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9.0℃
  • 구름많음강릉 13.1℃
  • 구름많음서울 8.5℃
  • 흐림대전 10.2℃
  • 박무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12.6℃
  • 박무광주 9.8℃
  • 흐림부산 10.6℃
  • 흐림고창 10.4℃
  • 제주 10.8℃
  • 흐림강화 6.5℃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10.1℃
  • 흐림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9.8℃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사회

정세균 총리, 영등포구청 별관 영원마켓 현장방문

  • 등록 2021.01.23 13:32:01

 

[TV서울=이천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영등포구청 별관에 마련된 영원마켓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한 후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영등포구가 운영하는 영원마켓은 생계가 어려운 구민 누구나 자유롭게 방문해, 3만 원 상당의 식료품‧생필품을 무료로 가져갈 수 있는 마켓이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을 비롯해 김영주·김민석 영등포갑·을 국회의원, 정진원 사회복지협의회장, 김미순 여성단체연합협의회장 등 영원마켓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세균 총리는 "영원마켓은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민들에게 단비와도 같은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상생의 정신을 현장에서 실천하는 착한 행정의 본보기로서, 다른 지자체에도 확산될 수 있도록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배고픔에 힘들어하는 구민에게 따뜻한 음식과 마음을 나누는 것은 지역사회의 당연한 책무”라며 “복지 사각지대 없도록, 취약계층의 보호와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이영 의원, “국회에 가짜 자료 제출 못하게 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이 원전 관련 자료를 불법적으로 삭제하고, 경찰이 현직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증거들을 은폐하는 등 공직 사회의 자료 관리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심지어 지난 2018년 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위원장이 직원을 통해 본인에게 불리한 내용을 삭제 후 국회에 제출하라고 지시한 사실이 밝혀져 사퇴하기도 했다. 헌법에 명시된 정부감시기능과 삼권분립을 무력화하는 공직자들의 일탈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국민의힘 이영 의원은 고의로 거짓 자료를 작성하거나 자료를 파기했다고 허위보고하는 자를 처벌할 수 있는 내용을 담은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국회의원은 국정감사와 국정조사를 비롯하여 안건 심의에 필요한 자료를 관련 부처 또는 공공기관에 요구할 수 있고, 요구를 받은 기관은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일부 공직자들은 정당하지 않은 이유로 자료요구에 응하지 않거나, 거짓 작성, 자료 은폐 등을 지속하고 있어 국민의 대표 기관인 국회가 본연의 기능을 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이영 의원은 “대의 기관인 국회에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