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월)

  • 구름조금동두천 16.3℃
  • 구름많음강릉 19.0℃
  • 구름조금서울 20.1℃
  • 구름조금대전 20.4℃
  • 맑음대구 18.1℃
  • 맑음울산 19.3℃
  • 맑음광주 21.1℃
  • 구름조금부산 20.4℃
  • 구름조금고창 20.9℃
  • 구름조금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18.6℃
  • 구름조금보은 16.2℃
  • 구름조금금산 16.3℃
  • 흐림강진군 18.7℃
  • 구름조금경주시 16.1℃
  • 구름조금거제 19.4℃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 16∼17일 태풍 영향…강풍에 시간당 50∼80㎜ 폭우

-태풍 오기도 전 한라산 최대 755㎜ 등 곳곳에 이미 많은 비

  • 등록 2021.09.15 17:17:48

 

[TV서울=나재희 기자]  제주도에 오는 16∼17일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강풍과 함께 시간당 50∼80㎜의 폭우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 동쪽 해상에서 오락가락하며 한동안 정체하던 찬투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320㎞ 해상에서 시속 4㎞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찬투의 중심기압은 980헥토파스칼(hPa), 최대 풍속은 초속 29m이며 강도는 '중'이다.

찬투는 오는 17일 오전 4∼5시께 제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며, 제주는 16일부터 차차 찬투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제주는 태풍 간접영향으로 흐리고 가끔 비가 내렸으며,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바람이 강하게 불었다.

 

태풍 간접영향으로 비가 내린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후 4시까지 지점별 누적 강수량은 제주 129㎜, 서귀포 336.3㎜, 성산 173.2㎜, 고산 86.2㎜, 태풍센터 362.5㎜, 가시리 345.5㎜, 강정 337.5㎜, 산천단 318㎜ 등이다.

 

한라산에는 진달래밭 755㎜, 삼각봉 610.5㎜, 윗세오름 604㎜, 성판악 566.5㎜ 등 최대 7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제주공항에는 강풍경보와 급변풍 경보가 발효 중이지만 항공편 운항은 아직은 대부분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바닷길은 풍랑특보 발효로 인해 제주 기점 여객선 10개 항로 16척 중 9개 항로 15척의 운항이 통제됐다.

 

한라산 탐방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전면 통제됐다. 기상청은 찬투의 영향으로 16일부터 17일 오후까지 제주에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으며, 특히 16일 오후부터 17일 오전 사이에 시간당 50∼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100∼300㎜, 산지 등 많은 곳은 400㎜ 이상이다. 또한 15∼17일 사이에 바람이 최대순간풍속 초속 35∼40m 이상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해상에는 바람이 초속 12∼2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8m 높이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태풍경보, 그 외 제주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효 중이다.

 

태풍이 점차 제주를 향해 다가오자 제주도 등 유관기관은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구만섭 제주지사 권한대행은 이날 성산항과 성산읍 일대 침수지역, 남원읍 서중천 하천 정비사업 현장 등을 찾아 대비 상황을 살펴봤다.

 

제주도교육청은 찬투가 제주에 가장 근접하는 17일 도내 모든 학교 등교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도록 했다. 16일에는 학교장 재량으로 단축수업 등 탄력적 운영을 하도록 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지난 13일부터 비상 근무 체제에 돌입해 항·포구와 해안 순찰을 벌이고 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안전 문자 메시지를 통해 "태풍으로 인한 사고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예방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땅굴 탈옥범' 모두 잡았다

[TV서울=이현숙 기자] 지난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교도소를 탈출했던 팔레스타인 수감자 6명이 결국 전원 체포됐다. 19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당국은 팔레스타인 탈옥수 중 그동안 체포되지 않았던 무나딜 나파얏과 이함 카맘지를 이날 오전 요르단강 서안(웨스트 뱅크)의 제닌에서 붙잡았다고 밝혔다. 제닌은 이들 탈옥수의 고향인 것으로 전해졌다. 팔레스타인 언론은 이스라엘군이 제닌에 들어갔을 때 충돌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스라엘 경찰 대변인은 탈옥수 2명이 은신 중인 주택에서 저항 없이 체포됐으며, 이후 조사를 위해 옮겨졌다고 밝혔다. 이함 카맘지의 부친은 이스라엘군이 몸을 숨기고 있던 주택을 포위했을 때 아들이 전화를 걸어와 "주택 소유주를 위험에 놓이지 않기 위해" 항복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6일 이스라엘 북부 갈릴리호 인근 벳샨에 있는 길보아 교도소에서 팔레스타인 수감자 6명이 자취를 감춘 뒤 이스라엘 경찰이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벌여왔다. 이들은 사람 한 명이 겨우 빠져나갈 정도의 땅굴을 수개월 동안 판 뒤 교도소를 탈출한 것으로 추정됐다. 감방에서는 이들이 땅굴을 파는 데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녹슨 숟가

연휴 둘째날 오전 귀성 방향 정체…서울→부산 5시간 20분

[TV서울=변윤수 기자] 추석 연휴 둘째 날인 19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는 귀성 방향에서 교통량이 늘며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기흥동탄 부근∼남사, 천안∼옥산 분기점 부근, 옥산∼옥산 부근, 비룡분기점 등 모두 41㎞ 구간에서 서행 중이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비봉 부근∼화성휴게소, 서평택분기점∼서해대교 총 16㎞,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마성터널 부근∼양지터널 부근, 신갈분기점∼신갈분기점 부근 등 13㎞ 구간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는 남이 방향 동서울요금소 부근∼산골분기점 부근, 마장휴게소∼모가 부근, 대소분기점∼진천, 진천터널 부근 등 모두 15㎞ 구간에서 혼잡하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향 조양∼춘천 분기점 부근, 남양주 요금소 부근∼서종 부근 등 11㎞ 구간에서 차량이 천천히 움직이고 있다. 이날 전국 교통량은 415만대로 예보됐다.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3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2만대가 이동할 것이라고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이날 오전 9시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20분, 울산 5시간,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