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0.1℃
  • -강릉 19.5℃
  • 서울 19.4℃
  • 대전 18.8℃
  • 대구 19.4℃
  • 울산 19.9℃
  • 흐림광주 23.4℃
  • 부산 20.1℃
  • -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30.4℃
  • -강화 20.4℃
  • -보은 18.6℃
  • -금산 19.0℃
  • -강진군 24.3℃
  • -경주시 19.1℃
  • -거제 20.1℃
기상청 제공

문화

영등포구, 제11회 구상문학상 수상자 노향림 시인·안선재 교수 선정

  • 등록 2019.11.26 09:20:21

 

[TV서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는 제11회 구상문학상 본상에 노향림 시인의 시집 ‘푸른 편지’를 선정했다. 특별상에는 푸른 눈의 한국시 번역가 안선재(Anthony Teague) 서강대 명예교수를 선정했다. 구상문학상은 연작시 ‘초토의 시’를 쓴 구상(1919∼2004) 시인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고 재능 있는 문인을 발굴하기 위한 문예전으로 2009년부터 (사)구상선생기념사업회와 공동으로 주관하는 문학상이다.

 

노향림 시인의 7번째 시집 ‘푸른 편지’는 삶의 근원적인 슬픔과 고통을 정갈하고 투명한 언어로 담아냈다. 삶의 밑바닥을 투시하는 예민한 감각과 세상을 관조하는 그윽한 시선이 깃든 시편들이 높이 평가됐다. 심사위원 관계자는 “노향림 시인의 ‘푸른 편지’는 실존의 이면에 새겨진 삶의 비애들을 그만의 섬세한 관찰로 정밀하게 형상화했다”고 평했다.

 

구상문학상 본상 수상자인 노향림 시인은 “세상과 타협하지 않고 청빈한 삶을 사신 구상 선생님의 시인적 자세에 많은 것을 배우고 깨달았다”며 “그를 기리는 상이기에 어떤 상보다 영광이고, 지금까지 노력에 대한 격려가 아닐 수 없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특별상 수상자인 안선재 명예교수는 인간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로 한국문학을 세계에 알리는 번역가이다. 1942년 영국에서 태어나 1985년부터 서강대 영문과 교수로 재직했다. 1994년 한국으로 귀화한 이후 구상, 고은, 천상병, 이문열 등의 다수의 대표작들을 영어로 번역했다. 심사위원회는 “안선재 교수는 구상 시인의 시를 오랫동안 번역해 영미권에 널리 알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시상식은 12월 13일 오후 6시 영등포아트홀에서 열리는 ‘2019 구상문학축전’에서 진행된다. 본상 및 특별상 수상자에게는 각 상금 5천만 원과 1천만 원이 수여된다. 아울러 이날에는 지난 10월 12일 구상 시인 탄생 100주년을 맞이해 열렸던 제10회 구상한강백일장 수상자 시상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구상 시인의 시는 유한한 인간이 가엾게 흘러가는 것에 대한 연민이 깃들어 있다”며 “올해 구상 시인 탄생 100주년, 뜻깊은 해를 맞아 구상 시인의 정신을 잇는 두 훌륭한 수상자에게 감사와 축하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은주 시의원, “경춘선숲길 화랑대 철도공원 이용활성화 및 보행안전 확보 기대”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이은주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2)은 화랑로 육사삼거리에 횡단보도 신설, 신호·과속 단속카메라 설치 등 교통안전시설 설치를 완료하고, 추가로 횡단보도 LED 바닥신호등 설치를 통해 교통안전 확보와 화랑대 철도공원 이용이 활성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 동안 육사삼거리는 불합리한 교통체계로 교통사고 위험이 높고 주민들의 불편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왔다. 이은주 의원은 서울시 도로교통개선사업 예산편성을 이끌어내고 사업비를 노원구에 지원토록 함으로써 교차로 구조개선과 보행동선 체계개선 공사를 지난 7월 3일 완료했다. 이은주 의원은 “이번 도로교통개선사업으로 그동안 단절된 경춘선숲길에서 화랑대 철도공원 방향에 횡단보도를 설치해 지역주민들의 철도공원 접근성을 향상키시고 보행 환경개선으로 ‘경춘선 숲길 화랑대 철도공원’이용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이 의원은 “육사에서 화랑대사거리 방향으로 차량신호 등이 없어 상시 교통사고 발생위험이 높은 교차로였으나, 차량 신호등과 신호·과속 단속카메라 설치 등을 통해 지금이라도 교통사고 발생을 방지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다행”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은주 의원은 개선된 육사

서울시, 고강도 택배 방역… 53개 전 물류시설 QR출입명부 도입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가 물류센터, 택배 물류창고 등 서울시에 등록된 전체 물류시설(총 53개)에 ‘전자출입명부’ 도입을 완료했다. 물류시설 종사자들은 필수적으로 QR로 출근체크를 하고 업무에 돌입한다. 또 물류센터는 매일 1회 이상 종사자 증상을 확인하고 작업복·작업화 등 공용물품도 매일 1회 이상 소독하고 있다. 근무 시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전자출입명부(QR코드인증+전자출입시스템) 도입으로 시설 내 확진자가 발생해도 방역당국이 출입자 정보를 즉각 활용할 수 있어 신속한 역학조사에 도움 될 것”이라며 “물류시설 내 출입하려는 사람은 QR코드를 발급받아 시설 관리자에게 제시해야 한다. 네이버에 로그인 후 본인인증을 받으면 발급받을 수 있다. 시설 관리자는 보건복지부가 개발한 앱 다운 후 출입자 QR코드를 스캔하면, 개인정보는 QR코드발급회사에, 시설 출입정보는 사회보장정보원에 저장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시내 모든 물류시설을 코로나19 ‘고위험시설’ 수준으로 관리해 고강도 택배 방역에 나서고 있다. 중앙안전대책본부가 송파구 소재 2개 물류센터(쿠팡‧마켓컬리)를 고위험 시설로 선정(6.21)한데서 한걸음 더 나아가, 지난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