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2.4℃
  • 서울 22.9℃
  • 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30.2℃
  • 구름조금울산 29.3℃
  • 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8.0℃
  • 흐림고창 26.6℃
  • 구름조금제주 29.9℃
  • 흐림강화 23.6℃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8.9℃
  • 구름조금경주시 30.3℃
  • 구름조금거제 26.9℃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본 어게인' 이수혁, 김정난과 팽팽한 대결 예고

  • 등록 2020.06.08 11:41:12

 

[TV서울=신예은 기자] ‘본 어게인’에서 이수혁과 김정난의 마지막 승부가 펼쳐진다. 예측불허한 결말로 심장을 조이고 있는 ‘본 어게인’에서 김수혁(이수혁 분), 천종범(장기용 분)과 반대편에 선 장혜미(김정난 분), 백상아(이서엘 분)의 재판 현장을 공개, 긴장감을 드높이고 있다.

지난 방송 말미에서 김수혁, 천종범에 이어 정사빈(진세연 분)까지 전생 정하은(진세연 분)의 기억을 되찾은 상황. 전생에서 비극적인 마지막을 맞이했던 세 남녀의 각성 후 재회는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무엇보다 노란우산 살인사건의 진범 공인우(정인겸 분)을 모방한 살인자이자 딸 백상아(이서엘 분)의 죄 입증이 시급한 상황. 엄마인 변호사 장혜미(김정난 분)는 어떻게 해서든지 딸이 죗값을 치르지 않게 하려고 온갖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기에 시청자들의 초조함도 커지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다시 법복을 입은 검사 김수혁의 냉철하고 이성적인 자태가 눈길을 끈다. 침착한 태도로 사건에 임하고 있는 김수혁의 모습에서 신뢰감이 묻어나오고 있는 것. 여기에 증인석에 나타난 천종범의 등장은 김수혁과의 공조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과연 천종범은 장혜미와 백상아를 궁지에 몰아넣을 결정적인 증거를 제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뿐만 아니라 어긋난 모정에 눈이 멀어 딸의 죄를 알면서도 법망을 피해가려는 변호를 하는 장혜미, 아직도 죄를 뉘우치지 못한 듯한 백상아의 모습은 분노를 불러일으킨다. 이에 김수혁과 천종범의 공조가 승리로 귀결되길 바라는 시청자들의 염원도 커지고 있다.

한편, 전생 기억이 모두 돌아온 천종범, 정사빈, 김수혁의 멜로 향방에도 관심이 모인다. 과거에선 악연으로 끝났던 세 남녀의 인연과 사랑의 행방이 어디를 향할지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고 있다.

이수혁과 장기용, 그리고 김정난, 이서엘이 팽팽하게 대립한 최후의 재판은 8일 밤 10시 KBS 2TV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회사무처, 9급 공개경쟁채용시험 필기시험 대비 안전대책 안내

[TV서울=나재희 기자] 국회사무처는 오는 22일 실시되는 9급 공개경쟁채용시험 필기시험을 앞두고 관련된 안전대책을 국회채용시스템(https://gosi.assembly.go.kr)에 공지한다고 10일 밝혔다. 국회사무처는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해 지난 6월 6일과 27일 제18회 8급 공개경쟁채용시험과 제36회 입법고시 제1차시험을 무사히 실시한 바 있으며, 이러한 경험을 기반으로 다음과 같이 안전대책을 준비할 계획이다. 첫째, 확진자, 격리대상자 등 관리대상자는 보건당국과의 협조를 통해 시험전까지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확진자는 시험에 응시할 수 없으며, 격리대상자는 사전 신청을 받되 보건당국과의 협의 하에 안전에 이상이 없는 경우 별도의 장소에서 시험에 응시하도록 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또한 시험에 임박해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의 이상 징후를 보이는 응시자가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서 사전에 신고를 받을 계획이며, 격리대상자 사전신청, 이상 징후 응시자 사전신고에 관한 내용은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둘째, 시험 당일 시험장 출입구를 단일화하고 응시자 외의 외부인 출입을 통제한다. 또한 응시자는 시험장 출입구에서 손소독제를 이용하여 손을 세정






정치

더보기
권칠승 의원, “고속도로 통행료 주말 및 공휴일 할증 폐지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권칠승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병)이 10일, 고속도로 등 유료도로의 주말 및 공휴일 통행료 할증제 폐지와 설날·추석과 더불어 임시공휴일 등에도 통행료를 감면해 주는 ‘유료도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에 의하면 국토교통부장관이 물가 수준과 다른 교통수단의 운임, 그 밖의 공공요금 등과 비교하여 고속도로의 통행료를 정하게 돼 있다. 이와 관련, 고속도로의 교통량 분산 등을 위해, 주말·공휴일에는 통행료를 평일 대비 5%를 할증해 부과하는 ‘주말 할증제’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가 권칠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의하면 한국도로공사가 주말 할증제가 시행된 2011년 12월부터 2019년까지 주말 할증제를 통해 벌어들인 수익은 총 2,936억원에 이른다. 하지만 고속도로 통행량 분산은 주말 할증제 시행 전 대비 시행 후 주말·공휴일의 일평균 교통량 비율이 단 2.1%p 감소하는 데 그쳤다. 한편, 국민권익위는 지난 2018년 ‘고속도로 통행료 할증제에 대한 국민 의견수렴’을 진행하였다. 그 결과, 응답자의 76.9%가 ‘주말 할증제’에 대해 모른다고 답변했으며, 90.4%는 주말 할증제가 고속도로 교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