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흐림동두천 23.8℃
  • 구름많음강릉 23.2℃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5.0℃
  • 흐림대구 23.0℃
  • 흐림울산 22.9℃
  • 광주 21.1℃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3.9℃
  • 제주 22.8℃
  • 구름많음강화 22.9℃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2.7℃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사회

19일 전국 소나기 등 영향으로 전력 공급 안정 전망

  • 등록 2021.07.19 10:24:06

[TV서울=이천용 기자] 19일 무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국 대부분 지역에 예보된 소나기 등의 영향으로 전력 공급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전망된다.

 

전력거래소는 이날 오전 "최대전력 발생 시간은 오후 4∼5시, 최대전력은 89.1GW로 예상된다"며 "이 시간대의 공급 예비력은 9.2GW(공급 예비율 10.4%)로 '정상' 상태일 것"이라며 "전력수급이 안정적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날 최대전력수요가 예상치대로 오른다면 기존의 최고기록인 지난 15일 88.6GW를 넘어 올여름 들어 최고치를 경신하게 된다.

 

지금까지 역대 여름철의 최고치는 111년 만의 폭염이 닥쳤던 2018년 7월 24일의 92.5GW다.

 

정부는 이번 주 폭염과 산업생산 증가 영향으로 전력수요가 89.3∼93.2GW(기준전망∼상한전망)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전력수급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력수요가 상한전망만큼 오르면 역대 여름철 최고치를 갈아치우게 되며, 예비력(4.0GW)이 5.5GW 밑으로 떨어져 전력수급 비상단계가 발령된다.

 

한편, 맑은 날씨에 기온이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주 중반부터가 전력수급의 첫 고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