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맑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7.2℃
  • 구름조금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8.4℃
  • 구름조금울산 27.2℃
  • 흐림광주 24.8℃
  • 흐림부산 25.4℃
  • 흐림고창 23.6℃
  • 박무제주 20.4℃
  • 맑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3.1℃
  • 구름조금경주시 28.2℃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사회

시애틀 합창단 '코로나 집단감염', 45명 확진

  • 등록 2020.04.01 13:16:44

 

[TV서울=변윤수 기자] 이달초 리허설을 가졌던 마운트 버논 합창단 단원들 가운데 수십명의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스캐짓카운티 보건국에 따르면 스캐짓 밸리 합창단 단원 60명이 지난 10일 합창연습을 했다. 이후 수일만에 아프기 시작한 단원 4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80대 단원 2명은 사망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당시에 리허설에 참가했던 아나코테스 거주자 캐롤린 콤스탁과 짐 오웬은 연습 후 3~5일 뒤 증상을 느꼈다며 "오후에 갑자기 감기 기운과 함께 오한이 와서 스웨터를 입었지만 도움이 안돼 체온을 재보니 99.3도였다"고 말했다.

 

콤스탁은 자신은 후각과 미각을 잃었지만 남편 오웬은 다른 증상을 보였다고 전했다. 오웬은 "힘든 일을 한 것과 같이 통증과 피로감을 느꼈지만 기침은 하지 않았고 체온도 정상 이하였다"고 말했다. 이들은 합창 연습을 할 당시에는 스캐짓카운티에서 모임을 금지하지 않은 상태였다.

 

물론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단원들이 각별히 조심은 했다. 아프지 않은 단원만 참가해 서로 떨어져서 연습을 했으며 각자 악보를 가져왔고 껴안거나 악수도 하지 않았으며 손세정제도 준비된 상태였다는 것이다. 하워드 라이브랜드 스캐짓카운티 보건국장은 "합창단원의 3/4이 모여서 2시간 동안 함께 있었다는 것은 코로나19를 전파시키기에 충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라이브랜드 국장은 "상당수의 사람들은 코로나19에 감염돼도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모르는 상태에서 바이러스를 퍼트릴 수 있기 때문에 모두에게 집에 머물러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도록 요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공: 조이시애틀뉴스


정부, 질병관리본부 ‘청’으로 승격…'정부조직법' 개정안 입법예고

[TV서울=이천용 기자] 정부는 3일 보건복지부의 소속기관인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하고, 보건복지부 복수차관 도입과 함께 국립감염병연구소를 신설하며, 지방자치단체의 감염병 대응을 지원할 수 있는 지역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번 조직개편은 공공보건의료체계와 감염병 대응 역량을 획기적으로 강화해 이번과 같은 감염병 확산 위기 상황에 보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먼저, 현재 보건복지부 소속기관인 질병관리본부는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함에 따라 예산·인사·조직을 독자적으로 운영할 수 있고, 감염병과 관련한 정책 및 집행에 있어서도 질병관리청이 실질적 권한을 갖고 수행하게 된다. 이를 통해 감염병 정책 결정의전문성과 독립성이 향상되고 신속한 의사결정체계를 갖추게 돼 감염병 대응 역량이 보다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보건복지부가 질병관리본부에 위임하여 수행중인질병관리와 건강증진 관련 각종 조사·연구·사업 등도질병관리청의 고유 권한으로 추진하게 된다. 다만 감염병의 예방·방역·치료에 필요한 물품의 수출 금지, 감염병 대응으로 의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