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1.9℃
  • 서울 26.1℃
  • 흐림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30.7℃
  • 흐림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7.3℃
  • 흐림고창 30.9℃
  • 천둥번개제주 26.7℃
  • 흐림강화 26.5℃
  • 흐림보은 28.0℃
  • 흐림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9.5℃
  • 구름많음경주시 31.9℃
  • 구름많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사회

‘소공인 기술역량 강화 오토캐드 교육’ 수료식 개최

  • 등록 2019.11.25 09:23:09

 

[TV서울=이천용 기자] ‘소공인 기술역량 강화 오토캐드 교육 수료식’이 지난 11월 22일 오후 문래 소공인 특화지원센터 2층 교육실에서 진행됐다.

 

영등포구는 지난 10월 17일부터 11월 22일까지 문래동 소공인들의 역량강화를 위해 전문기술 특화교육을 실시했다. 이중 오토캐드 교육은 지난 10월 21일부터 11월 20일까지 13회에 걸쳐 임옥현 글로벌 인재개발원 외부강사가 맡아 기계·부품의 도면·설계 등에 대해 강의했다.

 

19명이 교육에 참여해 16명이 수료했다. 이날 수료식에는 서울소공인협회 이용현 회장, 영등포구 김성영 재정국장, 차해엽 일자리경제과장, 영등포구의회 고기판 의원 등이 참석해 교육과정을 마친 수료생들을 축하했다.

 

이용현 회장은 축사를 통해 “바쁜 일정에도 교육을 수료한 것을 축하한다”며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 배운 지식이 소공인의 역량을 강화하고 사업에 도움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고기판 의원과 김성영 재정국장도 “귀한 시간을 내어 교육을 받은 만큼 앞으로 좋은 성과 있길 바라며 소공인들의 사업이 번창하기 바란다”고 축하했다.

 

한편, (사)서울소공인협회는 서울 ‘문래동’으로 대표되는 금속제조가공업을 전문으로 하는 주로 5인 미만 영세한 소공인들이 모여 설립된 조직이다. 기계금속 제조업체 500여 곳이 소속됐으며, 소공인 권익증진과 기술력과 정보교류, 강소공인 육성 등을 위해 힘쓰고 있다.

 


양경숙 의원 “부동산 투기광풍, 강력한 비상조치 필요”

[TV서울=임태현 기자] 4일 국회에서 부동산 대책입법이 처리된 가운데 양경숙 의원은(더불어민주당, 기획재정위원회) 본회의 5분자유발언에서 부동산 투기 광풍에 강력한 비상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는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 등 부동산 세제 3법을 비롯한 부동산 대책 입법 11건을 통과시켰다. 부동산 대책 법안 가결 후 이어진 5분 자유발언에 나선 양 의원은 온 나라가 부동산 광풍에 휩싸여 있다고 진단하며 부동산 대책입법의 정당성을 설명했다. 양 의원은 “전국의 가구수보다 주택수가 더 많음에도 집 없는 가구는 절반에 가깝고 수천만명의 국민이 땅 한 평, 집 한 채 없는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른사람들이 거주해야 할 집에 투기를 하며 수억에서 수십억을 버는 것이 정당한 것이냐”며 ‘대한민국이 투기공화국인가“ 라고 반문했다. 양 의원은 5년간 11억원이 상승한 강남의 모 아파트 사례를 들며, 11억원은 국민 연평균 소득 3,781만원을 29년간 고스란히 모아야 하는 돈이라 밝혔다. 또한 현재 서울의 아파트 한 채를 살려면 가구당 연평균 소득 6,821만원을 한푼도 쓰지 않고 12년간 모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상황은 정상적이지 않






정치

더보기
양경숙 의원 “부동산 투기광풍, 강력한 비상조치 필요” [TV서울=임태현 기자] 4일 국회에서 부동산 대책입법이 처리된 가운데 양경숙 의원은(더불어민주당, 기획재정위원회) 본회의 5분자유발언에서 부동산 투기 광풍에 강력한 비상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는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 등 부동산 세제 3법을 비롯한 부동산 대책 입법 11건을 통과시켰다. 부동산 대책 법안 가결 후 이어진 5분 자유발언에 나선 양 의원은 온 나라가 부동산 광풍에 휩싸여 있다고 진단하며 부동산 대책입법의 정당성을 설명했다. 양 의원은 “전국의 가구수보다 주택수가 더 많음에도 집 없는 가구는 절반에 가깝고 수천만명의 국민이 땅 한 평, 집 한 채 없는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른사람들이 거주해야 할 집에 투기를 하며 수억에서 수십억을 버는 것이 정당한 것이냐”며 ‘대한민국이 투기공화국인가“ 라고 반문했다. 양 의원은 5년간 11억원이 상승한 강남의 모 아파트 사례를 들며, 11억원은 국민 연평균 소득 3,781만원을 29년간 고스란히 모아야 하는 돈이라 밝혔다. 또한 현재 서울의 아파트 한 채를 살려면 가구당 연평균 소득 6,821만원을 한푼도 쓰지 않고 12년간 모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상황은 정상적이지 않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