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8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4.4℃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많음대전 27.3℃
  • 맑음대구 28.4℃
  • 맑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26.6℃
  • 맑음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0.4℃
  • 구름조금보은 26.3℃
  • 구름조금금산 26.8℃
  • 맑음강진군 26.9℃
  • 맑음경주시 29.7℃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사회

메낙골공원추진위, 조직 구성 후 활동 나서

서강석 추진위원장, 오순탁 감사 선출
“숲과 나무가 있는 메낙골 공원 만들 것”

  • 등록 2021.05.04 10:51:39

 

[TV서울=이천용 기자] 메낙골공원추진위원회(위원장 서강석)가 지난 4월 24일 삼환아파트 관리실에서 8개 아파트/주택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총회를 개최해 조직을 구성하고 공식 활동에 돌입했다.

 

김동주 사무총장을 사회로 진행된 이날 총회는 경과보고, 임시의장에 의한 회칙 통과, 위원장/감사 선출 및 인사 등 순으로 진행됐다. 추진위는 만장일치로 서강석 추진위원장과 오순탁 감사를 선출했다.

 

서강석 위원장은 “주민들이 지난 수 십 년을 기다려온 서울병무청부지가 지난해 7월 공원 해제 후, 일체 주민의 참여 없이 밀실에서 진행된 이번 지구계획안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드시 원상에서 다시 시작하는 추진일정이 되어야 한다. 주민들의 뜻을 모아 서울병무청 부지가 숲과 나무가 있는 공원이 되도록 열심히 힘을 모아 나가자”고 말했다.

 

 

정재웅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3)은 인사말을 통해 “메낙골공원 지구단위계획은 정부의 주택공급, 병무청 시설충족, 주민들의 공원 민원 등을 종합해서 만들어졌다”며 “향후 주민들과 고민하며 더 좋은 안을 만들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권영식 영등포구의원(국민의힘, 신길4·5·7동)도 “수 십 년간 공원을 하겠다고 했지만, 현재 개발계획안은 실제 50%도 안된다. 반드시 공원화를 만들어나가자”고 말했다.

 

 

서울병무청부지는 지난해 7월 1일부로 공원용지에서 해제됐다. 영등포구청은 지난 4월 개발계획(안)으로 병무청 입구에 12층 이하 병무청 복합청사(특별구역 1-1), 그 옆(특별구역 1-2)에 7-15층 규모의 5-600세대 행복청년주택 그리고 인근 해경재경근무대대 부지에(특별구역 2) 110세대 해군관사(국방부 소유) 건설이며, 전체 부지 50% 이상을 공원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지난 4월 30일 현판식을 진행했으며, 관내 여러 지역에 ‘병무청 부지에 공원만 원한다’는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게첨하고 본격적인 홍보 활동을 펼치며,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이낙연 ‘토지공개념 3법 부활 개헌안’ 전격 제안

[TV서울=이천용 기자] 지난달 8일 광주선언에서 ‘내 삶을 지켜주는 민주주의’를 내세우며 국민 기본권 강화를 위한 개헌을 주장했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이번에는 과거 정부에서 좌초된 바 있는 택지소유상한법과 토지초과이득세법, 개발이익환수법 등 소위 ‘토지공개념 3법’을 부활시키는 개헌안을 전격 제안했다. 이 전 대표는 8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더불어민주당 박광온·홍익표·정태호·허영·홍기원·홍성국 의원이 공동 개최한 ‘국민 행복추구권 보장을 위한 기본권 개헌 토론회’에 참석해 “토지공개념을 통해 더 걷힌 세금을 무주택자들께 주택을 더 싸게 공급하는데 쓰는 등 토지에서 비롯되는 불공정, 불평등을 개선하고, 주거복지를 위한 국가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며 토지공개념 강화 및 실질화를 위한 개헌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현행 헌법 제23조 제3항, 제122조 등에서 토지공개념이 선언적으로만 규정돼 있어 이를 구현하기 위한 여러 법률과 정책들이 그동안 좌초되고 방해 받았다”며 “집을 짓지도 않을 택지의 대량 소유를 제한하는 택지소유상한법은 위헌판결을 받았고, 사용하지 않는 땅값 상승분의 일부에 세금을 매기는 토지초과이득세법은 헌법불합치 판결이






정치

더보기
이낙연 ‘토지공개념 3법 부활 개헌안’ 전격 제안 [TV서울=이천용 기자] 지난달 8일 광주선언에서 ‘내 삶을 지켜주는 민주주의’를 내세우며 국민 기본권 강화를 위한 개헌을 주장했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이번에는 과거 정부에서 좌초된 바 있는 택지소유상한법과 토지초과이득세법, 개발이익환수법 등 소위 ‘토지공개념 3법’을 부활시키는 개헌안을 전격 제안했다. 이 전 대표는 8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더불어민주당 박광온·홍익표·정태호·허영·홍기원·홍성국 의원이 공동 개최한 ‘국민 행복추구권 보장을 위한 기본권 개헌 토론회’에 참석해 “토지공개념을 통해 더 걷힌 세금을 무주택자들께 주택을 더 싸게 공급하는데 쓰는 등 토지에서 비롯되는 불공정, 불평등을 개선하고, 주거복지를 위한 국가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며 토지공개념 강화 및 실질화를 위한 개헌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현행 헌법 제23조 제3항, 제122조 등에서 토지공개념이 선언적으로만 규정돼 있어 이를 구현하기 위한 여러 법률과 정책들이 그동안 좌초되고 방해 받았다”며 “집을 짓지도 않을 택지의 대량 소유를 제한하는 택지소유상한법은 위헌판결을 받았고, 사용하지 않는 땅값 상승분의 일부에 세금을 매기는 토지초과이득세법은 헌법불합치 판결이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