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3 (금)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5.2℃
  • 연무서울 -1.0℃
  • 박무대전 1.3℃
  • 연무대구 3.1℃
  • 맑음울산 6.1℃
  • 박무광주 3.6℃
  • 연무부산 4.8℃
  • 구름많음고창 2.2℃
  • 흐림제주 9.9℃
  • 맑음강화 -0.1℃
  • 흐림보은 1.3℃
  • 구름많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4.2℃
  • 구름조금거제 5.2℃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오리건 거주 한인여성, 화상입었다며 스타벅스 상대 28만 달러 소송

  • 등록 2019.11.05 09:59:44

 

[TV서울=김용숙 기자] 오리건주 포틀랜드지역에 사는 한인 여성이 스타벅스가 준 뜨거운 물로 인해 화상을 당했다며 스타벅스를 28만달러를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포틀랜드 해피밸리 지역에 사는 필리나 차씨는 지난달 29일 법원에 제출된 소장에서 “스타벅스의 뜨거운 물컵으로 인해 화상 치료를 해야 했다”며 치료비 3만8,000달러와 정신적ㆍ물리적 고통에 대한 손해배상액 25만 달러 등 총 28만8,000달러를 청구했다.

 

차씨는 소장에서 “지난 2017년11월 포틀랜드에 위치한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커피 한 잔과 뜨거운 물 한 잔을 주문했는데 당시 직원이 제공한 뜨거운 물컵의 뚜껑이 제대로 닫혀 있지 않아 뜨거운 물이 차씨의 다리와 신고 있던 부츠 안에 들어갔고, 차씨는 피부 이식을 받아야 할 정도로 심각한 화상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제공: 시애틀N뉴스(제휴사)


[속보] 유승민·이혜훈·하태경 등 8명 바른미래당 탈당

[TV서울=이천용 기자] 지난 2018년 2월 '대안 정당'의 기치를 내걸고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통합해 출범한 바른미래당이 1년 11개월 만에 결국 이별의 길을 걷게 됐다. 바른미래당 오신환·유승민·유의동·이혜훈·정병국·정운천·지상욱·하태경 의원 등 8명의 의원은 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오는 5일 창당하는 새로운 보수당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권은희·이준석 전 최고위원과 구상찬·김성동·김희국·민현주·신성범·윤상일·이종훈·정문헌·진수희 전 의원 등도 함께 탈당했다. 유 의원 등은 "2년 전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중도가 힘을 합쳐 나라의 미래를 위한 정치를 하겠다고 약속드리며 바른미래당을 창당했으나,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했다"며 "지난 2년의 실패에 대해 그 누구도 탓하지 않겠다. 저희가 많이 부족했다.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실망을 드린 점, 참으로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인간의 존엄과 가치가 살아있는 나라, 정의와 공정, 자유와 평등의 헌법가치가 지켜지는 나라, 경제와 인구가 다시 성장하는 나라, 그리고 누구도 우리의 주권을 넘볼 수 없는, 안보가 튼튼한 나라를 만들어내는 정치를 하겠다"며

“기업은행에 낙하산 고집하는 것은 현 집권세력의 자기모순”

[TV서울=변윤수 기자] 청와대가 신임 기업은행장으로 반장식 전 일자리수석을 낙점했다 기업은행을 비롯한 금융 노동자들의 반발에 부딪치자 윤종원 전 경제수석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이 다시 거세지고 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국회 정무위원회, 정의당 안양시동안을위원장)과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31일 오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 기업은행장 선임과 관련해 청와대의 일방적인 낙하산 인사를 비판했다. 참석자들은 청와대가 금융 관련 전문성과 중소기업 전문은행에 대한 철학이 확인되지 않는 인사들을 기업은행장으로 연달아 점찍고 있는 것과 관련해 “공공기관의 수장 자리를 정권의 전리품으로 여기거나 낙하산 인사로 혹여 관치금융을 꾀하는 것 아닌지” 우려를 표하며 “공공기관이 퇴직한 청와대 수석의 재취업 자리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추혜선 의원은 “구성원들과 충분한 소통도, 설득 노력도 없이 갑자기 하늘에서 떨어지는 ‘낙하산’에 ‘깜깜이 인사’”라며, “촛불정부에서도 낙하산 적폐는 사라지지 않는다는 금융노동자들의 좌절감에 정부가 답해야 한다”고 강력 비판했다. 기업은행장 선임 절차를 투명성과 정당성






정치

더보기
[속보] 유승민·이혜훈·하태경 등 8명 바른미래당 탈당 [TV서울=이천용 기자] 지난 2018년 2월 '대안 정당'의 기치를 내걸고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통합해 출범한 바른미래당이 1년 11개월 만에 결국 이별의 길을 걷게 됐다. 바른미래당 오신환·유승민·유의동·이혜훈·정병국·정운천·지상욱·하태경 의원 등 8명의 의원은 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오는 5일 창당하는 새로운 보수당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권은희·이준석 전 최고위원과 구상찬·김성동·김희국·민현주·신성범·윤상일·이종훈·정문헌·진수희 전 의원 등도 함께 탈당했다. 유 의원 등은 "2년 전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중도가 힘을 합쳐 나라의 미래를 위한 정치를 하겠다고 약속드리며 바른미래당을 창당했으나,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했다"며 "지난 2년의 실패에 대해 그 누구도 탓하지 않겠다. 저희가 많이 부족했다.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실망을 드린 점, 참으로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인간의 존엄과 가치가 살아있는 나라, 정의와 공정, 자유와 평등의 헌법가치가 지켜지는 나라, 경제와 인구가 다시 성장하는 나라, 그리고 누구도 우리의 주권을 넘볼 수 없는, 안보가 튼튼한 나라를 만들어내는 정치를 하겠다"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