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7.4℃
  • 맑음강릉 11.5℃
  • 흐림서울 9.2℃
  • 맑음대전 11.9℃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4.1℃
  • 맑음광주 12.9℃
  • 맑음부산 14.8℃
  • 맑음고창 11.5℃
  • 맑음제주 13.6℃
  • 흐림강화 9.0℃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2.6℃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 교두보(Bridgehead) 역할을 하는 최전선의 그들

  • 등록 2020.10.05 10:55:55

매년 10월은 제대군인주간으로, 이는 국토수호에 헌신한 제대군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제대군인이 안심하고 사회에 복귀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며,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일종의 캠페인이다. 예년 같으면 구인 구직박람회 준비로 장소 섭외, 박람회에 직접 참여할 구인업체 섭외 등 바쁜 시기지만 올해는 특수상황인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으로 열린다. 이번 행사의 슬로건은 브라보 마이 라이프(Brovo my life!)로 제대군인에게 희망과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제대군인이 제복을 입고 살아온 스스로의 삶에 보람과 자긍심을 갖게 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일자리 발굴을 주로 하는 기업협력팀에서 일하고 있는 필자는 기업이 구인을 요청하면 전화로 상담을 하기도 하지만 처음 구인요청을 하는 신규기업의 경우 한 번은 꼭 업체를 방문하려고 한다. 구직자인 제대군인들에게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믿을만한 정보, 신뢰성 있는 정보를 제공해야 하기 때문이다. 기업을 직접 방문하여 인사담당자와 대면하다 보면 기업의 문화, 추구하는 가치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으며 인터넷상이나 유선상으로 알려져 있는 정보가 아닌 살아있는 정보를 직접 접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기업에 대한 분석을 마치면 원하는 직무에 맞는 적합한 인재를 찾아 기업에 추천한다. 그리고 필자는 그들을 추천할 때 "이력서 추천드립니다. 서류검토 바라며, 면접의 기회를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안되면 전화면접이라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꼭 덧붙인다. 대부분 힘들게 구직활동을 하고 있으며 그중 취업에 대한 간절함을 가지고 있는 분들도 있기에 인사담당자에게 이력서를 제출할 때 필자는 꼭 이 한마디를 잊지 않는다. 막 전역한 분들의 경우 사실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쓰고, 면접을 보는 구직활동들이 처음엔 낯설 수 있기 때문이다. 군에서 오랜 세월을 보낸 분들일수록 면접에서 고배를 마시는 경우를 무수히 많이 봐 왔다. 그러기에 여러 번의 면접을 통해 쌓은 일련의 경험을 바탕으로 그들이 원하는 더 나은 일자리를 찾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기업체와의 인연은 한번의 구인요청으로 끝나지 않는다. 물론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한번 연을 잘 맺은 기업체의 경우 또다시 구인요청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리고 그들이 필자에게 하는 말이 있다. "ㅇㅇㅇ 님처럼 일 잘하시는 분 있으면 추천 바랍니다." 나는 이 말을 가장 좋아한다. 사실 제대군인을 채용하고자 하는 기업체는 대부분 대표가 제대군인 출신이거나, 인사담당자 또는 직원 중에 제대군인이 있는 등 제대군인에 대해 우호적인 경우가 많다. 그들은 군 선배이면서 또한 사회의 선배이기에 다른 이들보다 더 따듯한 시선으로 우리 제대군인 구직자들을 바라보고 있을 것이다. 단순히 기업 입장에서 구직자를 대하는 천편일률적인 모습이 아닌 이제 막 사회생활에 발을 내딛는 후배들에게 여러 가지 조언을 해주고 싶어하는 선배의 마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필자가 만나는 기업의 사람들 중에는 소령 출신의 ceo도 있고, 준위 출신의 이사도 있으며, 대위 출신 부장, 중사 출신의 대리도 있다. 그들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제대군인의 취업을 위해 힘써주는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교두보(Bridgehead)란 단어는 원래 군사용어이다. 적이 점령하고 있는 영토 한가운데나 그 배후지역에 상륙, 또는 강을 건너 점령지를 차지하는 지점을 일컫는다. 그 교두보를 거점으로 삼아 작전을 펼쳐 아군의 점령지역을 넓혀 간다는 사전적 개념을 가지고 있다. ‘역시 제대군인 출신들이라 일상생활에서도 저 단어를 잘 활용 하는게 아닐까?’란 생각에 피식 웃음이 났다. 오늘도 사회 최전선에서 제대군인의 취업을 위해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는 제대군인 출신 기업체 인사담당자, 그들 모두에게 누구보다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바이다.

 


[기고] 전동킥보드, 보행자의 안전이 최우선이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5월 국회를 통과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시행되어 오는 12월 10일부터 만 13세 이상이면 운전면허 없이 전동 킥보드를 이용할 수 있다. 전동 킥보드를 이용할 수 있는 공간적 범위도 현재는 차도(가장자리)로만 돼 있으나 앞으로는 자전거 도로도 포함된다. 안전모가 의무지만 미착용에 따른 처벌조항이 없어 유명무실하다. 얼마 전 중증시각장애인이 평소처럼 지팡이로 점자블록을 짚으며 길을 찾다가 점자블록 위에 세워진 전동킥보드에 넘어져 치아가 깨졌다는 뉴스를 접했다. 인도와 지하철역 주변, 정류장 인근과 건널목 앞, 심지어 아파트 현관입구, 좁은 골목 곳곳까지 세워진 전동킥보드를 흔히 볼 수 있다. 휴대폰 앱을 이용해 전동킥보드를 쉽게 빌리고 반납할 수 있다 보니 이용한 뒤 아무 곳에나 킥보드를 세워놓고 가는 경우가 많다. 자신의 편리함 때문에 인도를 걷는 사람들이 길 한가운데 세워진 전동킥보드 때문에 피해 다니는 불편한 상황이 자주 생긴다. 시각장애인들은 걸을 때 지팡이로 느껴지는 촉각과 귀로 들리는 소리에 신경을 집중한다. 특히 중증 시각장애인들에는 전기 충전식으로 움직이는 전동킥보드는 소리가 거의 들리지 않아 사고의 위험이 높다. 이 때문에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