시까지 티켓팅을 진행하며 매진시 마감한다. 예매완료 된 티켓은 개회식 당일 행사장 티켓박스에서 현장수령하면 된다. 예매자는 예매내역서 확인을 거쳐 티켓을 수령하고나서 행사장에 입장할 수 있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30개 종목, 총 9천 여 명의 선수단이 참여하는 스포츠 축제이다. 마스코트 해온이 뜻하는 바처럼 선수와 시민 모두가 친구가 되는 즐거운 축제로 만들고자 노력했다”며 “개회식에 많은 시민 여러분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