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1 (화)

  • 흐림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19.9℃
  • 구름조금서울 23.8℃
  • 구름조금대전 22.2℃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4.5℃
  • 흐림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5.0℃
  • 흐림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0.0℃
  • 흐림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19.6℃
  • 구름조금거제 22.5℃
기상청 제공

정치

김민석 의원, 20년만의 대정부질문

K 바이오 도약을 위한 10대 과제 제시
국회의 역할 및 여야 대선후보들의 협력 요청

  • 등록 2021.09.16 12:38:34

 

[TV서울=변윤수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김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을)이 20년만의 대정부질문에 나선다.

 

김 의원은 16일 진행되는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민주당 첫 번째 주자로 나서 ‘생명문명 선도국가 대한민국:K-바이오 도약을 위한 10대 과제’를 제시하고 인간, 자연, 동물이 함께 사는 원헬스(One Health) 융합바이오·생명문명시대로 나아갈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K바이오 도약을 위한 10대 과제’에는 앞으로 6개월 안에 착수해야 할 5대 당면과제와 5대 구조혁신과제가 담겼다. 먼저 김 의원은 코로나에서 포스트 코로나로 넘어가는 전환점인 올 연말과 내년 연초를 ‘바이오 골든타임’으로 명명하고 5대 당면과제로 ①한국의 글로벌 바이오·백신허브 공인 ②내년 4월 서울에서 백신 정상회담, 백신 다보스포럼 개최 ③글로벌 바이오·백신대학(이종욱 스쿨)추진 ④차세대백신 개발 선언 ⑤상설 국제보건유지군 창설 및 K-국제의료봉사단 조직 등을 실행할 것을 제안한다.

 

장기적 관점에서의 바이오 구조혁신 5대과제로는 ①K-바이오 메가펀드 조성 ② 국회의 조기이전으로 여의도 국회를 K-바이오 클러스터 허브 로 전환 ③바이오 인력양성플랜 ④소부장·산업·빅데이타·R&D전략 재정립 ⑤바이오 거버넌스 재정립 등이 제기된다.

 

김 의원은 “이번 대정부질문을 위해 바이오 산학연병의 전문가들과 실무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청취하고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통상적인 대정부질문보다 고민의 깊이와 폭이 넓은 국가적 아젠다를 다루고 비전을 제시하는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대정부질문에 임하는 소회를 밝혔다.

 


어르신 울리는 건강식품 전화 마케팅…"단속 사각"

[TV서울=이천용 기자] "4개월만 드시면 7∼8년 효과가 유지돼요." "퇴행성 관절의 염증을 몸 밖으로 빼주고 힘줄과 신경, 뼈까지 회복시켜줘요." 노인층을 타깃으로 건강기능식품을 과대광고하는 전화 마케팅이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당국 단속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때문에 적발 건수는 오히려 줄고 있는 실정이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건강기능식품 부당광고 적발 건수는 지난해 4천172건으로 전년(9천850건)보다 58% 줄었다. 적발된 과장 광고는 온라인·SNS가 대부분이었고, 팸플릿 출력물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전화 판매(텔레마케팅) 부당 광고는 단 한 건도 적발되지 않았다. 김 의원에 따르면 건강기능식품 전화 판매 시장은 연 수백억 원 규모로 추산된다. 유명 연예인 모델을 앞세워 케이블TV와 온라인 광고를 한 뒤 전화 상담으로 제품을 판매하는 방식이다. 고객층이 대체로 고령인데다 판매 과정도 폐쇄적이어서 쉽게 적발되지 않는 상황이다. 김원이 의원은 "노년층을 상대로 하는 건강식품 전화 판매가 부당광고 단속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셈"이라며 "보건당국의 모니터링과 관리 강






정치

더보기
홍준표 의원, "'윤십원' 야유하던 이재명, '이일원' 되는 수 있어"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0일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부인하는 것에 대해 "결백하다면 스스로 특검을 국회에 요청하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누구는 돈 10원도 피해준 적이 없다고 큰소리치다가 감옥 간 일도 있는데 누구는 돈 1원도 안 받았다고 발을 뻗치고 있다. 글쎄올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윤 십원이라고 그렇게 야유하고 놀리더니 자칫하다간 이 일원이 되는 수도 있다"고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6월 사석에서 '내 장모가 사기를 당한 적은 있어도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는 전언이 보도된 이후 장모 최모 씨가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로 실형 선고를 받은 것을 이 지사의 이번 사안에 빗댄 것이다. 홍 의원은 이 지사를 향해 "거꾸로 고발쇼도 하고 있지만 뻔뻔함으로 그게 묻힐 수 있을까"라며 "누가 뭐래도 대장동 비리의 핵심은 그걸 추진한 주체인 바로 그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대형 비리가 터졌는데도 눈치가 보고 있는 검찰도 참 이상한 조직"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8일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과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