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3.5℃
  • 구름조금강릉 16.3℃
  • 구름많음서울 13.5℃
  • 흐림대전 15.0℃
  • 구름많음대구 15.7℃
  • 구름많음울산 16.5℃
  • 구름조금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6.1℃
  • 구름많음제주 19.0℃
  • 맑음강화 14.4℃
  • 흐림보은 12.7℃
  • 구름많음금산 14.9℃
  • 구름많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6.4℃
  • 구름조금거제 17.6℃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강서구, 자치분권 지역리더 62명 배출

  • 등록 2019.10.16 18:01:37

 

[TV서울=신예은 기자] 노현송 강서구청장이 16일 오후 4시 30분 강서평생학습관에서 열린 ‘제1기 자치분권대학 강서캠퍼스 수료식’에 참석해 졸업생들에게 수료증을 전달했다.

 

강서구는 구민의 자치역량을 강화하고 자치분권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갈 지역리더를 양성하기 위해 지난 9월 자치분권대학 기본과정을 개설했다.

 

6주간의 기본과정을 마친 수료생 62명은 ▲지방자치의 역사 ▲자치분권과 헌법 이야기 ▲지방정부론 등 자치분권에 대한 기본 개념부터 주민자치·공동체 만들기 사례 연구까지 다양한 지식을 쌓았다.

 

향후 이들은 기본과정에서 배운 지식과 그 역량을 바탕으로 지역 곳곳에서 자치분권 리더로서 활동하게 된다.

 

특히 강서구는 민선7기 구정목표인 ‘구민이 주인되는 자치주권도시’ 실현을 위해 2020년까지 자치분권대학 심화과정과 자치분권교실을 개설, 자치분권의 당위성을 알리고 주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주민토론회 등을 열 계획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자치분권 리더로서 자치분권시대를 선도해 나가는데 적극 앞장서 주시길 당부드린다”며 “주민 스스로 자치분권의 필요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V서울] 도봉청소년누리터위드, ‘홀몸어르신 스마트 인체 감지 센서’ 개발 및 배포

[TV서울=이천용기자]도봉구 창2동은 지난 10월 도봉청소년누리터위드가 여성가족부에서 진행한 ‘2019 청소년프로그램 공모사업’에 선정돼 제작한 ‘출동!SOS 홀몸어르신 스마트 인체감지 센서’를 지역 어르신들에게 배포했다고 밝혔다. 도봉청소년누리터위드에서는 지역사회문제에 관심 있는 청소년들이 합심해 지난 5월부터 지역 홀몸어르신들의 요구를 조사하고, 전문가로부터 IoT 기술을 교육 받아 ‘홀몸어르신 IoT 스마트 인체 감시 센서’를 개발했다. ‘홀몸어르신 IoT스마트 인체감지센서’는 가정에 설치해 두고 일정 시간 이상 인체의 움직임이 없으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에 지정된 번호로 문자가 발신되는 프로그램으로 홀몸어르신들의 고독사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창2동주민센터의 청소년 나눔이웃 동아리 ‘출동! SOS'에서는 제작된 ‘홀몸어르신 IoT스마트 인체감지센서’를 홀몸어르신들에게 직접 전달하고 사용방법들을 안내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도봉구 관계자는 “청소년들이 주체적으로 지역사회에 관심을 갖고 지역의 문제점을 조사해 청소년 개인의 소질과 능력을 활용해 나눔활동에 동참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TV서울] 신창현 의원 “다이옥신 배출시설 996곳 중 소각시설 63%, 지도점검은 10곳 중 1곳에 불과해”

[TV서울=이현숙기자]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을 배출하는 996개 시설의 63%가 소각시설이고, 최근 3년간 허용기준을 초과한 25곳도 모두 소각시설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창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왕·과천)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다이옥신 배출시설은 2018년 말 기준 폐기물소각시설 632곳, 제철·제강, 시멘트 제조시설과 같은 비소각시설 364곳을 포함한 996개소가 있다. 환경부는 이 중 최근 3년 이내 기준을 초과해 다이옥신을 배출했거나 민원이 발생할 우려가 있는 시설, 최근 5년 내 점검을 받지 않은 시설에 해당하는 140곳을 선정해 지도·점검한다. 전체의 14%만 점검을 받고 있는 것이다. 다이옥신은 대표적인 환경호르몬으로 자연계에 한 번 생성되면 잘 분해되지 않아 토양이나 강에 축적되기 쉽고, 동식물의 체내에 유입되면 신경 손상을 초래하기도 한다. 환경부가 2016년부터 2018년 말까지 561개 시설을 지도·점검한 결과 다이옥신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시설은 25개소로, 모두 폐기물 소각시설인 것으로 확인됐다. 가장 많이 초과한 소각시설은 전남 보성의 보성군환경자원사업소 2호기였으며, 2016년 11월 84






[TV서울] 신창현 의원 “다이옥신 배출시설 996곳 중 소각시설 63%, 지도점검은 10곳 중 1곳에 불과해” [TV서울=이현숙기자]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을 배출하는 996개 시설의 63%가 소각시설이고, 최근 3년간 허용기준을 초과한 25곳도 모두 소각시설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창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왕·과천)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다이옥신 배출시설은 2018년 말 기준 폐기물소각시설 632곳, 제철·제강, 시멘트 제조시설과 같은 비소각시설 364곳을 포함한 996개소가 있다. 환경부는 이 중 최근 3년 이내 기준을 초과해 다이옥신을 배출했거나 민원이 발생할 우려가 있는 시설, 최근 5년 내 점검을 받지 않은 시설에 해당하는 140곳을 선정해 지도·점검한다. 전체의 14%만 점검을 받고 있는 것이다. 다이옥신은 대표적인 환경호르몬으로 자연계에 한 번 생성되면 잘 분해되지 않아 토양이나 강에 축적되기 쉽고, 동식물의 체내에 유입되면 신경 손상을 초래하기도 한다. 환경부가 2016년부터 2018년 말까지 561개 시설을 지도·점검한 결과 다이옥신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시설은 25개소로, 모두 폐기물 소각시설인 것으로 확인됐다. 가장 많이 초과한 소각시설은 전남 보성의 보성군환경자원사업소 2호기였으며, 2016년 11월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