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34.5℃
  • 구름조금강릉 32.0℃
  • 구름조금서울 35.0℃
  • 구름조금대전 33.3℃
  • 맑음대구 33.1℃
  • 구름조금울산 29.3℃
  • 구름조금광주 32.4℃
  • 맑음부산 30.3℃
  • 구름조금고창 33.0℃
  • 흐림제주 29.1℃
  • 맑음강화 32.1℃
  • 구름조금보은 31.3℃
  • 맑음금산 32.6℃
  • 구름많음강진군 30.9℃
  • 맑음경주시 31.8℃
  • 맑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오중석 시의원, ‘서울시 공동주택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대표 발의

  • 등록 2020.05.26 09:20:36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오중석 의원(더불어민주당·동대문2)은 지난 25일, 경비원 등의 인권 및 복지 증진을 위한 ‘서울특별시 공동주택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본 조례안은 아파트에 고용된 경비원 등 단지 내 노동자에 대한 갑질 등 인권 침해 문제를 예방하고 이를 통해 공동주택의 주거공동체 문화 조성에 기여하기 위해 발의됐으며, 관계법령은 ‘공동주택관리법’ 등이다.

 

경비원 등 단지 내 노동자 인권·복지 증진과 관련해 ▲업무 스트레스로 인하여 발생하는 정신적 피해에 대한 심리상담 ▲폭행·폭언 등으로 인한 인권 및 법률상 침해에 대한 무료 법률상담 지원 등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오중석 시의원은 “최근 발생한 아파트 경비원에 대한 일련의 사건은 우리 사회를 분노케 했다. 이러한 문제를 제도적으로 보완하고, 경비원 등 단지 내 노동자들의 인권 강화를 위해 본 조례개정안을 발의하게 됐다”며 “앞으로 아파트 경비원 등에 대한 갑질과 인권침해에 대해서는 맞춤형 무료 법률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적 근거를 마련한 것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 오 의원은 “아파트 경비원으로 일하는 분들이 노동자로서 인권을 보호받을 수 있는 제도적 기틀이 마련된 만큼, 이제 아파트 경비원 분들을 공동주택의 구성원으로 인식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하루빨리 정착 되어야 한다”며 “앞으로도 서울시의원이자 노무사로서 열심히 활동하면서 경비원을 비롯한 노동인권 개선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치

더보기
野, “김경수 구속은 꼬리자르기일 뿐… 몸통 밝혀야”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유죄 확정판결을 받고 교도소에 재수감되는 것과 관련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은 김경수 한 사람이 저지를 수 있는 수준의 일이 아니며, 김경수 구속은 꼬리자르기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 일당의 댓글 활동은 김경수 당시 의원에게 직접 보고됐다”며 “당시 문재인 후보 부인 김정숙씨는 ‘경제도 사람이 먼저다’ 일명 ‘경인선’ 회원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경인선에 가자’고 외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공작, 여론조작으로 대통령직을 도둑질해 가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범죄이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보는 것이 일반 국민의 상식”이라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권력에 의해 은폐되어 있는 진실을 반드시 밝혀 국민의 주권을 되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제 진짜 몸통을 찾기 위한 여정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 허익범 특검 활동을 연장해야 하는 이유”라며 “반드시 몸통을 찾아내어 법과 정의의 심판대 위에 세우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이날 SNS를 통해 "김 전 지사의 재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