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9 (월)

  • 흐림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11.4℃
  • 구름조금서울 3.2℃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0.9℃
  • 구름많음울산 4.0℃
  • 맑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8.3℃
  • 구름조금고창 0.1℃
  • 맑음제주 9.8℃
  • 구름많음강화 -0.4℃
  • 구름많음보은 -2.5℃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0.4℃
  • 구름많음경주시 -0.8℃
  • 구름조금거제 3.6℃
기상청 제공

정치

‘약자의 눈', 특별학생정책위원에 다문화 2세대 학생 위촉

  • 등록 2021.09.27 13:33:58

[TV서울=변윤수 기자]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영등포을)이 대표의원으로 있는 국회의원 연구단체 ‘약자의 눈’(책임연구의원 : 강득구·최혜영 국회의원)이 지난 24일 다문화 2세대 학생들을 특별학생정책위원으로 위촉했다.

 

특별학생정책위원에는 지난 9일 개최된 ‘상호문화 이해를 위한 정책토론회 : 다문화 2세대, 그들의 이야기를 듣다’에 참석했던 한추향(서울대동초4)·현유나(서울대동초5)·박찬빈(구로중2)·Nurgashev Adilbek(누르가셰프 아딜벡, 안산선일중3)·Khegay Igor(허가이 이고리, 안산선일중3)·박주영(성남외고2) 등 6명의 다문화 2세대가 위촉됐다.

 

위촉식에 참석한 강득구 책임연구의원은 “특별위원들이 다문화 2세대로 살아가면서 실제로 겪게 되는 문제들을 적극적으로 듣고, 해결책을 고안하고 싶다”며 정책적인 제언을 당부했다.

 

김민석 대표의원은 “이번 위촉식은 리 사회 다문화 2세대의 목소리가 지속적이고 실제적인 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한 의미 있는 시작”이라며 “상시적으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소통 창구를 개설하여 우리 사회의 여러 문제를 당사자인 학생들의 눈높이로 바라보고 함께 해결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약자의 눈’은 특별학생정책위원들과 주기적으로 간담회를 하며, 다문화 2세대가 우리 사회에서 경험하는 교육 문제, 다문화 정책문제를 함께 해결하려는 노력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다.


김병준 선대위원장 "이재명, 폭력적·전제적 심성…정치지도자 자격없어"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2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겨냥해 "전제적 사고와 판단 기준, 폭력적 심성은 그리 쉽게 고쳐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이 자리에 선 것은 국민께 이 시대가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이러한 시대변화에 비추어볼 때 이 후보가 과연 후보로 나서도 되는지를 이야기하기 위해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가 과거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강동구 모녀 살인 사건'을 변호하고, 최근 이를 가리켜 '데이트 폭력'이라고 표현했던 것을 정면 비판한 것이다. 그는 "고치기 힘든 것이 있다. 오랫동안 길러진 심성"이라며 "이 후보에게도 그런 것이 있는데 유감스럽게도 그것은 전제적이고도 폭력적인 심성"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방된 자세로 남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선과 악, 옳고 그름을 규정한다"며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는 언어폭력 등 폭력이 행사된다. 그러다 비판과 비난이 일면 너무 쉽게 사과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정치를 하는 변호사가 '심신미약'을 일종의 변호기술로 쓰다니요? 게다가 살인을 '데이트 폭력'이라고 하다니요?"라며






정치

더보기
김병준 선대위원장 "이재명, 폭력적·전제적 심성…정치지도자 자격없어"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2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겨냥해 "전제적 사고와 판단 기준, 폭력적 심성은 그리 쉽게 고쳐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이 자리에 선 것은 국민께 이 시대가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이러한 시대변화에 비추어볼 때 이 후보가 과연 후보로 나서도 되는지를 이야기하기 위해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가 과거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강동구 모녀 살인 사건'을 변호하고, 최근 이를 가리켜 '데이트 폭력'이라고 표현했던 것을 정면 비판한 것이다. 그는 "고치기 힘든 것이 있다. 오랫동안 길러진 심성"이라며 "이 후보에게도 그런 것이 있는데 유감스럽게도 그것은 전제적이고도 폭력적인 심성"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방된 자세로 남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선과 악, 옳고 그름을 규정한다"며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는 언어폭력 등 폭력이 행사된다. 그러다 비판과 비난이 일면 너무 쉽게 사과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정치를 하는 변호사가 '심신미약'을 일종의 변호기술로 쓰다니요? 게다가 살인을 '데이트 폭력'이라고 하다니요?"라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