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흐림동두천 -6.7℃
  • 구름많음강릉 -2.4℃
  • 서울 -6.1℃
  • 대전 -3.0℃
  • 구름조금대구 -1.3℃
  • 구름조금울산 -0.7℃
  • 광주 -1.7℃
  • 맑음부산 -0.2℃
  • 흐림고창 -1.1℃
  • 제주 3.8℃
  • 흐림강화 -6.2℃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3.1℃
  • 구름많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하이에나, 주지훈·전석호, 질투와 우정 사이...투닥투닥 브로맨스

  • 등록 2020.02.13 11:13:21

 

 

[TV서울=박양지 기자] '하이에나’ 주지훈과 전석호의 절친인 듯, 절친 아닌, 절친 같은 케미를 보여준다.

오는 2월 21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는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변호사들의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최고의 스타 PD 장태유 감독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흥행 배우 김혜수, 주지훈의 만남으로 일찌감치 드라마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무엇보다 돈만 좇아온 잡초 같은 변호사 정금자(김혜수 분)와 엘리트의 길만 걸어온 화초 같은 변호사 윤희재(주지훈 분)의 캐릭터 플레이가 예고되며 예비 시청자의 기대감을 한껏 상승시킨다. 특히 주지훈이 맡은 윤희재는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거대 로펌 송&김의 에이스 변호사로서의 카리스마와 고고한 자존심에서 나오는 섹시함으로 안방극장 1열의 여심을 저격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가기혁(전석호 분)이 극 중 윤희재의 유일한 친구라 소개돼 호기심을 유발한다. 가기혁은 윤희재의 연수원 동기로서 송&김에서도 함께 일하고 있는 동료다. 가기혁은 자신의 정치력을 바탕으로 친구 윤희재를 돕다가도, 엘리트인 그에게 묘한 질투도 느낀다. 윤희재 역시 자신에게 관심이 많은 가기혁을 귀찮아하면서도, 누구보다 그를 믿고 의지한다. 이처럼 우정과 질투 사이를 오가는 두 변호사의 투닥투닥 귀여운 케미가 드라마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하이에나' 측은 "우리 드라마는 각각 캐릭터들이 살아 숨 쉬는 드라마다. 이에 캐릭터들이 서로 만나 펼치는 케미스트리가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극 중 윤희재와 가기혁의 관계는 같은 로펌 동료이자, 친구이자, 질투의 대상으로 그려질 예정이다"며 "실제 주지훈과 전석호는 전작 '킹덤'에서의 인연을 바탕으로 완벽한 시너지를 내고 있다. 두 배우가 차진 연기력으로 그려낼 입체적인 친구 관계를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들이 펼치는 매력 만점 캐릭터 플레이에 빠져들 수 있는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는 '스토브리그' 후속으로 오는 2월 21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채유미 시의원, 마들역 연장 추진 박원순 시장 면담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채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5)은 지난 12일 서울시청 6층 시장실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동북선 경전철 마들역 연장추진 관련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채유미 의원(노원구 동북선 연장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비롯해 김성환 국회의원(노원병), 오승록 노원구청장, 송재혁 시의원(노원6), 노원구의회 의원, 노원구 주민 등이 참석했다. 현재 동북선 경전철은 왕십리역에서 상계역을 이을 예정인 노선이지만, 현재 진행 중인‘동북선 마들역 등 연장 사전타당성 조사용역’결과에 따라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달라는 내용으로 면담을 갖게 됐다. 면담자리에서 노원구민의 염원을 담은 동북선 마들역 연장 추진 상계동 주민 21,710명이 서명한 서명부를 전달했고, 이에 대해 박원순 서울시장은“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라는 답변으로 서명부 전달에 대해 답해 줬다. 채 의원은 “동북선 경전철이 마들역까지 연장되면 7호선 환승이 가능해져 상계동 주민들의 교통 편의가 증진되어 삶의 질이 올라갈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채 의원은 “시장님께 긍정적인 답변과 함께 상계동 주민의 염원을 담아 동북선 경전철 마들역 연장 추진을






정치

더보기
[인터뷰] 김명수 전 산업은행 노조위원장 영등포갑 출마선언 TV서울은 오는 4.15총선에서 16일 출범하는 미래통합당 영등포구 갑지역에 출마를 선언한 김명수 전 한국산업은행 노동조합 위원장(57·성균관대 법학박사)을 만나 출마 이유와 정치적 소신 그리고 앞으로의 포부에 대해 들어봤다. Q. 먼저 38만 영등포구민께 인사 한 말씀? - 존경하는 영등포구민 여러분 반갑습니다. 날씨가 따뜻합니다. 그러나 마음은 차갑기만 합니다. 난제도 많고 풀어야 할 숙제도 많습니다. 저의 열정으로 진정 살맛나는 영등포를 만들고 구민 여러분의 자존심을 살리기 위해 이번 4.15총선에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저 김명수가 가는 발걸음마다 영등포의 발전의 역사가 이뤄질 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그동안 갈고 닦은 저의 모든 역량을 쏟아 영등포의 발전과 구민 여러분의 행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Q. 영등포갑 지역구를 선택하게 된 특별한 이유? - 당연합니다. 저는 영등포에서 2,30년 가까이 직장 생활을 했고 영등포구민들과 많은 희노애락을 같이 나눴습니다. 무엇보다 영등포가 다른 지역보다 많이 낙후되어 있습니다. 예전에는 영등포가 서남권에서 최고의 도시였으나 지금은 강남, 송파 등에 비해 많이 뒤쳐져 있습니다. 영등포가 더욱 더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