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3 (월)

  •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4.4℃
  • 흐림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0.8℃
  • 맑음울산 0.8℃
  • 흐림광주 2.8℃
  • 맑음부산 1.5℃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6.9℃
  • 맑음강화 -4.3℃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0.7℃
  • 구름조금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송도호 시의원, “관악청년센터 건립 재정지원 필요”

  • 등록 2019.11.01 17:32:49

[TV서울=변윤수 기자] 전국 지자체 중 청년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인 관악구에 상대적으로 열악했던 청년활동공간을 새롭게 마련하기 위한 재정지원이 추진되어 청년의 다양한 사회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관악청년센터가 곧 건립될 것으로 보인다.

 

송도호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1)은 11월 1일 오전 열린 서울시의회 제290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서 “관악구는 19세부터 39세까지 청년인구의 비율이 약 40%인 20만 명으로 전국 지자체 중 청년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이며, 서울대학교와 각종 취업시험 준비생들이 많이 입주해 있는 대학동 고시촌이 위치하고 있다”며 “관악구는 청년정책과를 신설하여 청년들의 주거, 취업,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서울시 청년청과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지만 많은 예산이 소요되는 청년활동 공간 확보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송도호 의원은 “청년 문화예술, 창업, 다양한 사회활동공간에 대한 관악구 청년들의 요구는 다른 자치구보다 훨씬 높다”며 “관악구는 이들의 활동공간 확보를 위해 지난 1년 서울시가 대부분 자치구에 조성해 운영 중인 청년활동공간 ‘무중력지대’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으나 조건에 맞는 건물을 확보하지 못해 유치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계속해서 송 의원은 “관악구는 올해 구비를 들여 대학동에 민간건물을 임차해 청년활동공간인 ‘신림동 쓰리룸’을 개설했는데 이곳을 이용하는 청년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며, “이에 관악구는 열악한 재정상황에도 불구하고 ‘관악청년센터’ 건립을 위해 최근 남부순환로 주변의 노후 건물을 약 56억 원의 구비를 들여 매입했다”고 설명했다.

 

송도호 시의원은 마지막으로 “관악구가 매입한 이 건물 부지에 청년센터 신축에 필요한 약 70억 원의 예산과 운영에 필요한 비용을 서울시에서 2020년 본예산 편성을 통해 전액 지원해줄 것을 요청한다”며 “청년의 문화예술, 창업, 다양한 공동체 활동을 지원함으로써 청년들의 사회활동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밝혔다.


김소영 시의원, “교통방송 실질적인 독립하려면 상업광고 통해 재원 확보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소영 의원(바른미래당, 비례)은 2020년을 맞아 재단화를 목전에 두고 있는 tbs 교통방송의 재정 건전성 및 자율성에 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재단 설립 이전의 교통방송의 법적 지위는 ‘서울시 교통본부 소속 사업소’였다. 서울시의 한 부서로서 서울시 예산을 지원받고 있었다. 이로 인해 서울시장의 정치적 성향에 따른 자율성 침해, 방송의 사유화, 편파방송 논란이 일어 오랜 기간 동안 논의가 진행됐고, 공공성, 공정성, 독립성 등을 보장하기 위해 ‘서울특별시 미디어 재단 tbs’로 독립재단화를 추진한 것이다. 그러나 교통방송의 독립재단화에 있어 핵심은 재원을 어떻게 확보해 서울시로부터 실질적인 독립을 할 수 있는가이다. 교통방송이 미디어재단으로 독립하지만 매년 약 400억 원 가량의 예산을 서울시로부터 지원받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김소영 의원을 비롯한 서울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들은 0019년 임시회, 정례회 등에서 교통방송 FM의 상업광고 허용여부에 관해 수차례 지적했으며, 교통방송 대표는 방송통신위원회와 사전조율이 수월히 진행되고 있으며, 반드시 성사시킬 것을 시민에게 약속했다. 그러나 지난해






정치

더보기
김소영 시의원, “교통방송 실질적인 독립하려면 상업광고 통해 재원 확보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소영 의원(바른미래당, 비례)은 2020년을 맞아 재단화를 목전에 두고 있는 tbs 교통방송의 재정 건전성 및 자율성에 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재단 설립 이전의 교통방송의 법적 지위는 ‘서울시 교통본부 소속 사업소’였다. 서울시의 한 부서로서 서울시 예산을 지원받고 있었다. 이로 인해 서울시장의 정치적 성향에 따른 자율성 침해, 방송의 사유화, 편파방송 논란이 일어 오랜 기간 동안 논의가 진행됐고, 공공성, 공정성, 독립성 등을 보장하기 위해 ‘서울특별시 미디어 재단 tbs’로 독립재단화를 추진한 것이다. 그러나 교통방송의 독립재단화에 있어 핵심은 재원을 어떻게 확보해 서울시로부터 실질적인 독립을 할 수 있는가이다. 교통방송이 미디어재단으로 독립하지만 매년 약 400억 원 가량의 예산을 서울시로부터 지원받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김소영 의원을 비롯한 서울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들은 0019년 임시회, 정례회 등에서 교통방송 FM의 상업광고 허용여부에 관해 수차례 지적했으며, 교통방송 대표는 방송통신위원회와 사전조율이 수월히 진행되고 있으며, 반드시 성사시킬 것을 시민에게 약속했다. 그러나 지난해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