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맑음동두천 18.3℃
  • 흐림강릉 10.7℃
  • 연무서울 16.9℃
  • 맑음대전 17.9℃
  • 흐림대구 16.9℃
  • 흐림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7.4℃
  • 흐림부산 15.7℃
  • 맑음고창 13.7℃
  • 흐림제주 14.5℃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위험한 약속' 고세원, "작가, 감독에 대한 믿음 있었다"

  • 등록 2020.03.25 11:00:22

 

[TV서울=박양지 기자] 코믹과 진지를 오가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위험한 약속’ 고세원이 작가와 제작진에 대한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 고세원은 공사구분 확실한 냉철한 원칙주의자이지만, 가족을 살리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차은동(박하나)과의 약속을 저버린 강태인으로 분한다.

 

고세원은 "이번 작품 선택은 신뢰가 바탕이 됐다. 전작을 함께 했던 마주희 작가님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며 "또한, 김신일 감독님의 꼼꼼하고 섬세한 연출이 더해져 더욱 재미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 기대했다”고 밝혔다. 

캐릭터가 가진 매력도 빼놓을 수 없었다. 강태인은 인생의 막다른 길에서 함정같은 딜레마에 빠져 원칙과 타협 사이에서 갈등하는 현실적인 인물이다. 고세원은 “외적으로 완벽하고 내적으로 강인한 면모를 가진 철저한 원칙주의자지만, 한편으로는 내면의 외로움을 가진 인물”이라며 "감정표현이 직설적이지 않은 캐릭터이기에, 인물의 심리를 더욱 치밀하게 파악하고자 노력했다. 내 가족은 살렸지만 그 대신 다른 한 가족이 고통받는 모습을 보며 괴로워하는 캐릭터의 복잡한 심리를 표현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차은동과 돌이킬 수 없는 약속을 한 뒤 7년의 시간이 흐르며 변화된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에 특히 애를 썼다"며 "“7년 전은 감정을 많이 쓰며 연기했고, 7년 후는 최대한 감정 표현을 감추고 가끔씩 드러나는 표정을 통해 심리를 보여주고자 했다”고 했다. 

 

끝으로 “강태인이 차은동과의 약속을 저버린 이유가 초반의 포인트가 될 것 같다”며 “저 뿐만 아니라 동료 배우들과 제작진 모두 열심히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즐겁게 시청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인사를 남겼다.

‘위험한 약속’은 불의에 맞서다 벼랑 끝에 몰린 한 소녀, 그녀와의 약속을 저버리고 자신의 가족을 살린 남자, 7년 뒤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치열한 감성 멜로 복수극이다. ‘돌아온 복단지’, ‘돌아온 황금복’, ‘나만의 당신’ 등을 집필한 마주희 작가와 KBS 드라마스페셜 2019 ‘그렇게 살다’로 드라마 부문 이달의 PD상을 수상한 김신일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우아한 모녀’ 후속으로, 오는 3월 30일 월요일 저녁 7시 50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시애틀 합창단 '코로나 집단감염', 45명 확진

[TV서울=변윤수 기자] 이달초 리허설을 가졌던 마운트 버논 합창단 단원들 가운데 수십명의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스캐짓카운티 보건국에 따르면 스캐짓 밸리 합창단 단원 60명이 지난 10일 합창연습을 했다. 이후 수일만에 아프기 시작한 단원 4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80대 단원 2명은 사망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당시에 리허설에 참가했던 아나코테스 거주자 캐롤린 콤스탁과 짐 오웬은 연습 후 3~5일 뒤 증상을 느꼈다며 "오후에 갑자기 감기 기운과 함께 오한이 와서 스웨터를 입었지만 도움이 안돼 체온을 재보니 99.3도였다"고 말했다. 콤스탁은 자신은 후각과 미각을 잃었지만 남편 오웬은 다른 증상을 보였다고 전했다. 오웬은 "힘든 일을 한 것과 같이 통증과 피로감을 느꼈지만 기침은 하지 않았고 체온도 정상 이하였다"고 말했다. 이들은 합창 연습을 할 당시에는 스캐짓카운티에서 모임을 금지하지 않은 상태였다. 물론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단원들이 각별히 조심은 했다. 아프지 않은 단원만 참가해 서로 떨어져서 연습을 했으며 각자 악보를 가져왔고 껴안거나 악수도 하지 않았으며 손세정제도 준비된 상태였다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류덕환, 안지호 추락 비밀 알게 돼

[TV서울=박양지 기자]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 류덕환이 안지호의 추락 비밀을 알았다. 하나 둘 실마리가 풀리며, 더욱 휘몰아칠 전개가 기대된다. 지난 3월 31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3월 3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9회는 수도권 기준 시청률 9.3%(2부)를 기록하며 월화극 전체 1위를 수성했다. 분당 시청률은 순간 최고 9.9%까지 치솟으며 치열한 몰입도를 입증했다.이날 방송 역시 충격 엔딩으로 시청자의 숨통을 틀어쥐었다. 차영진(김서형 분)과 이선우(류덕환 분)가 절실하게 쫓던 고은호(안지호 분)의 추락 비밀을 알게 된 것. 15살 소년 고은호가 밀레니엄 호텔 옥상에서 추락한 것은, 누구에게 떠밀려서가 아니었다. 스스로 살기 위해 뛰어내린 것이었다. 이날 차영진과 이선우는 각자 다른 방식으로 추락한 고은호의 흔적과 마주했다. 먼저 차영진은 상처 받은 아이 하민성(윤재용 분)과 마주했다. 차영진은 고은호에게 그랬듯, 하민성의 마음도 진심으로 어루만졌다. 이에 하민성은 자신과 고은호 사이에 시험지 유출 문제가 있었음을 털어놨다. 이어 고은호가 선행상을 받던 날, 누군가 고은호의 사물함을 뒤졌다는 사실도 알렸다. 이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