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9.1℃
  • 구름많음강릉 13.6℃
  • 구름조금서울 11.7℃
  • 맑음대전 13.1℃
  • 구름조금대구 16.7℃
  • 맑음울산 15.6℃
  • 구름많음광주 17.0℃
  • 구름조금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4.3℃
  • 구름조금제주 18.6℃
  • 맑음강화 10.4℃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3.1℃
  • 맑음강진군 16.2℃
  • 구름많음경주시 13.4℃
  • 구름조금거제 16.5℃
기상청 제공

정치

국회, 29일까지 폐쇄… “9월 정기회 정상 진행 최우선”

- 김영춘 총장 직접 지휘, ‘국회 재난대책 본부’ 27일부터 가동
- 주요 청사 긴급방역 완료, 접촉자는 방역 당국 역학조사 결과 따라 조치 예정

  • 등록 2020.08.27 17:02:26

 

[TV서울=김용숙 기자] 국회는 9월 1일 정기국회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해 방역 작업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본관과 의원회관, 소통관 등 주요 청사를 29일까지 폐쇄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라는 위급한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27일 ‘국회 재난 대책본부’를 가동하고 국회 운영에 대한 여야 합의 내용을 토대로 이와 같이 결정했다.

 

국회 안전관리 규정은 감염병 등 재난으로 인해 국회에 대규모 피해가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경우 국회사무총장이 대책본부를 설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대책본부장은 사무차장으로 하도록 하고 있으나, 이번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 김 총장이 직접 대책본부를 지휘하며 국회 방역 조치 및 추후 대책을 총괄할 예정이다.

 

27일 오전 첫 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김 총장은 전날 조치한 국회 주요 청사(본관, 의원회관, 소통관, 어린이집) 방역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국회가 자체 파악한 접촉자들에 대한 조치 사항을 논의했다.

 

지난 26일 밤 11시 40분경 본관부터 시작된 청사 방역(소독)은 27일 오후 1시 10분경 마무리됐다.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 인원에 대해서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 선제적·예방적 차원에서 자가 격리 및 선별검사를 권유하고, 역학조사 후 방역 당국의 안내에 따라 조치를 취하도록 안내했다. 27일 9시 30분부터 시작된 역학조사는 12시 30분 경 현장 조사가 완료됐으며, 역학조사관들의 분석을 거쳐 구제적·개별적 조치 사항들이 결정될 예정이다.

 

27일 오후 개최된 두 번째 회의에서는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이 참여하는 국회 코로나 대응팀에서 여야간에 논의·합의된 내용을 토대로 27일 이후 국회 청사 운영 계획을 결정하였다.

 

국회는 9월 1일 정기국회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방역 작업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본관과 의원회관, 소통관 등 주요 청사는 29일까지 폐쇄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폐쇄 기간 중 추가 확진자 발생 등 사정 변경이 없다는 전제 하에, 31일에는 기존의 방역 지침 준수 하에 상임위원회 개최가 가능하다.

 

30일 오전 6시부터 방역 당국의 안내에 따른 자가격리 인원을 제외하고 국회 출입증을 소지한 자에 한해 본관·의원회관·소통관 출입이 허용되며, 폐쇄 기간 중에라도 원활한 정기회 준비를 위한 선제적 방역조치 등에 필요한 작업은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김영춘 사무총장은 “지금은 9월 정기회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며, 이를 위해 급하게 국회를 개방하기 보다는 강력한 선제 방역 조치를 위한 충분한 시간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국회 본연의 기능이 신속히 회복되도록 영상회의시스템 구축, 관련 규정 정비 등을 차질 없이 준비하는데 사무처 모든 부서가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