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2 (목)

  • 흐림동두천 -0.8℃
  • 맑음강릉 3.7℃
  • 연무서울 0.5℃
  • 연무대전 2.7℃
  • 연무대구 4.7℃
  • 연무울산 3.9℃
  • 연무광주 2.9℃
  • 연무부산 4.4℃
  • 구름많음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8.7℃
  • 맑음강화 -1.0℃
  • 구름조금보은 1.3℃
  • 맑음금산 0.0℃
  • 맑음강진군 3.2℃
  • 흐림경주시 2.4℃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정치

김경 시의원, “학생이 만족하는 직업체험 될 수 있도록 개선해야”

  • 등록 2019.11.27 14:06:31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교사 희망하는 학생에게 현장 직업체험 기회 준다면서 교육청으로 불러 놓고는 정작 교육청 직원이 교사되는 길을 설명한다고 해 논란이다.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김경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11월 26일 2020년도 서울시교육청 예산안 심사에서 “서울시교육청이 현장 체험학습이라 해놓고선 엉뚱한 사람이 학생에게 지도하고 있다”며, “교육청은 학생을 가르치는 곳도 아니고 교사를 원하는 학생이 직업체험을 할 수 있는 곳도 아닌데 왜 이런 엉터리 직업체험을 일삼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김경 시의원은 “엉터리 현장 직업체험도 문제지만 현재 교육청이 추진하고 있는 맞춤식 진로교육 과정 중 현장 직업체험은 정작 9.1%에 불과하다”며 “매년 예산을 50여억 원이나 들여가면서도 학생과 학부모들이 원하는 직업체험 요구를 전혀 맞추지 못 하고 있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꼬집었다.

 

2020년 서울시교육청 예산안에 따르면, 맞춤식 진로교육 관련 예산은 전년 대비 3억3천만 원이 증가한 52억 원이며, 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 운영으로 31억5천만 원, 서울진로직업박람회에 7억 원, 진로활동실 구축에 8억8천만 원, 꿈넘꿈진로체험에 2억6천만 원을 편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또한 “진로직업 교육을 교실에서 이론과 설명으로 듣는 것은 실질적인 직업체험이 되지 못 한다”며 “현장 직업체험이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각 현장에 적용해 실질적인 직업체험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백정흠 서울시교육청 평생진로교육국장은 “학생들에게 더 많은 직업체험의 기회를 주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부족한 점에 대해선 검토를 통해 점차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에 낙하산 고집하는 것은 현 집권세력의 자기모순”

[TV서울=변윤수 기자] 청와대가 신임 기업은행장으로 반장식 전 일자리수석을 낙점했다 기업은행을 비롯한 금융 노동자들의 반발에 부딪치자 윤종원 전 경제수석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이 다시 거세지고 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국회 정무위원회, 정의당 안양시동안을위원장)과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31일 오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 기업은행장 선임과 관련해 청와대의 일방적인 낙하산 인사를 비판했다. 참석자들은 청와대가 금융 관련 전문성과 중소기업 전문은행에 대한 철학이 확인되지 않는 인사들을 기업은행장으로 연달아 점찍고 있는 것과 관련해 “공공기관의 수장 자리를 정권의 전리품으로 여기거나 낙하산 인사로 혹여 관치금융을 꾀하는 것 아닌지” 우려를 표하며 “공공기관이 퇴직한 청와대 수석의 재취업 자리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추혜선 의원은 “구성원들과 충분한 소통도, 설득 노력도 없이 갑자기 하늘에서 떨어지는 ‘낙하산’에 ‘깜깜이 인사’”라며, “촛불정부에서도 낙하산 적폐는 사라지지 않는다는 금융노동자들의 좌절감에 정부가 답해야 한다”고 강력 비판했다. 기업은행장 선임 절차를 투명성과 정당성






정치

더보기
“기업은행에 낙하산 고집하는 것은 현 집권세력의 자기모순” [TV서울=변윤수 기자] 청와대가 신임 기업은행장으로 반장식 전 일자리수석을 낙점했다 기업은행을 비롯한 금융 노동자들의 반발에 부딪치자 윤종원 전 경제수석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이 다시 거세지고 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국회 정무위원회, 정의당 안양시동안을위원장)과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31일 오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 기업은행장 선임과 관련해 청와대의 일방적인 낙하산 인사를 비판했다. 참석자들은 청와대가 금융 관련 전문성과 중소기업 전문은행에 대한 철학이 확인되지 않는 인사들을 기업은행장으로 연달아 점찍고 있는 것과 관련해 “공공기관의 수장 자리를 정권의 전리품으로 여기거나 낙하산 인사로 혹여 관치금융을 꾀하는 것 아닌지” 우려를 표하며 “공공기관이 퇴직한 청와대 수석의 재취업 자리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추혜선 의원은 “구성원들과 충분한 소통도, 설득 노력도 없이 갑자기 하늘에서 떨어지는 ‘낙하산’에 ‘깜깜이 인사’”라며, “촛불정부에서도 낙하산 적폐는 사라지지 않는다는 금융노동자들의 좌절감에 정부가 답해야 한다”고 강력 비판했다. 기업은행장 선임 절차를 투명성과 정당성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