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맑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1.1℃
  • 맑음서울 4.9℃
  • 구름조금대전 5.3℃
  • 구름많음대구 4.3℃
  • 구름많음울산 3.2℃
  • 맑음광주 6.6℃
  • 구름많음부산 5.2℃
  • 맑음고창 4.4℃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3.0℃
  • 구름조금보은 3.8℃
  • 구름조금금산 4.6℃
  • 맑음강진군 6.8℃
  • 구름많음경주시 2.8℃
  • 구름조금거제 6.9℃
기상청 제공

종합

文대통령, “4차 재난지원금 속도 내달라”

  • 등록 2021.02.22 16:10:51

 

[TV서울=이천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들 지원하기 위한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3월 중 집행이 시작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는 추경(추가경정예산)을 신속히 편성하고 국회의 협조를 구해야 한다”며 “4차 재난지원금은 피해계층 지원과 저소득 취약계층 보호, 고용위기 극복 등을 위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며 최대한 폭넓고 두텁게 지원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4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인용해 “저소득층인 1·2분위의 소득과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사업소득도 줄었음에도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대응으로 이전소득이 증가해 전체 가계소득은 모든 분위에서 늘었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계속해서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벤처기업의 혁신과 도전은 계속되고 있는데, 기업가치 1조원이 넘는 유니콘 기업은 우리 정부 들어 10개가 늘어 13개가 됐고, 예비 유니콘 기업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고용의 축도 벤처기업으로 이동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 사태로 고용 상황이 크게 악화한 가운데 벤처기업의 일자리는 오히려 5만개 이상 늘어났고, 벤처기업 종사자 수도 72만명으로 4대 그룹 종사자 수를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과 ‘2050 탄소중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벤처 스타트업을 선도형 경제의 주역으로 육성해, ‘K유니콘 프로젝트’ 등으로 벤처 스타트업이 경제 도약의 중심에 서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선 우선순위에 따라 신속하고 안전하면서도 체계적으로 접종이 이뤄지도록 해줄 것과, 3월부터 시작되는 초중고 등교수업을 위한 방역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줄 것을 주문했다.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